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279건, 최근 0 건
   
[인물] 소박한 풍경에서 위대한 사랑을 목격하다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21-12-06 (월) 23:34 조회 : 578
꽃이 져도 오시라
김주대 시인의 문인화첩
김주대 글·그림 l 한길사 l 25만원

“눈 먼 여자는 고막에 빛의 높이가 울린다고 했다. 몸으로 가지 못하면 눈으로 가고 눈으로 가지 못하면 마음으로 가자고 했는데, 출렁이는 빛을 들으며 눈 먼 여자와 나는 이를 수 없는 곳을 걸어갔다. 나는 눈 먼 여자보다 더 눈 먼 여자에게 멀었다. 눈 먼 눈들이 정밀하게 허공을 복제하며 날아다니기 시작했다.”

한길사 제공
한길사 제공

김주대 시인이 그린 ‘등정’(그림)은 손을 마주잡은 남자와 여자의 뒷모습이 담겼다. 하얀 눈 위에 파란 하늘 아래 설산을 바라보는 둘만 존재한다. 그림 속 여자는 눈이 멀어 소리로 높이를 감각하고 이런 여자에게 눈 먼 남자는 이를 수 없는 곳까지 이를 의지를 드러낸다.

한길사 제공
한길사 제공

한길사 제공
한길사 제공

김주대 시인의 문인화첩 <꽃이 져도 오시라>에는 글과 그림이 어우러진 ‘문인화’ 120장이 실렸다.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이 화첩의 주제가 왜 ‘소박한 사람들의 위대한 사랑’인지 금세 알게 된다. 일상의 풍경은 담백한 여백들을 담아 어딘가 깊은 곳으로 데려간다. 특히 노인들의 뒷모습이 밟힌다. 폐지 줍는 할머니의 뒷모습에서 “마른 장작 같은 발목”을 발견한 시인은 “어린 식구들”과 “칭얼대는 폐허”를 떠올리고, 병원 가는 노부부를 보며 “부부의 언어는 그렇게 세월과 함께 다른 차원으로 넘어가 서로의 극진한 데 이르고 있었다”고 깨닫는다.

한길사 제공
한길사 제공

한길사 제공
한길사 제공

시인의 붓질은 이미 소셜미디어 세상에서 널리 알려진 바 있다. 그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업 세계를 훔쳐본 이들이 허다하다. 그가 마주한 세상의 풍경과 그가 빚어낸 일상의 사유들은 때때로 “바람 부는 강기슭에 매인 빈 배 한 척”처럼 적막하고, “엄마 둥근 얼굴 웃음”처럼 “좋기는 한데” 아득함에 이른다. 김진철 기자 nowhere@hani.co.kr

원문보기:

   

총 게시물 27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9 [음악]  베토벤이 왜 템포 지시를 했냐면요 최고관리자 12-22 298
278 [인물]  소박한 풍경에서 위대한 사랑을 목격하다 최고관리자 12-06 579
277 [인물]  뱅크시는 ‘백만장자의 트로피’가 되었나 최고관리자 12-06 576
276 [일반]  대한민국예술원을 폐지하라 김자윤 07-29 397
275 [미술]  조선 윤두서 혁신적 자화상, 르네상스 뒤러 명작과 닮은꼴? 최고관리자 03-15 797
274 [미술]  그림 속 ‘소품’이던 흑인…바스키아의 손길로 주인공 되다 최고관리자 02-24 1209
273 [음악]  이 시대 대중음악 속 BTS의 좌표는? 최고관리자 02-15 852
272 [미술]  ‘창녀 막달라 마리아’, 베드로의 질투가 만든 오명 최고관리자 01-24 972
271 [일반]  ‘가난한 장애 소년’ 그림을 ‘천국행 보험’ 삼은 부자들 최고관리자 01-06 448
270 [미술]  도화헌 미술관 20주년 김자윤 09-09 564
269 [미술]  나의 고통은 예술가에게 영감 주는 도구가 아니다 최고관리자 09-06 497
268 [사진]  “나는 인간의 잔인함과 가장 훌륭한 선의를 지켜보았다” 최고관리자 08-23 550
267 [음악]  헤르베르트 케겔, 그의 지휘봉엔 비애가 넘쳤다 최고관리자 07-21 547
266 [영화]  어이없는 방송심의 역사는 계속된다…유튜브로 다 들을 수 있는… 최고관리자 06-23 531
265 [인물]  “보물 527호 김홍도 풍속화첩, 김홍도가 그리지 않았다” 최고관리자 05-26 1421
264 [미술]  여성의 몸은 ‘총성 없는 전쟁터’ 최고관리자 05-26 1113
263 [책]  미술시장에 흘러 넘친 건 자본주의 욕망이었네 최고관리자 04-18 788
262 [미술]  풍자·해학 30년…그림의 눈빛이 달라졌다 최고관리자 03-25 1560
261 [미술]  코로나 맹위 떨쳐도 미술판 모세혈관은 돌아간다 최고관리자 03-25 1440
260 [미술]  [김정헌 칼럼] 예술의 ‘잡’(雜)에 대하여 최고관리자 01-29 931
259 [인물]  중년 남성 피카소가 그루밍한 17살 마리테레즈의 ‘꿈’ 최고관리자 12-22 1295
258 [미술]  색으로 쓰는 시 김자윤 11-24 857
257 [인물]  오직 그림만이 조국땅을 밟을 수 있었네 최고관리자 11-13 967
256 [사진]  [모두의 아트] 작품 같은 도시, 파리를 담다 <매그넘 인 파리… 최고관리자 11-08 711
255 [미술]  [김정헌 칼럼] 미술의 힘은 역시 리얼리즘이다. 최고관리자 08-04 100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