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473건, 최근 0 건
   
[정보] [야! 한국사회] 충성의 역설 / 손아람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5-08-29 (토) 07:13 조회 : 1323
2011년, 에어아시아의 회장은 영국 축구의 하부 리그를 전전하다 마침내 1부인 프리미어리그로 승격한 축구팀 퀸스파크 레인저스(QPR)를 인수했고, 거액을 투자하여 유명 선수들을 보강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던 한국의 축구 영웅 박지성 역시 이 시기 퀸스파크 레인저스에 합류했다. 축구 전문가들은 새 시즌에 이 팀이 프리미어리그 중위권 팀으로 일대 도약을 이룰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자, 퀸스파크는 시즌 초반 구단 130년 역사상 최악의 성적이자 영국 축구 역사상 최다 무승을 기록한 끝에 2부 리그로 다시 강등되고 말았다. 이유가 뭘까?

구단 가치가 급상승하면서 팀의 승격에 공헌했던 기존의 선수들은 아무런 보상도 받지 못한 채 후보로 밀려나거나 다른 팀으로 방출됐다. 기존 선수들은 충성 보상이 결여된 구단 문화를 비난하고 구단이 돈을 엉뚱한 곳에 뿌리고 있다는 불만을 노골적으로 표출했다. 기존 선수와 새로운 선수의 갈등이 심각한 문제로 지적됐는데, 경기 도중 두 그룹의 선수 사이에서 패스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정도였다. 사실상 태업이 이뤄진 것이다. 감독은 “선수들이 팀의 추락을 즐기고 있다”고 말한 뒤 얼마 지나 경질됐고, 새로 취임한 감독은 분위기 쇄신을 위해 기존 선수들을 후보에서 선발로 복귀시키고 새로 영입한 선수들을 선수단에서 정리하는 결정을 내렸다. 박지성 역시 한 시즌 만에 여기에서 네덜란드 축구팀 페에스베(PSV) 에인트호번으로 보내졌다.

반면 노련한 명문 축구구단은 스타 선수의 영입보다 급여 체계의 관리를 우선하는 경영 전략을 고수한다. 구단 수익을 선수 영입에 무리하게 투자하면 구성원들의 충성으로 일군 성공의 혜택을 새로 영입된 용병들이 차지하는 ‘충성의 역설’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은 중소기업에서 흔히 발견된다. 고속 성장하는 기업들은 기존 구성원들에게 수익을 분배하기보다 전문직, 명문대, 고학력의 자격을 갖춘 관리직을 강화하여 조직 체계를 대기업과 유사한 형태로 물갈이하려는 경향이 있다. 이런 환경에서는 유능한 구성원들 역시 회사에서 충성을 보상받기보다 경력을 인정받아 더 좋은 조건의 회사로 이직하길 원하게 된다. 기업과 구성원의 가치가 동반 성장하지 않는 문화가 만연하면 각각의 최대 이득 전략이 서로의 최선과 거리가 멀어지는 딜레마가 생긴다. 구성원은 기업의 급격한 성장을 경계하고, 기업은 업무의 성공으로 두각을 드러내는 구성원을 잃게 될까 봐 걱정하게 되는 것이다.

디지털 콘텐츠 제작사에 다니던 지인 한 명이 최근 퇴사하기로 결정했다. 근속하는 동안 회사의 매출액은 수십배 뛰어올랐지만 그의 급여는 제자리였고, 업무량만이 서너 명이 감당해야 할 수준으로 늘어났을 뿐이었다. 그는 구직난으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었는데, 한편 회사 역시 구인난에 처할 게 틀림없었다. 그가 사직하면 급하게 프리랜서를 고용하여 업무의 빈 구멍을 메워야 할 텐데 기존에 지출하던 급여로는 어림도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손아람 작가
손아람 작가
공동체 안에서 충성과 신뢰의 가치가 붕괴하는 현상은 국가 경제 단위로 확대해도 관찰된다. 한국 100대 기업의 총매출액은 1990년에서 2010년 사이 20년 동안 10배 이상 증가했다. 그런데 우리의 가계소득도 10배가 되었나? 같은 기간 1인당 국민소득은 3.5배 증가했을 뿐이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제자리인 셈이다. 국산품 애용을 외치고 금붙이를 모아 바치던 국민들의 일화는 동화처럼 아득한 전설이 되었다.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는 해외 기업에 의한 시장점유율 침식으로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 ‘그들의 제품’을 ‘우리의 제품’이라 믿어주던 아름다운 사람들이 모두 사라졌기 때문이다.

손아람 작가

   

총 게시물 47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정보]  [유레카] 수구와 극우 / 고명섭 최고관리자 12-08 10335
473 [쟁점]  [김동춘 칼럼] 저출산, 총체적 국가실패의 산 교과서 최고관리자 08-17 343
472 [일반]  [야! 한국 사회] ‘학술 시장’의 부패 / 김우재 최고관리자 07-26 1770
471 [정보]  혜화역 시위, 그들의 언어는 왜 낯설고 불편한가 최고관리자 07-17 648
470 [정보]  북한은 ‘증오의 기억’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07-02 1138
469 [정보]  ‘끈적한’ 관계는 싫지만 직접 만나요, SNS 대신 여기서 최고관리자 05-16 3713
468 [일반]  시민저항, 비폭력이 폭력보다 강하다 최고관리자 12-31 4919
467 [일반]  [조은 칼럼] 위 캔 스피크… 최고관리자 12-10 4247
466 [정보]  인센티브, 돈이 문제가 아니더라 최고관리자 07-17 1437
465 [일반]  [정희진의 어떤 메모] 부끄러움 최고관리자 03-18 810
464 [정보]  [한겨레 사설] 수상쩍은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 최고관리자 02-16 895
463 [일반]  [정희진의 어떤 메모] 부끄러움 최고관리자 02-12 903
462 [경제]  '소비 빙하기' 도래...부동산경기도 꺾여 최고관리자 12-27 907
461 [쟁점]  [세상읽기] 박근혜라는 스크린을 넘어 / 후지이 다케시 최고관리자 11-07 985
460 [일반]  [편집국에서] 소소한 저항도 소중하다 / 김보협 최고관리자 10-12 998
459 [쟁점]  [2030 잠금해제]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용기 / 이준행 최고관리자 10-12 864
458 [일반]  ‘수명 100세 시대’ 축복으로 맞이하려면… 최고관리자 08-29 1036
457 [정보]  “메갈리아는 일베에 조직적으로 대응한 유일한 당사자” 최고관리자 08-01 1436
456 [쟁점]  [김종구 칼럼] ‘개돼지론’과 ‘종북론’은 동전의 양면이다 최고관리자 07-14 931
455 [쟁점]  [2030 잠금해제] 남자에게 말 걸기 / 오혜진 최고관리자 06-07 986
454 [경제]  서둘러 폭탄을 없애는 일, 그게 우리 경제 숙제야 최고관리자 05-09 1054
453 [인물]  “인간 감정조차 인공지능보다 뛰어나다는 보장 없다” 최고관리자 04-28 1302
452 [경제]  아빠는 기름 넣고 남은 500원을 어디에 썼을까요 최고관리자 01-31 1524
451 [쟁점]  ‘위안부’, 일본육군이 주체가 된 전형적 인신매매였다 최고관리자 01-25 1488
450 [경제]  ‘메이드 인 차이나’에 홀리다 최고관리자 12-01 1336
449 [경제]  재벌을 한바구니에 담았는데 깨지면 어쩌죠? 최고관리자 11-30 157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