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843건, 최근 0 건
   
[정보] 세계의 사진가들이 담아낸 우리 문명의 다채로운 풍경
글쓴이 : 시냇물  (61.♡.76.241) 날짜 : 2018-11-01 (목) 23:18 조회 : 2745

세계의 사진가들이 담아낸 우리 문명의 다채로운 풍경

홍진수 기자 soo43@kyunghyang.com

국립현대미술관 ‘문명전’

왕칭송의 ‘일, 일, 일해라’(2012)는 미치도록 일만 하는 중국인들의 모습을 연출한 사진이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과천에서는 지난 18일부터 동시대 문명의 다양한 풍경을 조망하는 국제 사진전이 열리고 있다. 국립현대미술관과 스위스 사진전시재단(FEP·Foundation for the Exhibition of Photography)이 마련한 ‘문명-지금 우리가 사는 방법’전(문명전)에는 32개국 작가 135명이 촬영한 300여점이 나왔다. 칸디다 회퍼, 토마스 슈트루스, 올리보 바르비에리, 에드워드 버틴스키, 왕칭송, 정연두, 노순택, 한성필 등 국내외에서 손꼽히는 작가들이 참여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이번 전시회를 위해 3년 가까운 시간을 들였다. 이번 연말 3년 임기를 마치는 바르토메우 마리 관장이 취임하기 전부터 준비를 했다고 한다. 전 세계 사진작가들의 사진 수십만장에서 고르고 또 골라 300여점으로 압축했다.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전시를 마친 뒤에는 중국 베이징 울렌스 현대미술센터(2019년 3월), 호주 멜버른 빅토리아 국립미술관(2020년 9월), 프랑스 마르세유 국립문명박물관(2021년 1월) 등 10여개 미술관에서 순회전이 이어질 예정이다.

보기 드문 규모다. 국립현대미술관은 보도자료에 “‘인간가족전’ 이후 최대 규모”라고 설명을 달았다. ‘인간가족전(The Family of Man)’은 1955년 미국 뉴욕현대미술관(MOMA)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전 세계 미술관 150곳을 순회했다. 이 중에는 한국의 경복궁 특별전시실(1957년)도 포함되어 있다. 68개국 사진가 273명의 작품 503점이 전시됐다. 냉전시대, 전 세계 사람들의 일상과 희로애락을 촘촘히 담았다. ‘인간가족전’은 2003년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도 등재됐다. 지금까지 이 전시회를 본 관객은 1000만명이 넘는다. 

난민을 주제로 한 ‘눈 덮인 모리아’(오른쪽)와 ‘한 배를 타고서’.

그러나 ‘문명전’은 ‘인간가족전’이 보여주지 못한, 아니 보여줄 수 없는 내용을 가지고 있다. 바로 ‘지금’이다. 1990년부터 현재까지 모습을 문명이란 테마로 조망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전 세계 다양한 도시의 작가들은 ‘지금 우리가 사는 방법’, 즉 우리가 어디에서 어떻게 사는지, 어떻게 일하고 노는지, 우리의 몸과 물건과 생각을 어떻게 움직이는지, 어떻게 협력하고 경쟁하는지, 어떻게 사랑하고 전쟁을 일으키는지를 관찰하고 기록하고 해석한다. 은행, 정부기관, 교도소, 학교를 포함한 온갖 형태의 일터에서 사진가들이 작업 중이며, 그들 각자는 우리 문명의 다채로운 모습을 각자의 시각으로 담아낸다”고 설명했다. 

마리 관장 취임 전부터 3년 준비 
135명 작가 작품 300여점 골라
‘인간가족전’ 이후 최대규모
 

1990년부터 지금까지의 모습 
최대한 있는 그대로 보여주며
긍·부정의 선택은 관람객에 맏겨
 

‘문명전’은 8개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벌집(Hive)’에서 시작해 ‘따로 또 같이(Alone Together)’ ‘흐름(Flow)’ ‘설득(Persuasion)’ ‘통제(Control)’ ‘파열(Rupture)’ ‘탈출(Escape)’을 거쳐 ‘다음(Next)’을 보고 나온다. 이번 전시의 공동 큐레이터 홀리 루셀은 지난 17일 기자간담회에서 “관객들은 정해진 순서에 상관없이 각자 자기만의 여정을 떠나게 된다”고 말했다. 

‘따로 또 같이’ 섹션에 있는 중국 작가 왕칭송의 ‘일, 일, 일해라’(2012)는 미치도록 일만 하는 중국 사람들의 모습을 연출한 사진이다. 환자복을 입은 사람들이 수액병이 꽂힌 책상에 건축모형 등을 놓고 일하고 있다. 당시 베이징에서 마구잡이로 건축물이 올라가고 있는 현실도 반영했다고 한다. 도나 슈워츠의 ‘빈 둥지의 부모들’ 연작은 출산 또는 입양을 기다리고 있는 부모들과, 자식을 떠나보내고 빈방에서 그들을 기다리는 부모들의 모습을 사진에 담았다. 슈워츠는 “가족은 집단문화가 시작되는 지점이고, 문명이 시작되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도나 슈워츠의 ‘빈 둥지의 부모들’.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60여년 전이라면 시도조차 할 수 없었던 사진도 있다. ‘파열’ 섹션 초입에서 볼 수 있는 리처드 모스의 ‘눈 덮인 모리아’(2017)는 무려 30㎞ 밖에서 찍은 사진이다. 작가가 군사분야에서나 쓰이던 기술을 사용했다고 한다. 흑백사진이지만 가건물이 빽빽히 들어찬 난민캠프의 모습이 자세히 보인다. ‘눈 덮인 모리아’ 왼쪽에는 프란체스코 치촐라의 ‘한 배를 타고서’(2015)가 자리 잡고 있다. 주제는 같다. 구조선을 기다리는 난민선 사람들의 모습을 아주 가까이서 찍은 사진이다. ‘문명전’ 공동 큐레이터 윌리엄 유잉은 기자간담회에서 두 사진을 가리키며 “이 사진들은 나란히 놓고 한꺼번에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난민캠프는 우리 곁에서 더 멀리, 우리가 볼 수 없는 곳으로 갈 것”이라고 걱정했다. 

<iframe src="http://www.khan.co.kr/ad/adInfoInc/khan/KH_View_MCD.html?igs=n" width="250" height="250" frameborder="0" scrolling="no" marginwidth="0" marginheight="0" vspace="0" hspace="0" style="background: none 0px 0px repeat scroll transparent; border-width: 0px; border-style: none; margin: 0px; outline: none 0px; padding: 0px; vertical-align: baseline;"></iframe>

보통 ‘문명’을 주제로 한 전시라면 디스토피아를 강조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문명전’은 섣부르게 낙관도 비관도 하지 않는다. 상대적으로 부정적인 모습이 더 많긴 하지만 최대한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선택은 관람객에게 맡긴다. 윌리엄 유잉은 “특정 메시지를 정해놓고 사진을 고르지 않았다”며 “다만 최근에 우려스러운 일이 많다보니 작가들의 시선에도 그런 점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홀리 루셀은 “그 어느 때보다 세계가 연결되어 있고, 인류는 그 어느 때보다 협업을 많이 하고 있다”며 “긍정적인 시선이 부족하다고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전시는 내년 2월17일까지.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0312116005&code=960202#csidx968eb92e0a47cec84313ed2d71de632 


   

총 게시물 3,84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43 [책]  행복하려면 자신에게 몰입하지 말아야 최고관리자 04-23 59 0
3842 [시사]  우리는 ‘코로나 19’의 태풍 앞에서 어떻게 할 것인가? 시냇물 04-11 73 0
3841 [시사]  대통령, 천안함 비극에 대한 의혹 이대로 방치할 건가 <기고&… 시냇물 03-30 116 0
3840 [시사]  대의를 저버린 코로나2019와 정의당2020 <기고> 김상일 전… 시냇물 03-22 983 0
3839 [시사]  조국 수사 부메랑, 진퇴양난 윤석열 시냇물 03-22 972 0
3838 [정보]  [나는 역사다] 13일 그리고 금요일 / 김태권 최고관리자 03-19 614 0
3837 [일반]  삼라만상에 신이 깃들어 있다 <연재> 고석근의 시시(詩視)… 시냇물 03-11 109 0
3836 [좋은 글]  코로나, 우리에겐 ‘질병’이 아니고 ‘역사’인 이유 <기고&… 시냇물 03-11 115 0
3835 [언론비판]  언론에 묻다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부장 시냇물 03-08 115 0
3834 [일반]  > 고석근의 시시(詩視)한 세상 (284) 시냇물 03-08 73 0
3833 [시사]  홈 > 오피니언 > 기고 코로나, ‘홍익인간’을 다시 생각… 시냇물 03-03 91 0
3832 [시사]  이번엔, 추미애가 맞고 윤석열이 틀렸다 시냇물 02-18 120 0
3831 [시사]  기생충’과 ‘민생단’ <기고> 김상일 전 한신대 철학과 … 시냇물 02-18 119 0
3830 [좋은 글]  자유와 사랑은 하나다 시냇물 02-18 116 0
3829 [시사]  ‘대림동’ 눈에 비친 한국언론, 생각해 봤나요 시냇물 02-18 106 0
3828 [언론비판]  임은정 검사가 겪은 한국의 ‘검찰 보도’ 시냇물 02-18 123 0
3827 [시사]  “왜 우리가 미국의 허락을 받아야 합니까” 시냇물 02-11 1009 0
3826 [일반]  아픈 만큼이 나다 시냇물 02-11 1017 0
3825 [좋은 글]  인간은 사실 서른 살이 넘으면 살아 있다고 할 수 없다 <연재… 시냇물 01-31 139 0
3824 [일반]  강유정의 영화로 세상읽기]아카데미 열병 강유정 강남대 교수·… 시냇물 01-23 677 0
3823 [일반]  “조국” “공수처” 불붙기 전에…“어, 삼촌 새 차 사셨네요” 시냇물 01-23 670 0
3822 [일반]  문제는 늘 내 안의 한 생각이다! 시냇물 01-23 644 0
3821 [일반]  양승훈의 공론공작소]워라밸 시대와 ‘하이퍼 텐션’ 양승훈 경… 시냇물 01-19 1039 0
3820 [일반]  영화관은 사라지는가? <연재> 전영우의 미디어와 사회 (12… 시냇물 01-19 1039 0
3819 [일반]  짚으로 두른 굴뚝, 왜 이 모양인가 하니 시냇물 01-19 1064 0
3818 [일반]  행복은 자족(自足) 속에 있다 시냇물 01-15 1056 0
3817 [시사]  수치스런 알몸 검신, 더욱 황당한 일이 이어졌다 시냇물 01-15 974 0
3816 [책]  하승수 지음 《배를 돌려라, 대한민국 대전환》(한티재, 2019년) 시냇물 01-07 276 0
3815 [일반]  청소년의 성은 왜 억압되는가 시냇물 01-07 241 0
3814 [시사]  조국 공소장이 가리키는 검찰·언론의 무리수 시냇물 01-07 236 0
3813 [좋은 글]  김택근의 묵언]석유동물 시대의 종말 시냇물 01-04 228 0
3812 [일반]  [세상읽기]일상의 킬링필드 강수돌 고려대 융합경영학부 교수 시냇물 01-04 211 0
3811 [언론비판]  이것만 보면 2020년 미디어 전망·쟁점 한 눈에 시냇물 01-01 206 0
3810 [일반]  2020년 1월1일자 한겨레만 4년째 삼성광고 없다 시냇물 01-01 200 0
3809 [시사]  노무현의 "미련한 짓"은 되풀이 되지 않았다 시냇물 01-01 197 0
3808 [일반]  우리는 모두 한데 모여 북적대며 살고 있지만 너무나 고독해서 … 시냇물 01-01 185 0
3807 [시사]  나치 기독교를 따르는 멍청한 감리교 장로들에게.... 시냇물 12-09 563 0
3806 [시사]  '제국' 미국의 집값 폭등과 노숙자 대란 시냇물 12-06 581 0
3805 [좋은 글]  교육이란 학교에서 배운 것을 다 잊어버린 후에도 남는 어떤 것… 시냇물 12-06 551 0
3804 [시사]  오창익의 인권수첩]나라를 어지럽히는 검찰 시냇물 12-06 556 0
3803 [시사]  김용균이, 나를 쳐다보고 있다 [기고] 명진 스님(평화의길 이사… 시냇물 12-06 516 0
3802 [시사]  미국, 도대체 왜 이러나? 강명구 뉴욕시립대 바룩칼리지 정치경… 시냇물 11-29 466 0
3801 [일반]  다시 보는 스카이캐슬 <연재> 전영우의 미디어와 사회 (5) 시냇물 11-29 423 0
3800 [시사]  [정동칼럼]감찰 유감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검찰부장 시냇물 11-24 372 0
3799 [시사]  실망은 누구의 몫일까? <칼럼> 정영철 서강대 공공정책대… 시냇물 11-24 351 0
3798 [책]  교육기관이 아닌 ‘기업’이 된 한국 대학 시냇물 11-24 346 0
3797 [시사]  사망 노동자 1200명 이름으로 채운 경향 1면 시냇물 11-21 290 0
3796 [시사]  불출마 이용득 "문 대통령 시정연설 듣는데 부글부글 끓었다" 시냇물 11-21 275 0
3795 [일반]  어디를 가든지 그곳에서 주인이 되면 서 있는 그곳이 진리가 되… 시냇물 11-13 318 0
3794 [시사]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 시냇물 11-13 284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