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1,874건, 최근 1 건
   
[일반] [유레카] ‘귀 기울이는 관료’ / 이창곤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7-09-08 (금) 07:58 조회 : 2511
“국민의 정부에서 청와대 들어가서 보니 전부 관료들이고 나 혼자였습니다. 생산적 복지란 틀을 만들 때도 그렇고, 기초생활보장법을 만들 때도 그렇고 경제 관료들이 엄청나게 반대했습니다.”(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과 정책기획수석을 지낸 김성재씨)

“대통령과 대통령이 데리고 간 사람들이 행정부에 얼마나 영향력을 미칠 수 있었을까요?”(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을 지낸 김용익씨)

이른바 민주정부 시기에 국정에 참여했던 두 전직 교수의 회고담이다. 행정을 집행하는 관료가 국정 철학과 방향에 복무하도록 민주적으로 통제하는 일이 국정 운영의 성패를 가름하는 핵심 요소 중 하나임을 성찰한 것이다.

또 하나 중요한, 어쩌면 더 실질적인 요소는 관료가 시민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도록 제도화하는 것이다. 관료는 정책을 집행하는 단순한 도구나 전달자에 머무르지 않는다. 군림하는 지배자 행세도 해, 정책의 최종 성격은 관료가 어떤 태도로 시민을 대하고 이해관계자 사이의 갈등을 조정해 내느냐에 따라 결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하여, 커밀라 스타이버스란 미국 학자는 공공행정의 핵심 요소로 ‘귀 기울이는 관료’란 개념을 일찍이 제시한 바 있다. 공무원들이 시민 목소리를 경청하는 경향이 높을수록 시민들도 정부 메시지를 신중히 경청한다는 게 그의 연구 결과다.

문재인 정부는 촛불 정부로서 경제·사회적 대전환을 이뤄내야 하는 시대적 책무를 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를 이뤄내기 위해선 정책 내용을 잘 짜는 일만큼이나 보수정부에서 오랜 시간 일한 공무원들을 민주적으로 통제하고, 무엇보다 어떻게 이들이 시민의 뜻에 귀 기울이도록 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할 것이다. 복지재정을 놓고 일부 경제관료들이 어깃장을 놓는다는 말이 나오기에 떠올린 단상이다.

이창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장 겸 논설위원 goni@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09928.html#csidxd288d11df74c47bb11c836de272d6e9 

   

총 게시물 1,87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쟁점]  도대체 '친문패권주의'가 무엇인가? 최고관리자 04-06 20806
[쟁점]  [정석구 칼럼] 사드 철회 범시민 운동을 제안한다 최고관리자 07-12 20274
[쟁점]  노무현은 호남을 홀대하지 않았다 최고관리자 01-07 16078
1874 [쟁점]  [한겨레 프리즘] 재정적자 논란의 이면 / 노현웅 최고관리자 06-20 1
1873 [쟁점]  [아침 햇발] ‘민생 지옥, 국회 천국’ / 신승근 최고관리자 06-03 142
1872 [쟁점]  [사설] 우려스러운 황교안 대표의 ‘색깔론’ 장외투쟁 최고관리자 04-24 80
1871 [쟁점]  [이종석 칼럼] 북핵 중재자의 조건, 남북관계의 자율성 최고관리자 04-10 107
1870 [정보]  [세계의 창] 새 프레임이 필요한 북핵 정국 / 진징이 최고관리자 04-10 90
1869 [인물]  [표지 이야기]“이제 와서 사과를 받는다고 죽은 내 아기들 생각… 최고관리자 04-08 94
1868 [정보]  [단독]5·18 때 공군 수송기, 김해로 ‘시체’ 옮겼다 최고관리자 04-08 96
1867 [역사]  [이만열 칼럼] 대한민국 임시정부 산고의 밤 최고관리자 04-08 73
1866 [정보]  [이종석 칼럼] 요즘 북한이 굶지 않는 이유, ‘다수확 농민’ 최고관리자 01-08 264
1865 [쟁점]  “문재인 정부마저 검찰개혁 못하면 우리 모두 반드시 후회할 것… 최고관리자 01-08 262
1864 [쟁점]  지지율 '데드크로스'와 소름 돋는 유시민의 예언 최고관리자 12-28 126
1863 [쟁점]  [김이택 칼럼] ‘국가부도’ ‘국정농단’ 저질러놓고도 여전히… 최고관리자 12-21 330
1862 [쟁점]  [한겨레 프리즘] 서울 답방, 김정은의 남순강화 / 박민희 최고관리자 12-04 383
1861 [쟁점]  [세상 읽기] 미국을 생각한다 / 김누리 최고관리자 11-13 948
1860 [쟁점]  [하종강 칼럼] 비정규직 중에 직원 친인척이 있는 이유 최고관리자 10-24 774
1859 [쟁점]  교황도 사탄의 속삭임에 넘어갔나 최고관리자 10-24 824
1858 [일반]  [야! 한국 사회] 구체제와 자유한국당 / 서복경 최고관리자 10-12 1035
1857 [쟁점]  [김종구 칼럼] ‘한반도 운전자’와 미국 교통경찰 최고관리자 08-17 700
1856 [쟁점]  [김이택 칼럼] ‘정부 협조 판결’의 피해자들과 그 위헌성 최고관리자 07-26 2268
1855 [쟁점]  [이종석 칼럼] 종전선언은 빠를수록 좋다 최고관리자 07-18 884
1854 [쟁점]  [김종구 칼럼] ‘비정상적 정당의 자멸’과 민주주의의 전진 최고관리자 06-15 751
1853 [정보]  [세상 읽기] 가면 쓴 민주주의 / 김누리 최고관리자 05-23 2819
1852 [쟁점]  [지역이 중앙에게] 민선 지방자치 시대의 시대착오 / 명인(命人) 최고관리자 05-16 3349
1851 [쟁점]  ‘주한미군 철수론’ 부각시켜 공포 조장하는 진짜 이유 최고관리자 05-02 6435
1850 [일반]  [세상 읽기] 남북정상회담에 비춰 본 자화상 / 서재정 최고관리자 04-27 428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