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503건, 최근 0 건
   
[종교] 이슬람 문화, 서양 중세에 영향을 미치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6-09-30 (금) 12:26 조회 : 994
박승찬의 다시 보는 중세 
(10) 이슬람 태동과 발전
천문학을 가르치는 아리스토텔레스, 이스탄불, 톱카프궁전 박물관.
천문학을 가르치는 아리스토텔레스, 이스탄불, 톱카프궁전 박물관.

“이슬람은 테러집단인가?” 이슬람국가란 뜻의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 IS(Islamic State)가 뉴스에 자주 등장하면서, 본래 종교를 지칭하던 이슬람이란 용어를 특정 테러 집단과 혼동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탈레반의 거대 불상 파괴, 아이에스의 고대 유적 파괴가 보도되면서 이슬람이란 종교 자체가 인류의 문화유산마저 파괴하는 집단으로 오해받고 있다. 우리나라는 중동 건축 붐을 통해 상당한 이익을 얻었으면서도, 이슬람 문화에 대해서는 거의 무지한 상태다. 그러나 예루살렘, 이스탄불, 코르도바 등을 방문한 이들은 이슬람 전통문화의 높은 수준에 깜짝 놀란다. 우리뿐만 아니라 서양 중세에 살던 이들에게도 이슬람 문화는 낯설지만 매혹적인 경탄의 대상이었다. 그렇다면 이슬람 문화는 어떻게 해서 그처럼 높은 수준에 도달할 수 있었던 것일까?

이슬람의 태동과 정복 전쟁

‘이슬람’(islam)이라는 새로운 종교가 창시되기 전까지, 사막으로 뒤덮인 아라비아 반도는 매우 낙후한 지역이었다. 대부분의 아랍인(사라센)은 유목생활을 하며 나라 없이 ‘부족’을 형성하고 있었다. 6세기 후반, 아프리카와 아시아를 왕래하던 대상(隊商)들이 비잔틴 제국과 페르시아 간의 오랜 전쟁을 피해 아라비아를 통과하면서 이 지역은 경제적으로 활기를 띠게 되었다. 이 시기에 새 종교의 창시자 ‘무함마드’(570~632)가 메카에서 태어났다. 그는 부유한 상인 아부 바크르의 딸과 결혼했고, 일찍부터 많은 유대인 및 그리스도교인과 친교를 맺었다. 중년에 접어든 무함마드는 자신이 아라비아인을 구원하기 위하여 임명된 알라의 도구라고 확신했다. 그는 신의 계시를 모은 <코란>(Koran)을 편찬해서 ‘무슬림’(Muslim)에게 삶의 지침으로 주었다. 무슬림은 이슬람교를 믿는 신도들을 가리키는 말로 신에게 복종하는 의무를 졌다.

무슬림들은 무함마드가 “가장 위대한 마지막 예언자”라고 믿었다. 초대 ‘칼리프’ 아부 바크르는 2대 칼리프 우마르와 함께 무함마드를 거부한 여러 부족들을 굴복시켰다. 무슬림은 금세 시리아와 팔레스티나는 물론 페르시아와 이집트까지 점령했다. 이어 북아프리카를 가로질러 서쪽으로 진격했고, 8세기 초에는 에스파냐로 쳐들어가 그 지역 대부분도 차지했다. 그 결과 무슬림은 불과 1세기도 채 지나지 않아 고대 페르시아 제국의 전부와 옛 로마 세계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되었다.

5C부터 그리스 책들 아랍어 번역
천문학·의학 발전은 ‘인류 유산’

이슬람이 전달한 아리스토텔레스
전성기 스콜라철학 중요한 밑거름

이슬람 문화의 발전

넓은 지역과 수많은 민족을 지배하게 된 이슬람은 그리스 학문이라는 엄청난 보물을 우연히 얻게 되었다. 이미 5세기부터 그리스도교에서 이단으로 판정받은 네스토리우스파 등이 아리스토텔레스의 책들을 시리아어로 번역해 놓았다. 시리아를 점령한 이슬람은 그리스 문헌과 번역서를 발견한 뒤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이슬람의 지도자들은 곳곳에 대규모 공립 도서관을 짓고, 그리스어나 시리아어로 되어 있던 책들을 아랍어로 번역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특히 알마문(Al-Ma'mun, 786~833)이 바그다드에 지은 ‘지혜의 집’에서는 번역자들을 매우 우대했다. 전설에 의하면, 저울 한쪽에는 번역된 양피지를 올려놓고, 다른 한쪽에는 그 무게에 상응하는 금을 얹어주었다고 한다. 파격적인 지원정책에 따라 아리스토텔레스의 작품뿐만 아니라 그리스의 과학서적들도 모두 아랍어로 번역되었다.

이슬람이 가장 먼저 관심을 보인 것은 실용적인 과학 분야였다. 우선 연금술(Alchemy)에서 이루어진 다양한 시도의 부산물로 화학 지식이 축적되었다. 또 천문학에 뛰어난 아랍인들은 거의 완벽하게 지구의 둘레가 약 4만㎞임을 측정할 정도였다. 이를 가능하게 해준 것은 아랍인들이 만들어낸 ‘아스트롤라비움’(Astrolabium)이라는 도구였다. 코페르니쿠스도 사용했던 이 도구에 별들의 위치를 맞추어 놓으면, 자신이 지금 어느 위치에 있는지를 쉽게 파악할 수 있었다. 의학도 발달해서, 최초의 종합병원 시스템이 탄생했다. 아울러 아라비아숫자를 바탕으로 산술학 분야도 발전했다. 과학 분야 이외에도 주식회사·수표·신용장과 같은 경제 분야를 넘어 문학·미술·음악·건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훌륭한 유산을 남겼다.

이슬람 문화의 다양한 발전을 잘 보여주는 이가 바로 아비첸나(Avicenna, 980~1037)라는 학자다. 매우 박식했던 아리스토텔레스처럼 아비첸나(이븐시나)도 여러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언제 어디서나 학문 탐구에 열정적이었던 그는 <치유의 책> 또는 <충족>(Sufficientiae)이라고 불리는 백과사전을 저술했다. 이 책은 논리학, 자연학, 수학, 심리학, 형이상학 등을 포괄하고 있었다. 더욱이 아비첸나가 쓴 <의학정전>이라는 책은 중세 대학들에서도 교과서로 사용될 정도로 훌륭했다.

이렇게 이슬람 문화는 헬레니즘 문화와 페르시아 문화의 토대 위에 이슬람의 창의성을 더하여 이루어졌다. 9세기에서 11세기까지 동아시아를 제외하고 문화가 가장 발달했던 곳은 서유럽이 아니라 바로 이슬람 영향권이었다.

이슬람의 화학에서 사용된 증류과정, 런던, 영국도서관.
이슬람의 화학에서 사용된 증류과정, 런던, 영국도서관.

관용에서 폐쇄로

이슬람교가 아라비아 반도를 벗어나 빠르게 팽창한 것은 정복 전쟁이나 현실적 보상 때문만은 아니었다. 정복지에 대한 관용정책도 큰 역할을 했다. 무슬림은 비잔틴, 페르시아 정부보다 세금을 더 적게 거두었기에, 피정복지 주민들은 새 지배자를 정복자라기보다 해방자로 생각했다.

이슬람에 대한 오해 중 하나는 무슬림이 시종일관 ‘칼이냐 코란이냐’ 하고 타 종교인들을 강제로 개종시켰다는 것이다. 초기 무슬림은 오히려 유대인과 그리스도교인들에게 개종을 강요하지 않았고 자유로운 거주를 허용했다. 단지 피정복민들의 문화와 종교를 보호해 주는 대가로 그들에게 세금을 부과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다른 종교인들은 더 많은 자유와 평등이 주어지는 이슬람으로 대거 개종하기 시작했다. 오히려 이슬람 정부는 국가 수입의 증대를 위해 세금 감면 목적의 개종을 막는 백서를 발표할 정도였다.

그렇지만 개방적이던 이슬람 문화는 종교지상주의 신학자들이 실권을 차지하면서 몰락하게 된다. 우선 아랍인 철학자들이 문화 전반에서 활약하자, 폐쇄적인 신학자들이 철학자들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예를 들어, 가잘리(al-Ghaz?l?, 1058~1111)라는 신학자는 <철학자들의 모순>이라는 책에서 철학자들이 이성적인 내용을 들여와서 이슬람 신앙을 위협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입장에 동조하는 종교지상주의자가 이슬람 문화권 안에서 점차 힘을 얻었다. 그 영향이 자유롭게 학문을 논하던 코르도바 지역에까지 미치게 되었다.

이렇게 경직되어 가던 분위기 속에서 학문의 자유를 옹호한 이슬람 철학자가 아베로에스(Averroes, 1126~1198)이다. 그는 아리스토텔레스야말로 “지성의 화신이요, 진리를 가르치는 최고의 스승”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난해한 아리스토텔레스의 책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주해했다. 더 나아가 아베로에스는 가잘리 같은 신학자들이 철학을 공격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순의 모순>을 저술했다. 여기서 아베로에스는 “아리스토텔레스 사상 안에 담긴 진리가 이해하기 어려우니, 그 진리를 평범한 사람들을 위해서 비유와 설화 등으로 설명하고 있는 것”이 <코란>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발언에 분노한 신학자와 대중들은 아베로에스가 대법관으로 일하던 법원에 몰려가서 항의했고, 그의 책들을 대부분 소각시켜 버렸다.

압바스왕조 도서관의 학자들, 바그다드, 1237년, 야흐야 알와시티, 프랑스 국립 도서관 소장.
압바스왕조 도서관의 학자들, 바그다드, 1237년, 야흐야 알와시티, 프랑스 국립 도서관 소장.
무슬림은 오늘날 전 세계 인구의 약 4분의 1을 차지하며, 아프리카로부터 중동·구소련을 거쳐 인도·방글라데시·인도네시아에 이르기까지 넓은 지역에 분포되어 있다. 인종·언어·지역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모든 무슬림 사이에 유별난 공동체 의식이 남아 있다. 불교와 그리스도교에 버금가게 복잡한 발전 과정을 거친 이슬람교를 이 글에서 개관한 이유는 그 문화가 서양 중세에 미친 영향 때문이다. 초기 이슬람이 보존해서 전해준 아리스토텔레스의 책들은 전성기 스콜라철학의 밑거름이 되었다. 더 나아가 서양 중세는 이슬람에서 벌어진 신학자들과 철학자들 사이의 논쟁 과정을 유사하게 반복했다. 그럼에도 종교지상주의자들이 승리한 이슬람과 달리, 중세를 거치며 철학과 자연과학의 독자성을 확보한 서구가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과정은 앞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낯설지만 매혹적인 중세 이슬람 문화는 편견을 버리고 이슬람을 새로운 눈으로 보도록 우리를 초대한다. 그러나 그 문화가 몰락해 간 과정은 경직된 폐쇄성이 얼마나 위험한지를 우리에게 보여주는 타산지석이 될 것이다.

박승찬 가톨릭대 철학전공 교수



   

총 게시물 50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책]  꽃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이야기 +4 최고관리자 07-02 5684
503 [철학]  [아침 햇발] 명성 사용법 / 고명섭 최고관리자 10-19 1284
502 [쟁점]  [청춘직설]‘추석 차례’ 가짜 전통과 싸워라 최고관리자 09-14 1038
501 [일반]  한국인은 왜 ‘독립적 사고’를 못하나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 최고관리자 06-28 749
500 [종교]  “한국교회만 걷는 ‘십일조’ 없애야 하는 이유가 더 많죠” 최고관리자 11-16 797
499 [종교]  이슬람 문화, 서양 중세에 영향을 미치다 최고관리자 09-30 995
498 [일반]  [세상 읽기] 의견과 사람 / 김현경 최고관리자 09-30 935
497 [책]  ‘기획’을 하려면 ‘문화’가 뭔지부터 알아야죠 최고관리자 08-11 965
496 [책]  개신교는 동성애가 필요하다 최고관리자 07-17 1160
495 [시]  다시, 사람만이 희망입니다 김자윤 07-10 610
494 [시]  모두가 사랑하고 대부분 오해하는? 최고관리자 07-03 621
493 [인물]  마침내 노희경은 거장이 되었구나 최고관리자 07-03 574
492 [일반]  학력(學歷)과 학력(學力) 최고관리자 07-03 523
491 [철학]  운명이여, 안녕 최고관리자 06-13 544
490 [철학]  내 삶의 유통기한을 안다는 것 최고관리자 06-13 576
489 [인물]  내일도 스물여덟, 영원히 위대한 서정시의 탄생 최고관리자 03-07 1019
488 [정보]  나와 눈 맞은 모나리자는 왜 예뻐 보이나 최고관리자 02-14 1343
487 [정보]  사람 속을 물속처럼 들여다보는 법 최고관리자 02-14 1530
486 [철학]  모두가 논쟁의 옳고 그름보다 이익을 따졌다 최고관리자 10-24 1262
485 [일반]  [크리틱] ‘아저씨’적인 폭력 / 문강형준 최고관리자 09-29 1255
484 [책]  ‘증오’ 넘어서고 싶다면 ‘필독’…강준만 교수가 추천하는 7… 최고관리자 07-09 1089
483 [쟁점]  [세상 읽기] 문제는 표절이 아니다 / 김누리 최고관리자 06-30 1061
482 [쟁점]  [사설] 한국문학계의 성찰 계기 돼야 할 ‘신경숙 표절 김자윤 06-24 980
481 [역사]  할머니의 어떤 기억 최고관리자 04-26 834
480 [책]  글짓기, 글쓰기 최고관리자 03-21 1128
479 [책]  올해엔 꼭 읽고 말리라 김자윤 02-21 12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