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509건, 최근 0 건
   
[왜냐면] 이젠 ‘한자 의타주의’를 버리자 / 이강규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5-04-28 (화) 19:31 조회 : 972
교육부가 지난해 9월 ‘고등학교 문, 이과 통합형 교육과정’에 관한 법률안을 확정하면서, 이것과 상관없는 ‘초등학교 교과서 한자병기 방안’을 슬그머니 끼워 넣은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이는 지금도 과외 학습 부담이 많은 어린 초등생들에게 큰 짐을 지우고 학부모들에겐 사교육비 부담만 늘어나게 할 것이다.

흔히 국한혼용이나 한자병용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한자를 모르면 한자어의 뜻을 정확히 알 수 없어 학습이해도가 떨어질 것이라고 보는 것 같다. 그러나 그런 주장에 고개를 끄덕일 수 없다. 보기를 들어보자. 學校는 뜻글자이고 ‘학교’와 School은 소리글자이다. 學校만 뜻이 있고 ‘학교’와 School에는 뜻이 없는가? 소리글자에도 다 뜻이 있다. 다른 말도 마찬가지다. 또 다른 보기를 들어보자. 은행이 무엇인지 모르는 아이는 은행에 한번 갔다 오면 은행이 무엇인지 알지만, 은행에 가보지 않고 ‘은 銀, 갈 行’ 하며 한자로 은행을 가르쳐줘봐야 은행이 무엇인지 잘 모른다. 이처럼 학습이해도는 보고 듣고 느끼고 부딪치면서 높아지는 것이지 한자를 알아야 높아지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한자를 쓰면 우리말로 풀이하는 번역과정이 하나 더 늘 뿐이다.

한자어는 소리는 같지만 뜻이 다른 것이 많아서 한글로만 쓰면 무슨 뜻인지 알 수 없으니 한자를 써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는 우리 글자는 아랑곳하지 않고 한자어 위주로만 생각하는, 주인과 손님이 뒤바뀐 말이다. 한글을 쓰는 나라에서 한자어의 구별을 위하여 한자를 쓰자고 주장하는 것은 옳지 않다. 이는 외래어를 한글로 쓰면 알 수 없으니 그 나라 글자로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나 같다. 우리말은 우리 글자로 적는 것이 마땅하다. 한자어가 소리는 같은데 뜻이 다른 것이 많다는 것은 글자로는 구별이 가능하나 말로서의 기능은 떨어진다는 말과 같다. 그런 한자말은 더욱 사용을 자제하고 거기에 알맞은 맨 우리말을 지어 쓰거나 풀어 써야 한다. 이제 한자 의타주의나 한자 사대주의는 버려야 한다.

또 한자는 뜻글자여서 사고력을 높여준다고 하는 주장도 근거 없는 말이다. 과학 문명이 어디가 더 발달했으며 소크라테스를 비롯한 유럽의 수준 높은 철학은 어디에서 나왔는가? 소리글자의 나라가 아닌가? 소리글자도 다 뜻을 가지고 있음을 잊었는가? 한문 고서나 고전 같은 것은 맨 우리말로 번역하면 될 일을(그래서 나라에서 ‘한국고전번역원’을 설립해 운영) 한자를 모르면 역사와 전통문화가 끊어진다고 주장하고, 심지어 어떤 한문학과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노벨상이 안 나오는 이유를 한자를 안 써서 그렇다고 주장하니 얼마나 얼토당토않은 말인가?

한자가 제 나라 글자인 중국이 왜 획수를 대폭 줄인 ‘간체자’를 만들어 쓰는지 그 이유를 한번이나 생각해 봤는가? 한자가 얼마나 불편하면 그러하겠는가? 이제 중국의 간체자는 우리와 통하지 않고 뜻글자도 아니다. 그러다보니 이젠 간체자를 배워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일본은 그들의 글자가 한자의 약자로 만들어진데다 ‘가나 50자’로는 필요한 말을 다 만들어 쓸 수 없으므로 한자를 활용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사정이 그러한 것을 중국과 일본이 한자를 쓰는데 우리나라가 한자를 안 쓰면 국제경쟁력이 떨어진다고 주장하고 있으니 이런 억지 주장이 어디 있는가?

‘라디오’란 말을 쓴다고 해서 ‘radio’라고 적어야 한다고 자꾸 주장하면 어떻게 되겠는가. 한자는 중국의 글자이고 우리에겐 우리 글자가 있다. 한자어 때문에 한자를 배워야 한다고 할 것이 아니라 한자어를 차츰차츰 줄여나가야 한다. 교육부는 초등 교과서에 한자병기를 실시하기보다는 그 한자어에 알맞은 맨 우리말을 지어서 국민 앞에 내놓아야 한다. 그것이 교육부가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강규 서울시 강동구 동남로

   

총 게시물 50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4  초등학교 수업시간 되레 늘었다 5~6학년 소프트웨어 교육 추가 김자윤 09-22 1228
433  [아침햇발] 과거로 돌아가자는 초등 한자병기 / 박창식 최고관리자 08-20 1177
432  [한겨레 프리즘] 교양도 뺄셈이 필요해 / 전정윤 최고관리자 08-20 1226
431  ‘권리’ 없고 ‘책임’만…봉건시대 인성교육 하나요? 최고관리자 08-16 1020
430  한글만 써서 글 이해 못한다?…한국 청소년 독해력 세계1~2위 최고관리자 08-16 1047
429  [세상 읽기] “님들 인성이나 챙기삼” / 이계삼 최고관리자 08-04 960
428  ‘컴퓨터 작동법’ 아닌 ‘컴퓨터가 생각하는 방식’ 배운다 최고관리자 06-26 1143
427  언론인 서화숙, "한국 수학은 수학이 아니다" 최고관리자 06-20 1191
426  “100년 교육정책 위해 독립적인 국가교육위 필요” 입모아 최고관리자 05-08 840
425  스마트폰, 사랑과 중독 사이 최고관리자 05-08 749
424  아이들이 부모에게 듣고 싶은 말, 듣기 싫은 말 최고관리자 05-08 1187
423  학교에 색을 입히니 ‘아이가 달라졌어요’ 최고관리자 05-08 766
422  [왜냐면] 이젠 ‘한자 의타주의’를 버리자 / 이강규 최고관리자 04-28 973
421  [2030 잠금해제] 하루 6시간 학습 / 공현 최고관리자 03-31 742
420  재미없고, 범위는 넓고, 이상한 ‘수포자’들의 나라 최고관리자 03-23 927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