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468건, 최근 0 건
   
[정보] [유레카] 수구와 극우 / 고명섭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4-12-08 (월) 10:57 조회 : 6805
<창작과 비평> 겨울호(166호)에 기고한 백낙청 교수의 글 ‘큰 적공과 큰 전환을 위하여’에서 주목할 만한 것 가운데 하나는 수구와 극우의 구별이다. 한국 사회에서 수구와 극우는 명백히 다르다. 극우는 이념상 극단적 우파이지만, 수구는 “이념을 초월하여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는 데 골몰하는” 세력이다. 이념적 극우는 우리 사회에서 소수에 지나지 않는다. 휴전선 북쪽으로 풍선을 날리는 데 사활을 건 탈북자들이나 거리에서 가스통을 들고 날뛰는 ‘참전용사’들을 극우집단이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실상 진정한 극우라고 할 만한 세력은 찾아보기 어렵다. 우리 사회의 지배지형도를 점령한 것은 이념적 극우가 아니라 탐욕적 수구다.

이 세력의 진짜 관심사는 기득권 수호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문제를 보자. 극우 이념의 신봉자라면 어떻게 해서든 작전권을 환수하려고 할 것이다. 국가정체성을 강조하는 극우세력이 군사주권의 회복을 요구하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니겠는가. 그러나 현실에서 그런 주장을 하는 극우세력은 찾아볼 수 없다. 대신에 군사주권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는 수구세력이 목소리를 높인다. 미국이 군사주권을 대신 행사하고 있으니 안심이 된다면, 그것은 기득권을 잃지 않을 것이라는 차원의 안심이지, 국민적 안심과는 무관한 일이다. 백 교수는 이 수구 기득권 세력이 대다수 진정한 보수주의자까지 포섭해 거대한 수구·보수 동맹을 결성했으며 이 동맹이 분단한국을 지배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 수구세력의 기득권 유지에 필요한 것이 남북 사이의 긴장과 갈등이다. 북한의 위협이 있어야 그것을 빌미로 삼아 기득권 체제를 계속 지켜갈 수 있기 때문이다. 남북의 갈등을 적당히 조절·관리하다가 선거 국면에 긴장을 높여 표심의 보수화를 이끄는 것이 수구세력의 대북정책이다. 결국 문제는 극우가 아니라 수구다. 이 수구 기득권 지배체제를 해체하지 않고서는 진정한 보수주의도 자랄 수 없고 분단체제의 극복도 기약할 수 없다.

고명섭 논설위원 michael@hani.co.kr

   

총 게시물 46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정보]  [유레카] 수구와 극우 / 고명섭 최고관리자 12-08 6806
468 [일반]  시민저항, 비폭력이 폭력보다 강하다 최고관리자 12-31 3980
467 [일반]  [조은 칼럼] 위 캔 스피크… 최고관리자 12-10 4100
466 [정보]  인센티브, 돈이 문제가 아니더라 최고관리자 07-17 1185
465 [일반]  [정희진의 어떤 메모] 부끄러움 최고관리자 03-18 672
464 [정보]  [한겨레 사설] 수상쩍은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 최고관리자 02-16 781
463 [일반]  [정희진의 어떤 메모] 부끄러움 최고관리자 02-12 807
462 [경제]  '소비 빙하기' 도래...부동산경기도 꺾여 최고관리자 12-27 810
461 [쟁점]  [세상읽기] 박근혜라는 스크린을 넘어 / 후지이 다케시 최고관리자 11-07 893
460 [일반]  [편집국에서] 소소한 저항도 소중하다 / 김보협 최고관리자 10-12 912
459 [쟁점]  [2030 잠금해제]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용기 / 이준행 최고관리자 10-12 762
458 [일반]  ‘수명 100세 시대’ 축복으로 맞이하려면… 최고관리자 08-29 911
457 [정보]  “메갈리아는 일베에 조직적으로 대응한 유일한 당사자” 최고관리자 08-01 1332
456 [쟁점]  [김종구 칼럼] ‘개돼지론’과 ‘종북론’은 동전의 양면이다 최고관리자 07-14 814
455 [쟁점]  [2030 잠금해제] 남자에게 말 걸기 / 오혜진 최고관리자 06-07 866
454 [경제]  서둘러 폭탄을 없애는 일, 그게 우리 경제 숙제야 최고관리자 05-09 956
453 [인물]  “인간 감정조차 인공지능보다 뛰어나다는 보장 없다” 최고관리자 04-28 1164
452 [경제]  아빠는 기름 넣고 남은 500원을 어디에 썼을까요 최고관리자 01-31 1407
451 [쟁점]  ‘위안부’, 일본육군이 주체가 된 전형적 인신매매였다 최고관리자 01-25 1387
450 [경제]  ‘메이드 인 차이나’에 홀리다 최고관리자 12-01 1236
449 [경제]  재벌을 한바구니에 담았는데 깨지면 어쩌죠? 최고관리자 11-30 1415
448 [정보]  [세상 읽기] 갈등에 무지한 사회 / 박권일 최고관리자 10-24 1373
447 [경제]  중국이 기침을 했는데 왜 우리가 떨어야 하죠? 최고관리자 08-30 1329
446 [정보]  [야! 한국사회] 충성의 역설 / 손아람 최고관리자 08-29 1216
445 [일반]  [유레카] 돌도끼와 스마트폰 / 구본권 최고관리자 08-29 1161
444 [경제]  [한겨레 프리즘] 롯데호텔 ‘위대한 방’ / 조계완 최고관리자 08-17 131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