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865건, 최근 0 건
   
[시사] 성명서: 삼성과 문재인 정부는 김용희씨를 저렇게 죽게 내버려 둘 것인가!
글쓴이 : 시냇물  (61.♡.76.102) 날짜 : 2019-07-27 (토) 13:58 조회 : 430
성명서: 삼성과 문재인 정부는 김용희씨를 저렇게 죽게 내버려 둘 것인가!  시사 

14시간 전  수정  삭제

복사https://blog.naver.com/sinatmul49/221596722707

통계보기 번역하기 전용뷰어 보기

성명서: 삼성과 문재인 정부는 김용희씨를 저렇게 죽게 내버려 둘 것인가!
 
삼성 해고 노동자 김용희씨의 고공-단식 농성이 50일을 넘어 60일을 향하고 있다. 심지어 7월 23일부터는 물조차 거부하고 있다.

김용희씨가 이토록 목숨을 건 투쟁에 나선 이유는 바로 삼성 때문이다. 1982년 삼성에 입사한 김용희씨는 노조를 만들려 한다는 이유로 삼성으로부터 부당 전근과 해고를 당했다. 뿐만 아니라 납치, 폭행, 간첩 누명 등 갖은 탄압을 받았다고 한다. ‘무노조 경영’을 앞세워 수많은 노동자들을 짓밟아 온 삼성이기에 김용희씨의 주장이 허투루 들리지 않는다. 심지어 경찰을 매수하여 노조 탄압에 저항해 목숨을 끊은 염호석씨의 시신까지 탈취한 삼성 아니던가.

삼성이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지금까지 노동자들에게 저지른 만행에 대한 사죄의 차원에서라도 김용희씨의 요구에 응해야 한다. 김용희씨는 삼성에게 “해고자 복직과 명예회복”을 요구하며 철탑에 올랐다. 그러나 그 철탑 위에서 7월 10일자로 만60세 생일이자 정년을 맞은 그에게 이제 남은 것은 “명예회복”밖에 없다. 그 마지막 요구조차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삼성은 더 이상 대한민국 대표 기업으로서 자격이 없다.

이재용 부회장은 일본기업들과 협상하여 삼성전자의 ‘숨통’만 틀 것이 아니라 하루빨리 노동자들과 소통하여 김용희씨의 목숨을 살려야 한다. 실제 김용희씨의 상태는 촉각을 다투고 있다. 79kg까지 나가던 체중이 30kg 가까이 빠져 현재 50kg가 채 되지 않는다. 지방은 물론 근육이 소실돼 엉덩이뼈가 드러날 정도다. 김용희씨는 지금도 일시적으로 눈이 안보이는 증상(일시적 흑암시 amaurosis fugax 로 의심됨)과 오른쪽 반신마비가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등 언제라도 중대 질병이나 나아가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이상 증세까지 나타나고 있다. 게다가 폭염에 물까지 끊는다는 것은 언제라도 응급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설령 무사히 내려온다고 해도 주요 장기에 심각한 후유증이 남을 가능성이 크다.

사실 이처럼 극한의 상황에 이를 때까지 방치한 문재인 정부의 책임도 적지 않다. ‘사람이 먼저다’고 외치던 문재인 대통령 아니었던가. 당선되자마자 가장 먼저 챙긴 사람이 이재용 부회장이었던 것도 모자라 저렇게 삼성에 의해 죽어가는 사람마저 외면한다면 더는 우리가 이 정부에 기대할 바는 없을 것이다. 세계가 주목하는 그 뛰어난 중재자 능력을 강남역 사거리에 단 한 번만이라도 발휘해주길 바란다.

김용희씨는 23일부터 의료진의 방문조차 거부하고 있다. 마지막 방문에서 물만큼은 끊지 말아달라고 부탁했지만 그는 “자신으로서는 이제 선택지가 없다. 부디 존중해 달라”고 의사를 밝혔다. 의료 윤리적 원칙(‘단식투쟁자에 대한 몰타선언’)에 입각하여 의사들이 본인이 원하지 않는 의료적 개입은 할 수 없다. 더 이상 우리 의사들이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없다는 말이다.

이제 김용희씨를 살릴 수 있는 길은 삼성과 문재인 정부가 나서는 방법 뿐이다. 하루가 급하다. 사람을 살려야 한다.
 
2019.7.25.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총 게시물 3,86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765 [시사]  서울 한복판에서 굶어죽은 탈북 엄마와 아들 <기고> 이흥… 시냇물 08-21 730 0
3764 [일반]  맹호도 <연재> 심규섭의 아름다운 우리그림 (192) 시냇물 08-21 767 0
3763 [시사]  전태일 분신 뒤 구로공단 갔던 서울대생 이영훈 시냇물 08-13 459 0
3762 [일반]  남성들에게 묻는다, 무엇이 섹스인가? 신필규(mongsill) 시냇물 08-13 403 0
3761 [시사]  머리 기르러 서울대 갔던 조국, '두꺼비'에서 장관 후… 시냇물 08-13 374 0
3760 [일반]  전우용의 우리시대]식민잔재 ‘청산의 시대’ 전우용 | 역사학자 시냇물 08-13 367 0
3759 [시사]  ]피해자의 품격, 국가의 품격 시냇물 08-13 344 0
3758 [시사]  “북한의 소는 누가 키우나?” <칼럼> 김동엽 경남대 극동… 시냇물 08-08 561 0
3757 [일반]  우리의 백두산, 중국의 창바이산 시냇물 07-27 496 0
3756 [책]  책과 삶]‘가슴’ 편한 사회를 권하다 시냇물 07-27 440 0
3755 [시사]  기고 뼛속까지 친일 한국당, 총선에서 쓸어버리자! 시냇물 07-27 561 0
3754 [시사]  성명서: 삼성과 문재인 정부는 김용희씨를 저렇게 죽게 내버려 … 시냇물 07-27 431 0
3753 [일반]  ‘정수일의 여행기’를 고대하며 <노회찬 유고> 정수일 선… 시냇물 07-23 485 0
3752 [책]  김종철의 생태사상론 "생태문명 전환의 열쇠는 정치" 시냇물 07-18 584 0
3751 [일반]  사냥꾼도 세상을 두려워하는 순간 토끼에게조차 업신여김을 당할… 시냇물 07-18 530 0
3750 [좋은 글]  사유와 성찰]새만금을 세계평화의 ‘비무장지대’로 시냇물 07-07 531 0
3749 [일반]  “불편해도 괜찮아요” 오수경 자유기고가 시냇물 07-05 494 0
3748 [정보]  ]우리가 모르는 북극과 남극 장영복 신발끈여행사 대표 시냇물 07-05 524 0
3747 [일반]  10년 전과 달라진 북한 관광 시냇물 06-29 723 0
3746 [시사]  "박근혜 댓글조작 묻으려 간첩 조작... 가장 끔찍했던 건" 시냇물 06-28 642 0
3745 [책]  아름다운 세밀화에 담은 우리 땅의 동·식물, 겨레의 삶 <화… 시냇물 06-27 651 0
3744 [시사]  세상읽기]‘무서운 중2’ 뺨치는 한국당 시냇물 06-27 590 0
3743 [일반]  "미쳤구나" 소리 들은 웨딩 촬영, 최고였습니다 시냇물 06-27 632 0
3742 [일반]  책을 내면서 녹색평론 통권 제166호 김종철 시냇물 06-26 653 0
3741 [언론비판]  조선일보의 '막가파'식 북한 보도 [기고] 언론자유와 … 시냇물 06-26 641 0
3740 [시사]  미국과 이란, 그리고 베네수엘라의 경우 시냇물 06-26 639 0
3739 [일반]  사람은 누구나 개성화에 대한 삶의 과제가 있다 시냇물 06-26 622 0
3738 [인물]  판사도 감탄한 명연설, 재판정을 뒤집어 놓은 사진작가 시냇물 06-22 1267 0
3737 [인물]  “천주교 신자이기 앞서 사람다운 ‘인문학’ 품성 키워야죠” 시냇물 06-19 1372 0
3736 [정보]  기자칼럼]납작한 숫자, 납작한 말 시냇물 06-19 1357 0
3735 [일반]  문화와 삶]K팝의 가치 훼손한 YG 시냇물 06-19 1282 0
3734 [일반]  천국은 밭에 감추인 보화다 시냇물 06-19 1307 0
3733 [일반]  있는 집 애들만 서울대... 악마는 '한국 엘리트'를 사… 시냇물 06-19 1300 0
3732 [책]  지정학을 거부한 북유럽 강소국을 아시나요? 시냇물 06-14 615 0
3731 [시사]  주권자의 명령 시냇물 06-14 425 0
3730 [일반]  세상읽기]택시 드라이버 시냇물 06-14 600 0
3729 [일반]  1994년에도 '막말 성직자 전광훈'이 있었다 시냇물 06-14 594 0
3728 [일반]  아직 삶도 모르는데 어찌 죽음을 알겠는가 시냇물 06-14 561 0
3727 [일반]  베르베르가 말하는 사후세계 "왜 태어나고 죽으면 어떨지 질문하… 시냇물 06-05 760 0
3726 [시사]  "김정일이 변장하고 도쿄에", 그 황당한 오보는 왜 나왔나 시냇물 06-05 726 0
3725 [일반]  세상 읽기] 박종철 고문실보다 더 끔찍한 곳 / 김누리 시냇물 06-03 930 0
3724 [일반]  감옥은 실제 사회가 감옥과 같다는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존재한… 시냇물 06-03 621 0
3723 [일반]  손아람 작가의 다리를 걷다 떠오르는 생각](1)“천만 도시 관통… 시냇물 06-03 648 0
3722 [일반]  하늘의 이치에 순종하는 자는 흥하고 하늘의 이치를 거스르는 자… 시냇물 05-23 971 0
3721 [일반]  대화는 언어 게임을 공유하지 않는 사람 사이에 존재한다 시냇물 05-10 1234 0
3720 [일반]  범, 우리가 동화 속으로 내쫓은 신령 시냇물 05-09 1251 0
3719 [시사]  백남기, 김용균 그리고 문익환 시냇물 05-09 1016 0
3718 [시사]  '한국당 해산 청원' 120만 신기록 돌파... 그 끝은어… 시냇물 05-01 834 0
3717 [일반]  사회 전태일기념관 외벽에 새겨진 글, 읽지 않을 수 없다 전태일… 시냇물 05-01 953 0
3716 [일반]   시냇물 05-01 682 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