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1,843건, 최근 0 건
 
[일반] [유레카] ‘귀 기울이는 관료’ / 이창곤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7-09-08 (금) 07:58 조회 : 1854
“국민의 정부에서 청와대 들어가서 보니 전부 관료들이고 나 혼자였습니다. 생산적 복지란 틀을 만들 때도 그렇고, 기초생활보장법을 만들 때도 그렇고 경제 관료들이 엄청나게 반대했습니다.”(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과 정책기획수석을 지낸 김성재씨)

“대통령과 대통령이 데리고 간 사람들이 행정부에 얼마나 영향력을 미칠 수 있었을까요?”(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사회정책수석을 지낸 김용익씨)

이른바 민주정부 시기에 국정에 참여했던 두 전직 교수의 회고담이다. 행정을 집행하는 관료가 국정 철학과 방향에 복무하도록 민주적으로 통제하는 일이 국정 운영의 성패를 가름하는 핵심 요소 중 하나임을 성찰한 것이다.

또 하나 중요한, 어쩌면 더 실질적인 요소는 관료가 시민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도록 제도화하는 것이다. 관료는 정책을 집행하는 단순한 도구나 전달자에 머무르지 않는다. 군림하는 지배자 행세도 해, 정책의 최종 성격은 관료가 어떤 태도로 시민을 대하고 이해관계자 사이의 갈등을 조정해 내느냐에 따라 결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하여, 커밀라 스타이버스란 미국 학자는 공공행정의 핵심 요소로 ‘귀 기울이는 관료’란 개념을 일찍이 제시한 바 있다. 공무원들이 시민 목소리를 경청하는 경향이 높을수록 시민들도 정부 메시지를 신중히 경청한다는 게 그의 연구 결과다.

문재인 정부는 촛불 정부로서 경제·사회적 대전환을 이뤄내야 하는 시대적 책무를 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를 이뤄내기 위해선 정책 내용을 잘 짜는 일만큼이나 보수정부에서 오랜 시간 일한 공무원들을 민주적으로 통제하고, 무엇보다 어떻게 이들이 시민의 뜻에 귀 기울이도록 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할 것이다. 복지재정을 놓고 일부 경제관료들이 어깃장을 놓는다는 말이 나오기에 떠올린 단상이다.

이창곤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장 겸 논설위원 goni@hani.co.kr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809928.html#csidxd288d11df74c47bb11c836de272d6e9 

 

총 게시물 1,84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쟁점]  도대체 '친문패권주의'가 무엇인가? 최고관리자 04-06 2565
[쟁점]  [정석구 칼럼] 사드 철회 범시민 운동을 제안한다 최고관리자 07-12 4024
[쟁점]  노무현은 호남을 홀대하지 않았다 최고관리자 01-07 6331
[쟁점]  [칼럼] 안철수 의원. 이희호 여사만은 제발 최고관리자 01-07 6349
1843 [일반]  [유레카] ‘귀 기울이는 관료’ / 이창곤 최고관리자 09-08 1855
1842 [쟁점]  [김이택 칼럼] 검찰이야말로 적폐청산TF 꾸려야 최고관리자 07-26 871
1841 [쟁점]  [아침햇발] ‘사드 보고 누락 사건’ 단상 / 김이택 최고관리자 06-03 355
1840 [일반]  [세상 읽기] 색깔론 멸종될 대한민국 / 최종건 최고관리자 05-04 371
1839 [책]  2차 세계대전은 누구에게 ‘좋은 전쟁’이었나 최고관리자 04-14 452
1838 [쟁점]  도대체 '친문패권주의'가 무엇인가? 최고관리자 04-06 2565
1837 [쟁점]  [한겨레 사설] ‘대선·개헌 국민투표’ 동시 주장은 억지 중의 … 최고관리자 03-17 475
1836 [쟁점]  [세상읽기] 잘가라 김기춘 / 김연철 최고관리자 02-14 510
1835 [쟁점]  우리에게는 왜 샐리 예이츠가 없나 최고관리자 02-11 486
1834 [쟁점]  [정석구 칼럼] 명예혁명? 꿈도 꾸지 마라! 최고관리자 02-10 360
1833 [일반]  [김종철 칼럼] 트럼프의 등장과 민주주의 최고관리자 01-31 336
1832 [쟁점]  [김종구 칼럼] 박 대통령, ‘셀프 내란죄 수괴’라 불러야 옳다 최고관리자 01-25 345
1831 [쟁점]  [세상 읽기] 18살 투표권, 누가 두려워하는가 / 김누리 최고관리자 01-24 239
1830 [인물]  [편집국에서] 대통령, 사이코패스 아닐까 / 신승근 최고관리자 12-27 351
1829 [쟁점]  [기고] 탄핵은 시작일 따름이다 최고관리자 12-10 372
1828 [쟁점]  [김동춘 칼럼] 또다시 기로에 선 한국 최고관리자 12-01 396
1827 [쟁점]  [시론] 당신 곁의 최순실을 고발하라 / 장진희 최고관리자 11-22 425
1826 [일반]  [박권일, 다이내믹 도넛] 반세기의 주술 최고관리자 11-10 539
1825 [쟁점]  [김동춘 칼럼] 박근혜 청와대, 하루도 더는 안된다 최고관리자 11-02 396
1824 [쟁점]  박병종과 그의 부하들 최고관리자 10-31 426
1823 [쟁점]  [사설] 총장 임명 2년 끌다 경북대 우롱한 박근혜 정부 최고관리자 10-23 569
1822 [쟁점]  [아침 햇발] ‘기업 삥뜯기’부터 단두대로 / 안재승 최고관리자 10-07 673
1821 [인물]  [이명수의 사람그물] 이정현의 해악 최고관리자 10-03 529
1820 [쟁점]  [오태규 칼럼] ‘청와대발 불가사의’의 연속 최고관리자 09-30 460
1819 [쟁점]  “‘테러’는 정세균 아닌 새누리당이 하고 있다” 최고관리자 09-05 7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