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1,213건, 최근 0 건
   
[쟁점] [사설] 무분별한 권력의식이 자초한 조선일보의 굴욕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6-09-01 (목) 23:08 조회 : 935
<조선일보>가 송희영 전 주필의 사표를 수리하고 독자에게 사과했다. 송 전 주필은 피의자로 검찰 조사까지 받게 됐다. 이 사건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비리 의혹과 얽혀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사태가 이 지경까지 온 데는 조선일보의 책임도 크다.

조선일보는 그동안 언론권력으로서 무소불위에 가까운 힘을 휘둘러왔다. 대통령선거 때만 되면 입맛에 맞는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막강한 매체 영향력을 악용함으로써 지탄의 대상이 된 것이 한두 번이 아니다. 가까이는 2013년 권력 핵심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정보로 채동욱 검찰총장을 쫓아내는 데 결정적인 구실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그런 조선일보가 한통속이나 다름없던 청와대와 대립하다 핵심 간부가 물러나고 검찰에 불려가게 됐으니 뒤통수를 맞은 것 같은 느낌을 받을 만하다. 그러나 이 상황은 조선일보가 자초한 것이다. 언론의 정도에서 멀찍이 벗어나 법 위의 권력으로 군림해온 것이 조선일보의 지난 수십년 역사다. 송 전 주필이 청와대 핵심 관계자를 회사 방으로 불러 고재호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을 청탁한 것이 언론권력 조선일보의 행태를 잘 보여준다.

이번 사태와 관련한 조선일보의 대응 자세도 실망스럽다. 조선일보가 31일치 1면에서 ‘독자에게 사과한다’고 밝힌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이 사건을 송 전 주필의 개인 ‘일탈 행위’로 규정하면서 “제기된 의혹은 향후 엄정하게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이라고만 언급한 것은 책임 있는 언론의 자세가 아니다. 송 전 주필은 단순한 개인이 아니라 신문의 얼굴과도 같은 자리에 있던 인사다. 위급한 상황을 벗어나려고 꼬리 자르기 식 대응을 하려는 것이 아니라면, 조선일보가 자체 조사를 통해 먼저 사실을 분명하게 밝혀야 한다. 이렇게 어물쩍 넘어가는 듯한 태도 때문에, 이 신문이 뭔가 더 큰 약점을 권력에 잡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이 나오는 것이다.

조선일보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정도를 벗어난 권력의식을 털어내고 언론 본연의 모습으로 환골탈태해야 한다. 조선일보가 이번에도 구태를 벗지 못한다면 제2, 제3의 송희영 사태가 터지지 말란 법이 없다. 이번 조선일보 사건은 언론계 전체에도 경종을 울린다. 권력 감시라는 임무를 저버리고 정치·경제 권력과 유착하거나 알량한 힘을 사적 이익에 이용해온 점은 없는지 언론계는 깊이 성찰해야 한다.

   

총 게시물 1,21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정보]  "신문불법판촉 신고에 관한 질문 모으기 및 신고 요령" 최고관리자 04-14 21591
[공지]  100% 돈이 되는 글입니다 . 최고관리자 02-25 21720
1213 [쟁점]  [김이택 칼럼] 가짜뉴스, ‘진짜 아닌’ 뉴스 최고관리자 10-19 115
1212 [정보]  가짜뉴스의 제조 비법, 90%의 사실과 10%의 조작 최고관리자 10-09 1237
1211 [쟁점]  [시론] ‘조중동’이 만든 가짜 호랑이 / 선대인 최고관리자 09-06 2333
1210 [쟁점]  [최재봉의 문학으로] 김수영은 살아 있다 김자윤 02-26 3276
1209 [쟁점]  [김이택 칼럼] ‘조선일보’ 과하다 최고관리자 01-17 5871
1208 [일반]  [야! 한국 사회] 지금이 맞으면 그때는? / 이정렬 최고관리자 12-06 3216
1207 [쟁점]  [김이택 칼럼] ‘언론자유’를 지키겠다고? 최고관리자 09-08 2455
1206 [쟁점]  “독립피디 ‘열정 착취’, 벼랑 끝 제작환경 바꾸자” 최고관리자 07-31 1611
1205 [인물]  최고의 다큐 피디가 아프리카에서 죽어간 이유 최고관리자 07-31 1596
1204 [쟁점]  [한겨레 프리즘] 내 친구 장준성 / 조혜정 최고관리자 07-25 1361
1203 [쟁점]  ‘한겨레신문이라면’ 최고관리자 06-24 1231
1202 [정보]  방통위, 공영방송 정상화·종편 특혜 폐지 추진 최고관리자 05-28 699
1201 [쟁점]  “어용방송 만든 사장 떠나야 공영방송 돌아온다” 최고관리자 05-28 693
1200 [쟁점]  [미디어 전망대] ‘진보언론’의 딜레마 / 김세은 최고관리자 05-28 628
1199 [쟁점]  펌! 한겨레.오마이에 뼈있는 일침!!!!!!!!!!!!!!!!!!!!! 최고관리자 05-19 649
1198 [정보]  ‘백종문 녹취록’ 사건으로 본 공영방송 전체의 위기 최고관리자 03-11 844
1197 [인물]  “종편에서 일한 3년, 난 부끄러운 ‘대리 기자’였다” 최고관리자 03-11 775
1196 [쟁점]  [한겨레 프리즘] 수상한 ‘특검 때리기’ / 이춘재 최고관리자 02-16 810
1195 [쟁점]  [아침 햇발] 비통한 논문 한 편 / 고명섭 최고관리자 02-16 824
1194 [일반]  [미디어 전망대] 우리가 알고 싶은 건 진실이다 / 심영섭 최고관리자 12-17 916
1193 [정보]  [기고] 스웨덴의 언론자유법 / 안네 회글룬드 최고관리자 12-03 766
1192 [정보]  [편집국에서]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님께 / 김의겸 최고관리자 09-30 1071
1191 [쟁점]  [사설] 무분별한 권력의식이 자초한 조선일보의 굴욕 최고관리자 09-01 936
1190 [쟁점]  [세상읽기] 민주주의의 덫이 된 공영방송 / 김누리 최고관리자 07-12 1234
1189 [정보]  뒤틀린 국제면이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한다 최고관리자 06-19 1286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