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480건, 최근 0 건
   
[일반] [유레카] 돌도끼와 스마트폰 / 구본권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5-08-29 (토) 07:09 조회 : 1283
구석기 사회에서 돌도끼는 오늘날 스마트폰과 유사한 만능 도구였다. 경기도 연천군 전곡리 구석기 유적지에서도 발굴된 아슐리안 주먹도끼는 날카롭게 다듬은 양날을 이용해 짐승 가죽을 벗기거나 뼈를 발라내는 데, 또 나무줄기를 자르고 뿌리를 파헤치는 데 요긴하게 쓰였다.

이르 요론트 부족은 오스트레일리아 북부에서 19세기까지 구석기식 삶과 문화를 유지해왔다. 로리스턴 샤프 미국 코넬대학 인류학 교수가 1952년 발표한 <석기시대 오스트레일리아인을 위한 쇠도끼>는 자급자족하며 고유문화를 유지해오던 부족이 도구 하나로 붕괴하는 과정을 세상에 알린 논문이다.

1915년 영국 성공회가 인근에 선교회를 세우고 돌도끼를 쓰는 이 부족에게 쇠도끼를 선물하면서 모든 게 달라졌다. 돌도끼는 부족에게 가장 요긴하고 귀한 도구로, 돌도끼 제작과 사용권한을 중심으로 사회 위계와 관습, 문화가 만들어져 있었다. 먼 곳의 상인들과 교역을 통해 돌을 구입하고 제작·관리하는 전 과정을 성인 남자들이 도맡았다. 돌도끼는 공동체가 기반한 권위의 상징이자 생활 필수도구였다. 돌도끼를 빌려주고 빌리는 절차에서 정교한 사회체계와 문화가 형성됐다. 선교사들로부터 쇠도끼가 공짜로 제공되어 여자와 아이들도 지닐 수 있게 되자, 큰 혼란이 생겨났다. 백인들은 쇠도끼 덕분에 삶이 개선되길 기대했지만, 원주민들의 삶과 사회는 아노미를 겪게 되었다. 쇠도끼나 새로운 물건을 얻기 위해 아내와 딸의 몸을 팔게 하거나 도둑질이 횡행하는 등 공동체를 지탱해온 질서와 문화가 무너졌다.

구석기인이 손에 쥐게 된 쇠도끼는 사용법과 그 영향을 잘 알지 못한 채 도구에 깊이 의존할 때의 위험성을 알려준다. 기술 발달이 가속화하면서 쉴 새 없이 새 기술과 도구가 생겨나 유혹한다. 기술의 영향이 크고 근본적일수록 그 파장과 변화에 대한 다각적인 논의와 성찰이 동반되어야 도구로 제대로 쓸모를 발휘할 수 있다.

구본권 사람과디지털연구소장 starry9@hani.co.kr

   

총 게시물 48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정보]  [유레카] 수구와 극우 / 고명섭 최고관리자 12-08 10578
480 [일반]  옷에서 자동차까지…소유에서 공유, 공유에서 구독으로 최고관리자 01-29 355
479 [정보]  [ESC] Z세대와 산다는 것은? 최고관리자 01-10 154
478 [인물]  [ESC] 남 다른 그들, Z세대 스타를 소개합니다 최고관리자 01-10 135
477 [정보]  [ESC] 2019년 강타할 Z세대 보고서 최고관리자 01-10 141
476 [정보]  [ESC] 이것은 Z세대 보고서에 대한 보고서! 최고관리자 01-10 149
475 [쟁점]  [강준만 칼럼] 서울 초집중화와 서열사회 최고관리자 12-04 214
474 [쟁점]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우리 안의 오리엔탈리즘 최고관리자 11-16 271
473 [쟁점]  [김동춘 칼럼] 저출산, 총체적 국가실패의 산 교과서 최고관리자 08-17 446
472 [일반]  [야! 한국 사회] ‘학술 시장’의 부패 / 김우재 최고관리자 07-26 1868
471 [정보]  혜화역 시위, 그들의 언어는 왜 낯설고 불편한가 최고관리자 07-17 1053
470 [정보]  북한은 ‘증오의 기억’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최고관리자 07-02 1289
469 [정보]  ‘끈적한’ 관계는 싫지만 직접 만나요, SNS 대신 여기서 최고관리자 05-16 3919
468 [일반]  시민저항, 비폭력이 폭력보다 강하다 최고관리자 12-31 5389
467 [일반]  [조은 칼럼] 위 캔 스피크… 최고관리자 12-10 4329
466 [정보]  인센티브, 돈이 문제가 아니더라 최고관리자 07-17 1512
465 [일반]  [정희진의 어떤 메모] 부끄러움 최고관리자 03-18 878
464 [정보]  [한겨레 사설] 수상쩍은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 최고관리자 02-16 965
463 [일반]  [정희진의 어떤 메모] 부끄러움 최고관리자 02-12 960
462 [경제]  '소비 빙하기' 도래...부동산경기도 꺾여 최고관리자 12-27 963
461 [쟁점]  [세상읽기] 박근혜라는 스크린을 넘어 / 후지이 다케시 최고관리자 11-07 1052
460 [일반]  [편집국에서] 소소한 저항도 소중하다 / 김보협 최고관리자 10-12 1058
459 [쟁점]  [2030 잠금해제]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용기 / 이준행 최고관리자 10-12 937
458 [일반]  ‘수명 100세 시대’ 축복으로 맞이하려면… 최고관리자 08-29 1123
457 [정보]  “메갈리아는 일베에 조직적으로 대응한 유일한 당사자” 최고관리자 08-01 1486
456 [쟁점]  [김종구 칼럼] ‘개돼지론’과 ‘종북론’은 동전의 양면이다 최고관리자 07-14 10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