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843건, 최근 0 건
   
[시사] "나경원 자녀 의혹 특검해야" 국민청원 20만명 넘어
글쓴이 : 시냇물  (121.♡.55.55) 날짜 : 2019-09-08 (일) 20:40 조회 : 464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특별검사 수사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8일 동의자 20만 명을 돌파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청원 ‘나 원내대표의 각종 의혹에 대한 특검 요청’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21만7186명이 참여,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달성했다.

청원인은 이 글에서 “나 원내대표의 각종 의혹ㆍ논란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며 “야권 정치인의 실세인 만큼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려면, 야당이 그토록 강조하는 정치적 중립성을 보다 강조하기 위해서는, 현 정권 하의 검찰보단 특검을 설치해 모든 의혹을 말끔히 해소하는 것을 나 원내대표도 바라 마지 않을 것”이라고 청원 이유를 밝혔다.

청원인이 지적한 나 원내대표의 의혹과 논란이란 그의 자녀에 관한 것으로 보인다. 나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와 장학금 관련 의혹에 대해 “부모의 탐욕이 빚어낸 딸의 가짜 인생”이라고 비난하자, 조 후보자 지지층을 중심으로 나 원내대표 딸의 대학 입시 의혹 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지난달 23일 게제된 ‘입시비리의혹, 나경원 의원 딸 입시비리 특검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은 나흘 만에 11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냈다. 지난달 31일에는 각종 포털사이트에서 ‘나경원 자녀 의혹’이라는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 의혹은 2016년 뉴스타파 보도로 제기됐다. 뉴스타파는 나 원내대표가 2012년 딸이 성신여대 실용음악학과에 장애인 전형으로 입학할 수 있도록영향력을 행사했으며 이후 실기 면접 또한 불공정하게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이후 나 원내대표 측은 해당 보도를 한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지만 법원은 1, 2심 모두 무죄 선고했다.

<iframe src="http://www.khan.co.kr/ad/adInfoInc/khan/KH_View_MCD.html?igs=n" width="250" height="250" frameborder="0" scrolling="no" marginwidth="0" marginheight="0" vspace="0" hspace="0" style="margin: 0px; padding: 0px; border-width: 0px; border-style: none; outline: none 0px; vertical-align: baseline; background: none 0px 0px repeat scroll transparent;"></iframe>

나 원내대표의 아들에 관한 의혹도 확산하고 있다. 이날 온라인에서는 아들 김모씨가 고교시절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9081713001&code=940100#csidxfdb28c12796cf18965dba3c00a22feb 

   

총 게시물 3,84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43 [책]  행복하려면 자신에게 몰입하지 말아야 최고관리자 04-23 84 0
3842 [시사]  우리는 ‘코로나 19’의 태풍 앞에서 어떻게 할 것인가? 시냇물 04-11 98 0
3841 [시사]  대통령, 천안함 비극에 대한 의혹 이대로 방치할 건가 <기고&… 시냇물 03-30 135 0
3840 [시사]  대의를 저버린 코로나2019와 정의당2020 <기고> 김상일 전… 시냇물 03-22 1027 0
3839 [시사]  조국 수사 부메랑, 진퇴양난 윤석열 시냇물 03-22 1015 0
3838 [정보]  [나는 역사다] 13일 그리고 금요일 / 김태권 최고관리자 03-19 619 0
3837 [일반]  삼라만상에 신이 깃들어 있다 <연재> 고석근의 시시(詩視)… 시냇물 03-11 119 0
3836 [좋은 글]  코로나, 우리에겐 ‘질병’이 아니고 ‘역사’인 이유 <기고&… 시냇물 03-11 126 0
3835 [언론비판]  언론에 묻다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부장 시냇물 03-08 129 0
3834 [일반]  > 고석근의 시시(詩視)한 세상 (284) 시냇물 03-08 83 0
3833 [시사]  홈 > 오피니언 > 기고 코로나, ‘홍익인간’을 다시 생각… 시냇물 03-03 104 0
3832 [시사]  이번엔, 추미애가 맞고 윤석열이 틀렸다 시냇물 02-18 168 0
3831 [시사]  기생충’과 ‘민생단’ <기고> 김상일 전 한신대 철학과 … 시냇물 02-18 166 0
3830 [좋은 글]  자유와 사랑은 하나다 시냇물 02-18 156 0
3829 [시사]  ‘대림동’ 눈에 비친 한국언론, 생각해 봤나요 시냇물 02-18 149 0
3828 [언론비판]  임은정 검사가 겪은 한국의 ‘검찰 보도’ 시냇물 02-18 164 0
3827 [시사]  “왜 우리가 미국의 허락을 받아야 합니까” 시냇물 02-11 1036 0
3826 [일반]  아픈 만큼이 나다 시냇물 02-11 1047 0
3825 [좋은 글]  인간은 사실 서른 살이 넘으면 살아 있다고 할 수 없다 <연재… 시냇물 01-31 157 0
3824 [일반]  강유정의 영화로 세상읽기]아카데미 열병 강유정 강남대 교수·… 시냇물 01-23 690 0
3823 [일반]  “조국” “공수처” 불붙기 전에…“어, 삼촌 새 차 사셨네요” 시냇물 01-23 688 0
3822 [일반]  문제는 늘 내 안의 한 생각이다! 시냇물 01-23 657 0
3821 [일반]  양승훈의 공론공작소]워라밸 시대와 ‘하이퍼 텐션’ 양승훈 경… 시냇물 01-19 1048 0
3820 [일반]  영화관은 사라지는가? <연재> 전영우의 미디어와 사회 (12… 시냇물 01-19 1051 0
3819 [일반]  짚으로 두른 굴뚝, 왜 이 모양인가 하니 시냇물 01-19 1080 0
3818 [일반]  행복은 자족(自足) 속에 있다 시냇물 01-15 1073 0
3817 [시사]  수치스런 알몸 검신, 더욱 황당한 일이 이어졌다 시냇물 01-15 991 0
3816 [책]  하승수 지음 《배를 돌려라, 대한민국 대전환》(한티재, 2019년) 시냇물 01-07 301 0
3815 [일반]  청소년의 성은 왜 억압되는가 시냇물 01-07 263 0
3814 [시사]  조국 공소장이 가리키는 검찰·언론의 무리수 시냇물 01-07 259 0
3813 [좋은 글]  김택근의 묵언]석유동물 시대의 종말 시냇물 01-04 244 0
3812 [일반]  [세상읽기]일상의 킬링필드 강수돌 고려대 융합경영학부 교수 시냇물 01-04 224 0
3811 [언론비판]  이것만 보면 2020년 미디어 전망·쟁점 한 눈에 시냇물 01-01 223 0
3810 [일반]  2020년 1월1일자 한겨레만 4년째 삼성광고 없다 시냇물 01-01 217 0
3809 [시사]  노무현의 "미련한 짓"은 되풀이 되지 않았다 시냇물 01-01 214 0
3808 [일반]  우리는 모두 한데 모여 북적대며 살고 있지만 너무나 고독해서 … 시냇물 01-01 196 0
3807 [시사]  나치 기독교를 따르는 멍청한 감리교 장로들에게.... 시냇물 12-09 683 0
3806 [시사]  '제국' 미국의 집값 폭등과 노숙자 대란 시냇물 12-06 699 0
3805 [좋은 글]  교육이란 학교에서 배운 것을 다 잊어버린 후에도 남는 어떤 것… 시냇물 12-06 664 0
3804 [시사]  오창익의 인권수첩]나라를 어지럽히는 검찰 시냇물 12-06 662 0
3803 [시사]  김용균이, 나를 쳐다보고 있다 [기고] 명진 스님(평화의길 이사… 시냇물 12-06 633 0
3802 [시사]  미국, 도대체 왜 이러나? 강명구 뉴욕시립대 바룩칼리지 정치경… 시냇물 11-29 510 0
3801 [일반]  다시 보는 스카이캐슬 <연재> 전영우의 미디어와 사회 (5) 시냇물 11-29 467 0
3800 [시사]  [정동칼럼]감찰 유감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검찰부장 시냇물 11-24 403 0
3799 [시사]  실망은 누구의 몫일까? <칼럼> 정영철 서강대 공공정책대… 시냇물 11-24 390 0
3798 [책]  교육기관이 아닌 ‘기업’이 된 한국 대학 시냇물 11-24 380 0
3797 [시사]  사망 노동자 1200명 이름으로 채운 경향 1면 시냇물 11-21 323 0
3796 [시사]  불출마 이용득 "문 대통령 시정연설 듣는데 부글부글 끓었다" 시냇물 11-21 308 0
3795 [일반]  어디를 가든지 그곳에서 주인이 되면 서 있는 그곳이 진리가 되… 시냇물 11-13 347 0
3794 [시사]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 시냇물 11-13 316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