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722건, 최근 0 건
   
[일반] 집단 암 발병’ 익산 장점마을 인근서 발암물질 검출
글쓴이 : 시냇물  (121.♡.55.39) 날짜 : 2019-02-28 (목) 15:23 조회 : 336

집단 암 발병’ 익산 장점마을 인근서 발암물질 검출

글·사진 박용근 기자 yk21@kyunghyang.com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최재철 주민대책위원장이 지난해 11월 17일 주민들의 암 발병 원인지로 의심받고 있는 비료공장에서 즉각적인 전수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주민 80명 가운데 30명이 암으로 사망하거나 투병 중인 전북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인근의 비료공장과 마을 주변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익산시는 장점마을 암 발병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환경부가 진행 중인 환경역학조사에서 특정 발암물질이 검출돼 ㄱ비료공장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익산시에 따르면 환경부 역학조사팀은 담뱃잎을 건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TSNAs(담배특이나이트로사민)가 ㄱ비료공장의 유기질비료 생산시설과 장점마을 주변 등 두 군데서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 공장 내부가 아닌 마을 인근에서도 TSNAs가 검출된 것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된 분진이 날아가 쌓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TSNAs는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발암성 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이 물질 안에는 포름알데히드와 같은 1급 발암물질도 포함돼 있다. 이 물질은 ㄱ비료공장이 비료 제조과정에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연초박(담배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찌꺼기)에서 검출됐다. 환경부의 역학조사 중간보고서를 보면 ㄱ비료공장은 연초박을 KT&G 신탄진 공장에서 지난 2009년부터 2015년까지 2242t, 광주공장에서 177t을 반입했다. 

익산시는 ㄱ비료공장이 퇴비로만 활용해야 할 연초박을 들여와 비료원료로 등록하지 않은 채 다른 여러 물질을 혼합해 유기질비료를 생산하는 데 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iframe src="http://www.khan.co.kr/ad/adInfoInc/khan/KH_View_MCD.html?igs=n" width="250" height="250" frameborder="0" scrolling="no" marginwidth="0" marginheight="0" vspace="0" hspace="0" style="background: none 0px 0px repeat scroll transparent; border-width: 0px; border-style: none; margin: 0px; outline: none 0px; padding: 0px; vertical-align: baseline;"></iframe>

장점마을 최재철 주민대책위원장은 “암환자가 급속히 늘어나기 시작하면서부터 비료공장에 대한 전수조사를 줄기차게 요구했지만 묵살당했다”면서 “때늦은 감이 있지만 이제라도 수사가 이뤄져 다행이며 연초박을 공급한 KT&G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총 게시물 3,72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722 [일반]  하늘의 이치에 순종하는 자는 흥하고 하늘의 이치를 거스르는 자… 시냇물 05-23 12 0
3721 [일반]  대화는 언어 게임을 공유하지 않는 사람 사이에 존재한다 시냇물 05-10 195 0
3720 [일반]  범, 우리가 동화 속으로 내쫓은 신령 시냇물 05-09 183 0
3719 [시사]  백남기, 김용균 그리고 문익환 시냇물 05-09 37 0
3718 [시사]  '한국당 해산 청원' 120만 신기록 돌파... 그 끝은어… 시냇물 05-01 256 0
3717 [일반]  사회 전태일기념관 외벽에 새겨진 글, 읽지 않을 수 없다 전태일… 시냇물 05-01 263 0
3716 [일반]   시냇물 05-01 270 0
3715 [시사]  공수처 최고관리자 04-27 247 0
3714 [책]  미디어·드라마셀러라더니 이젠 유튜브셀러? 최고관리자 04-22 75 0
3713 [시사]  북한의 새 길, 낡은 길 되지 않으려면 이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 시냇물 04-05 110 0
3712 [시사]  영상+] “3년전 강남 클럽서 ‘경찰 잡았으니, 이제 검찰 잡자’… 시냇물 03-22 171 0
3711 [시사]  나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반대한다! <기고> 김상일 전 한신… 시냇물 03-22 116 0
3710 [일반]  학교의 안과 밖]불안을 먹고 사는 입시 ‘학종’ 시냇물 03-19 95 0
3709 [시사]  평화통일단체들, 국제사회에 ‘한반도 평화’ 적극 알려야 시냇물 03-19 97 0
3708 [일반]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시냇물 03-13 84 0
3707 [일반]  북한 스마트폰 ‘평양2423’으로 셀카 찍었더니…아이폰보다 낫… 시냇물 03-13 100 0
3706 [일반]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한류, 또 하나의 착취공장인가 시냇물 03-13 81 0
3705 [시사]  "'조선일보' 앞에 김앤장 변호사도 장관도 모두 무너… 시냇물 03-13 106 0
3704 [좋은 글]  한반도의 빛과 어둠 녹색평론 통권 제165호 임마누엘 페스트라이… 시냇물 03-05 110 0
3703 [시사]  미국, '제2의 우라늄 시설' 안다? 차라리 잘 됐다! 시냇물 03-05 99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