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91건, 최근 0 건
   
[쟁점] 한국 보수의 극우 변방정치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22-01-14 (금) 08:42 조회 : 383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동작구 이마트 이수점에서 장을 보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8일 오후 서울 동작구 이마트 이수점에서 장을 보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세상읽기] 신진욱 |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

‘여성가족부 폐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준석 당대표와 다시 손잡고 심기일전 하여 첫 번째로 내놓은 메시지가 달랑 이 두 단어다. 안티페미니스트들이 환호했다. 그런데 정말 폐지 입장인지는 불확실하단다. 원희룡 정책본부장도 나는 모르는 일이란다. 그냥 치고 빠지는 반여성 혐오 놀이였다.

‘멸공’.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과 함께 에스엔에스에 올린 단어다. 윤석열 후보는 다음날 신세계 이마트를 방문하여 장을 봤다. ‘윤석열 공약위키’는 이날 장을 본 품목을 ‘달걀, 파, 멸치, 콩. 달파멸콩’으로 요약해줬다. 이어 나경원, 김진태 전 의원 등이 ‘달파멸콩! 멸공! 자유!’ 릴레이를 이어갔다.

설명도, 논리도, 서사도 없다. 그러나 이 외연상의 맥락 없음은 많은 것을 의미한다. 메시지의 발신자와 특정 수용자 집단이 그들끼리의 맥락에서 이미 공유하고 있는 어떤 의미가 여기서 재확인되고, 그것을 통해 공동의 정체성이 강고해진다. 철없는 놀이 같아 보이지만, 실은 특정 유권자층을 정확히 겨냥한 결집 전략이다.
그런데 여기 진짜 위험이 있다. 생각 없는 행동, 시대착오적 색깔론이 문제가 아니다. 청년 남성들의 다양한 고민과 욕구 중에 ‘반페미니즘’이라는 불씨를 증오의 산불로 키우고, ‘멸공’을 모토로 노년층 일부의 극우 정서와 청년층 일부의 반중 정서를 절멸의 언어로 극단화하는 일을, 지금 지극히 전략적으로 하고 있는 것이다. 극단적, 도발적 주장을 대중 앞에 던지고 사라지길 반복하면서 은연중에 사회 내 증오 세력을 규합해가는 이런 전략은 극단주의 연구자에게 낯설지 않다. 사회 변화의 주류에서 소외된 주변부 정치세력들이 극단적 사고를 가진 폭민들을 동원하여 자기 지대를 다지는 기술이다. 그 짓을 이 나라 제1야당이 하고 있다.

지금 목도하는 이런 광경에서 우리는 한국 보수 정치가 경제, 일자리, 부동산, 외교안보 등 사회 핵심 부문에서 건강한 비전을 제시할 능력을 상실했다는 증거를 보고 있다. 보수 정치는 국민과 국가로부터 탄핵을 당한 후에도 아무런 성찰도 혁신도 하지 않았고, 그 결과 지금 보수에 남은 것이 이런 잔챙이 셈법이다. 보수는 탄핵 이후의 몇 년을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조롱하고 비난하는 데 다 썼다. 그런 가운데 자신들의 문제와 싸우기 위해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새로운 보수를 이끌 새로운 사고도, 새로운 지도자도, 새로운 세력도 생겨나지 않았다. 탈진보 유권자들이 비보수로 남는 이유가 여기 있지 않겠는가?

지금 보수 정치엔 가치가 없다. 탄핵 후 새누리당은 자유한국당으로, 미래통합당으로, 국민의힘으로 당명을 몇 차례나 바꿨다. 그러나 보수 정치의 시대인식과 지향, 노선, 정책을 두고 제대로 된 성찰과 논쟁이 단 한 번이라도 있었는가? 지금 국민의힘이 지향하는 미래 한국 사회를 정의하는 개념이 무엇인지 아무도 모른다.

지금 보수에는 리더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윤석열, 최재형, 김동연 같은 인물이 모두 보수의 유력 대선 후보로 등장했고 그 중 한 명이 결국 제1야당 후보가 되었다. 어찌 보면 문 대통령이 떠날 사람을 등용한 인사 실패라고 볼 수도 있지만, 달리 보면 이제 보수 정당 지도자도 민주당에서 나오는 셈이다.

지금 보수 정치는 우리 사회의 경제인, 중산층, 노동자 등 상식적인 다수를 지지기반으로 삼고 있지도 않다. 보수의 전략적 거점은 비주류 극단 세력에 있다. 고령층 태극기부대와 청년층 안티페미니스트, 이것이 세대포위론, 세대결합론의 실체 아닌가. 이는 국민 다수는커녕 노인과 청년 다수에게도 가장 중심의 이슈가 아니다. 국민 대다수는 계층격차와 일자리 안정, 안전한 노동, 주거와 노후, 청년들의 불안한 미래가 가장 긴급한 과제라고 말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에 실망한 사람들이 있다면 무엇보다 이 지점이 아니었겠는가? 그러면 바로 여기서 민주당은 반성과 혁신을, 보수는 더 나은 가능성을 보여주려 경쟁하는 게 상식이다.

지금 한국 보수 정치에 가장 실망스러운 점은 이런 난제들에 대해 어떠한 능력과 자질, 진중함도 찾아보기 힘들다는 사실이다. 그 무능을 가리고 극단의 지지층을 다독이려 벌이고 있는 선동 정치가 참으로 위태롭다. 보수는 이대로 갈 것인가? 선거 전략이 아니라 보수의 양심에 대해 묻는 것이다.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opinion/column/1026818.html#csidxe51cfd5a7b490df9f8716d9685d5f24 

   

총 게시물 9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1 [인물]  [아침햇발] 검사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최고관리자 04-24 116
90 [일반]  민주화 이후…한국 민주주의는 퇴보했는가? 최고관리자 03-20 1359
89 [쟁점]  “검찰권 강화·공수처 개편”…사회갈등 격랑 예고 최고관리자 03-17 1409
88 [쟁점]  [아침 햇발] ‘여가부 해체’와 ‘멸공’이 말하지 않은 것 / 안… 최고관리자 01-14 576
87 [쟁점]  한국 보수의 극우 변방정치 최고관리자 01-14 384
86 [쟁점]  [아침햇발] “나도 종부세 폭탄 맞고 싶다!” 최고관리자 11-30 576
85 [일반]  전두환이 노동에 남긴 숙제 최고관리자 11-27 510
84 [쟁점]  대선판을 주도하는 검찰 최고관리자 11-13 1223
83 [쟁점]  [하종강 칼럼] 전화번호 7549 최고관리자 11-11 1110
82 [정보]  [김누리 칼럼] 메르켈 시대 16년과 대한민국 정치 최고관리자 10-28 1082
81 [쟁점]  [박권일의 다이내믹 도넛] 군의 시민통제를 위하여 최고관리자 09-13 2514
80 [쟁점]  법원은 부디 법을 따르라 최고관리자 08-12 641
79 [쟁점]  노동자와 한 하늘 아래 살 수 없는 법 최고관리자 05-20 2141
78 [인물]  [성한용 칼럼] 윤석열 총장, 정치하지 마시라 최고관리자 03-10 939
77 [쟁점]  [세상읽기] 기재부와 검찰이 닮았다 / 이철희 최고관리자 02-17 1337
76 [쟁점]  [편집국에서] 남보다 못한 가족, 불멸의 신성가족 / 석진환 최고관리자 02-15 1208
75 [쟁점]  [문정인 칼럼] ‘외교실패론’의 근거를 묻는다 최고관리자 01-28 1446
74 [쟁점]  노무현은 왜 단병호 앞에서 마음이 복잡했을까 최고관리자 12-16 1239
73 [쟁점]  [김이택 칼럼] 대선 주자가 지휘하는 권력 수사는 ‘정치행위’… 최고관리자 12-13 954
72 [쟁점]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민주주의 지속의 조건 최고관리자 11-12 737
71 [일반]  운동권 ‘낡은 진보’ 넘자는 게 노회찬의 ‘진보의 세속화’였… 최고관리자 10-07 1696
70 [정보]  [세상읽기] 라이피즘, 자본주의를 넘어 삶으로 / 김누리 최고관리자 07-07 1366
69 [정보]  [서재정 칼럼] 대북전단이 문제가 아니다 최고관리자 07-01 790
68 [역사]  3일동안 부역자들 씨 말리겠다며 젖먹이까지 끌고 갔다 최고관리자 06-23 766
67 [역사]  “한국전쟁 70년…미국의 ‘북한 악마화’ 넘어서야 끝난다” 최고관리자 06-10 821
 1  2  3  4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