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684건, 최근 1 건
   
[시사] 청소년 인적자본 세계 2위, 개인·국가발전으로 이어져야
글쓴이 : 시냇물 날짜 : 2018-10-12 (금) 20:01 조회 : 676

한국 어린이·청소년들의 인적자본 수준이 세계 2위라는 국제기구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세계은행(WB)이 11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 연차총회에서 전 세계 157개국을 대상으로 측정해 처음으로 발표한 인적자본지수(HCI) 평가에서다. 인적자본지수는 그 나라의 보건·교육 상태를 반영해 오늘 태어난 아이가 18세까지 얻게 될 인적자본의 총량, 즉 미래 생산성을 계량화한 것이다. 세계은행 조사 결과 한국의 인적자본지수(0~1 사이 값)는 0.84로 싱가포르(0.88)에 이어 세계에서 두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왔다. 일본(3위), 독일(11위), 영국(15위), 미국(24위), 중국(46위) 등을 모두 앞선다. 한국 어린 세대의 경쟁력이 이들 선진 강대국보다 우수하다는 의미다.

미래를 이끌어갈 어린 세대의 인적자본이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조사결과는 고무적이다. 하지만 과연 한국 어린이·청소년들의 우수한 인적자본 수준이 이들 개인과 국가의 발전과 행복으로 이어지고 있는지를 생각하면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인적자본 상위권 배경도 논란거리다. 세계은행이 인적자본지수를 측정한 요소들은 학업예상기간, 학업성취도 등 학교교육 부문과 5세까지의 아동 생존율, 60세까지의 성인 생존율, 5세 이하 아동 발달장애 비율 등 의료·보건 부문 등이다. 한국이 의료·보건 부문에서 선진국들보다 월등히 높을 리는 없다. 한국 학부모들의 유별난 교육열에 힘입어 교육 관련 평가 요소에서 다른 나라들보다 높은 점수가 나왔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제는 한국 사회에서 어린 세대의 우수한 인적자본이 성인이 됐을 때 얼마나 제대로 발현될 수 있는가다. 이번 지수는 18세까지 얻게 되는 생산성을 측정한 것이다. 이후 이들이 직업을 갖는 등 사회활동을 할 때 생산성은 진정으로 발현될 기회를 갖는다. 하지만 개인의 적성은 무시하고 오로지 명문대 입학만을 위해 ‘입시기계’가 돼야 하는 청소년기와 극심한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기를 지나면서 우수한 인적자본은 역량을 발현하기는커녕 오히려 퇴보할 가능성이 크다. 국토가 좁고, 천연자원도 부족한 한국에서 사람, 즉 인적자본은 사회 발전을 위한 최대의 자산일 수밖에 없다. 어린 세대의 우수한 경쟁력이 성인이 돼서 제대로 발현될 수 있도록 한국 사회의 시스템이 개혁되지 않는다면 세계 2위라는 인적자본지수는 공허한 숫자놀음에 그치게 될 뿐이다. 

2018 Korea Blockchain Expo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10112034015&code=990101#csidxa243e0d7b25b5d1839d7a9be004f282

   

총 게시물 3,684건, 최근 1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684 [좋은 글]  [이승욱의 증상과 정상] 나를 위한 사마리아인 최고관리자 11:06 3 0
3683 [일반]  시를 모르는 사람과 대화하는 건 벽을 마주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시냇물 02-13 37 0
3682 [일반]  항일유격대와 야생동물 간의 특이한 관계 <기고> 김상일 … 시냇물 02-13 34 0
3681 [일반]  “시는 투쟁을 호소하는 나팔소리이다” [친절한통일씨] 전사 김… 시냇물 02-13 37 0
3680 [일반]  한반도 통일에 인디언 추장을 앞세우자!<기고> 김상일 전 … 시냇물 02-07 233 0
3679 [일반]  2019.01.01. 책을 내면서 녹색평론 통권 제164호 김종철 시냇물 01-09 173 0
3678 [시사]  올꾼이법, 나경원의 말 국보법 위반 아닌가? <기고> 김상… 시냇물 01-08 135 0
3677 [좋은 글]  서평| 중독사회의 뒤틀린 욕망에서 해방되자면 시냇물 01-02 61 0
3676 [일반]  현대의료와 윤리 시냇물 01-02 69 0
3675 [시사]  ‘지지율’은 잘못된 것, ‘지지 율려’가 옳다 <기고> 김… 시냇물 12-28 62 0
3674 [시사]  지지율 '데스크로스'와 소름 돋는 유시민의 예언 시냇물 12-28 62 0
3673 [일반]  [목요편지] 첫사랑 시냇물 12-27 60 0
3672 [일반]  [유라시아 견문] 다른 백년, 다시 개벽 : 유학국가에서 동학국가… 시냇물 12-27 65 0
3671 [일반]  한국에서 제일 불햏한 애들은 시냇물 12-21 279 0
3670 [일반]  {산티아고 순례길을 걸으며(1)} 시냇물 12-21 227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