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912건, 최근 0 건
   
[상담] 사춘기의 ‘왜?’에 대처하는 3단계 기법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22-01-12 (수) 12:30 조회 : 397
연재ㅣ우리 아이 마음 키우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초등 6학년 여학생 대부분이 사춘기다. 남학생 절반은 사춘기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한다. 6학년 담임으로 많이 듣는 짤막한 말이 있다.

“선생님 왜요?”

친절한 어른의 경우, 왜냐는 질문에 성의껏 논리적으로 설명해주려 애쓴다.

“음~ 그건 왜냐면….”

나름 합리적인 설명을 해주지만 대답은 시큰둥하다.

“그래서 꼭 해야 해요?”

그나마도 시큰둥하게 대답이라도 해주면 다행이다. 대부분 엄마, 아빠의 논리적 설명의 빈틈을 찾아서 짜증을 낸다. 엄마도 그렇게 못 하면서 왜 나보고 하라 하는지 화를 낸다. 이때부터 대화가 안 된다. 아빠, 엄마는 말대꾸하지 말라며 화내고 아이는 방으로 들어가버린다.

초등 사춘기는 어설프지 않다. 좋고 싫음이 명확해지고 싫은 것에 거부반응이 커져간다. 그 시작이 “왜”라는 질문에서 출발한다.

초등 입학 전 아이들이나 저학년의 경우 “왜”(why)냐고 물을 땐 최대한 친절하게 논리적으로 설명해주는 것이 좋다. 그 질문은 호기심에 의해 생성된 순수한 의미의 “왜”이다. 하지만 5학년 이상 고학년 아이들의 경우 “왜”라는 질문을 던졌을 때는 논리적 설명보다 감정적 공감이 선행되어야 대화가 이어질 수 있다.

“엄마, 학원 왜 가야 돼?”

“우리 영철이가 학원 때문에 요즘 힘든 게 있는 모양이구나~”

이때 대답을 왜 학원에 가야 하는지 논리적으로 설명하기 시작하면 대화의 끝은 싸움으로 끝난다. 위 답변처럼, 사춘기 자녀의 질문에 정서적인 응답이 이루어져야 대화가 이어진다.

“응, 학원 숙제가 너무 많아서 힘들고 싫어. 그냥 며칠은 좀 빠지고 놀면 안 될까?”

부모 맘속으로 이런 생각이 올라올 가능성이 크다.

‘네가 뭘 얼마나 열심히 한다고, 겨우 그걸 가지고 힘들다고 그래. 더 열심히 해도 모자랄 판에!’

이 순간 이렇게 생각나는 대로 말해버리면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다. 한 번 더 정서적 공감을 해준다. 방법은 말 대신 포옹이다. 학원 숙제 때문에 힘들어하는 것을 알고 있다는 듯 꼭 안아준다. 그리고 천천히 되짚듯이 공감해준다.

“우리 아들, 학원 숙제 때문에 힘든 거였구나.”

이렇게 두 번의 정서적 대답과 한 번의 포옹을 했음에도 학원 가기 싫다고 대답하면 그땐 방법이 없다. 최대한 빨리 그 자리를 피한다.

“아 참! 엄마가 지금 급한 전화를 깜박했네. 우리 아들 힘내!”

비겁한 것 같지만, 사춘기 자녀의 집요한 “왜”를 마주하는 가장 현명한 방법은 정서적 공감과 회피를 병행하는 것이다. 날아오는 불화살을 온몸으로 맞을 필요는 없다. 싸울 준비가 된 아이들에게 논리적 강요는 싸움 열의를 더 불타오르게 한다. 정서적 공감을 해주되, 논리적으로 이기려 하지 말자. 사춘기 자녀는 논리로 대응해서 이길 수 있는 존재가 아니다.

김선호 서울 유석초 교사
김선호 서울 유석초 교사

김선호 | 서울 유석초 교사


원문보기:

   

총 게시물 91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2 [일반]  육아도 환경설정이 반이다 최고관리자 04-29 44
911 [정보]  ‘완부’를 꿈꾸면 ‘완졸’은 불가능 김자윤 04-10 801
910 [정보]  아빠의 독박육아, 아이와 친해지는 지름길 최고관리자 03-17 773
909 [책]  아이들이 마음공부를 하면 달라지는 것들 최고관리자 02-16 1070
908 [일반]  놀이에 ‘진심’이면 5분도 괜찮아 최고관리자 02-16 1132
907 [일반]  내 아이가 거짓말을 했을 때 최고관리자 02-09 1554
906 [일반]  근거 없는 희망은 얼마나 위험한가 최고관리자 01-19 645
905 [상담]  사춘기의 ‘왜?’에 대처하는 3단계 기법 최고관리자 01-12 398
904 [정보]  “우리 아이도 이제 초등학생”…‘생활습관’부터 살펴봐요 최고관리자 01-12 446
903 [교육]  아이가 성장할 때 보내는 ‘신호’ 최고관리자 12-15 861
902 [교육]  아이의 도덕성은 어떻게 성장할까 최고관리자 12-06 1070
901 [상담]  부모의 감정이 ‘폭발’할 때 최고관리자 11-24 710
900 [교육]  초등생이 숙제를 통해 키워야 할 것 최고관리자 11-10 913
899 [정보]  쎄쎄쎄, 가위바위보 한판…‘놀이’ 경험한 아이, 왜 건강할까요… 최고관리자 10-20 815
898 [일반]  ‘나쁜 마음’도 공감해줘야 하는 이유 최고관리자 09-08 71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