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1,210건, 최근 0 건
   
[인물] [정석구 칼럼] 권력과 언론의 ‘추악한 뒷거래’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6-03-29 (화) 19:53 조회 : 1234
4·13 총선 공천 내용 중 권력과 언론 관계에서 주목할 만한 인물이 하나 있었다. 새누리당 비례대표 공천을 받은 강효상 전 <조선일보> 편집국장이 바로 그다. 숱한 논란에도 언론인의 정계 진출은 끊이지 않았지만 이번 경우는 차원이 전혀 달라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

강 전 국장은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던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을 낙마시킨 당사자다. 2012년 대선에서 벌어졌던 국정원 댓글 공작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의 정통성 문제와 직결되는 사안이다. 채 총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법원에서 확정되면 18대 대선은 부정선거임이 공인되고, 박 대통령은 부정선거로 당선된 반쪽짜리 대통령이 될 위기에 직면해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조선일보는 2013년 9월6일 ‘채동욱 검찰총장 혼외 아들 있다’고 특종 보도했고, 당시 편집국 책임자는 강효상 편집국장이었다. 채 총장은 혼외자 의혹을 부인했지만 결국 일주일 만에 사퇴했고, 검찰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는 흐지부지되고 말았다. ‘결과적으로’ 강 전 국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아킬레스건이었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무마하는 데 일등공신이 됐다.

당시 강 국장이 직접 권력 핵심층으로부터 채 총장의 혼외자 관련 제보를 받고 기사를 썼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렇지만 검찰이 국정원 댓글 사건에 공직선거법을 적용할 무렵인 2013년 6월께 조오영 청와대 행정관이 채 총장의 혼외자 관련 정보를 조회했다는 사실이 올해 1월 항소심에서 확인됐다. 청와대나 국정원 등 권력 핵심이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채 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수집했고, 조선일보가 이를 특종보도함으로써 결국 권력 핵심은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이다.

당시 앞뒤 정황을 다시 정리하면, 조선일보는 박 대통령의 가장 골칫거리였던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던 채 총장을 말끔히 정리해주는 ‘해결사’ 노릇을 했고, 새누리당은 그 역할을 총지휘한 이에게 보은 차원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 자리를 준 셈이 된다. 특정 사안에 대해 언론이 권력의 뒤치다꺼리를 해주고, 권력은 그 대가로 나중에 힘 있는 자리로 보답하는 몹시 나쁜 선례를 남긴 것이다. 지금까지는 일부 권력 지향적인 언론인의 정계 진출이 일반적이었지 이처럼 특정 사안과 직접 관련된 이가 정치권으로 직행하는 경우는 없었다.

권력이 이를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분명하다. 권력에 충성하는 언론인은 확실히 챙겨주겠다는 것이다. 이런 현상이 보편화하면 언론의 권력 감시 기능은 무뎌질 수밖에 없다. 언론이 감시견 역할을 못 하면 상호 견제와 균형을 바탕으로 발전하는 민주주의도 퇴행이 불가피하다. 적잖은 언론인들이 권력과 언론의 이런 비정상적인 관계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도 모른다. 이런 상황에서는 우리나라의 정치 발전도 기약하기 어렵다. 그런 조짐들은 이미 우리 눈앞에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조선일보는 채동욱 혼외자 보도로 2014년 한국신문상을 받았다. ‘권력자의 탈선된 사생활’을 용기 있게 보도했다는 게 수상 이유였다. 당시 ‘용기 있게’ 기사를 썼던 조선일보 기자들은 강 전 국장의 정계 진출을 어떻게 생각할까. 자칭 ‘1등 신문’의 편집국장을 지냈다면 권언유착 의혹이 불거질 게 뻔한 이런 선택은 하지 말았어야 하는 게 아닐까. 이번 일은 조선일보뿐 아니라 언론 전반에 대한 국민의 불신과 냉소만 키워줬다.

정석구 편집인
정석구 편집인
강 전 국장의 비례대표 순위는 당선 안정권인 16번이다. 이변이 없는 한 20대 국회에서 국회의원으로서 활동하게 될 것이다. 강 전 국장은 한 언론에 “비례대표가 직능대표의 성격이 있는 만큼 언론계를 위해 국회에서 일하는 것도 의미 있다는 생각에서 (비례대표를)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 말대로 진정으로 언론계를 위한 의정 활동에 충실하기를 바랄 뿐이다.

정석구 편집인 twin86@hani.co.kr



   

총 게시물 1,21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정보]  "신문불법판촉 신고에 관한 질문 모으기 및 신고 요령" 최고관리자 04-14 18106
[공지]  100% 돈이 되는 글입니다 . 최고관리자 02-25 17795
1210 [쟁점]  [최재봉의 문학으로] 김수영은 살아 있다 김자윤 02-26 3006
1209 [쟁점]  [김이택 칼럼] ‘조선일보’ 과하다 최고관리자 01-17 5005
1208 [일반]  [야! 한국 사회] 지금이 맞으면 그때는? / 이정렬 최고관리자 12-06 3057
1207 [쟁점]  [김이택 칼럼] ‘언론자유’를 지키겠다고? 최고관리자 09-08 2215
1206 [쟁점]  “독립피디 ‘열정 착취’, 벼랑 끝 제작환경 바꾸자” 최고관리자 07-31 1304
1205 [인물]  최고의 다큐 피디가 아프리카에서 죽어간 이유 최고관리자 07-31 1349
1204 [쟁점]  [한겨레 프리즘] 내 친구 장준성 / 조혜정 최고관리자 07-25 1130
1203 [쟁점]  ‘한겨레신문이라면’ 최고관리자 06-24 1026
1202 [정보]  방통위, 공영방송 정상화·종편 특혜 폐지 추진 최고관리자 05-28 598
1201 [쟁점]  “어용방송 만든 사장 떠나야 공영방송 돌아온다” 최고관리자 05-28 578
1200 [쟁점]  [미디어 전망대] ‘진보언론’의 딜레마 / 김세은 최고관리자 05-28 518
1199 [쟁점]  펌! 한겨레.오마이에 뼈있는 일침!!!!!!!!!!!!!!!!!!!!! 최고관리자 05-19 552
1198 [정보]  ‘백종문 녹취록’ 사건으로 본 공영방송 전체의 위기 최고관리자 03-11 754
1197 [인물]  “종편에서 일한 3년, 난 부끄러운 ‘대리 기자’였다” 최고관리자 03-11 685
1196 [쟁점]  [한겨레 프리즘] 수상한 ‘특검 때리기’ / 이춘재 최고관리자 02-16 710
1195 [쟁점]  [아침 햇발] 비통한 논문 한 편 / 고명섭 최고관리자 02-16 724
1194 [일반]  [미디어 전망대] 우리가 알고 싶은 건 진실이다 / 심영섭 최고관리자 12-17 816
1193 [정보]  [기고] 스웨덴의 언론자유법 / 안네 회글룬드 최고관리자 12-03 679
1192 [정보]  [편집국에서]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님께 / 김의겸 최고관리자 09-30 959
1191 [쟁점]  [사설] 무분별한 권력의식이 자초한 조선일보의 굴욕 최고관리자 09-01 848
1190 [쟁점]  [세상읽기] 민주주의의 덫이 된 공영방송 / 김누리 최고관리자 07-12 1098
1189 [정보]  뒤틀린 국제면이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한다 최고관리자 06-19 1143
1188 [정보]  [강준만 칼럼] ‘하이에나 언론’을 넘어서 최고관리자 05-31 1372
1187 [쟁점]  [아침 햇발] 방송 청문회부터 시작합시다 / 김이택 최고관리자 04-28 1212
1186 [인물]  [정석구 칼럼] 권력과 언론의 ‘추악한 뒷거래’ 최고관리자 03-29 1235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