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843건, 최근 0 건
   
[일반] 광야의 소리 12 '민족일보 다시보기' <47>
글쓴이 : 시냇물  (121.♡.55.43) 날짜 : 2018-09-14 (금) 22:53 조회 : 3668
광야의 소리 12'민족일보 다시보기' <47>
이창훈  |  tongil@tongilnews.com
승인 2018.09.14  09:35:52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하며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를 다시 시작한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연재는 지난 2007년 10월 31일 첫 회를 시작으로 게재돼 부침을 겪다가 2011년 7월 2일 36회를 끝으로 중단된 바 있다.

알다시피 민족일보는 1961년 2월 13일부터 5월 19일까지 지령 92호의 짧은 삶을 살았다. 단명(短命)하긴 했지만 민족일보는 당시 저 유명한 ‘양단된 조국의 통일을 절규하는 신문’ 등 4대 사시(社是)를 내걸고 사월혁명 직후 “한국사회의 새로운 발전과 모색을 대변하는 신문”으로서 아직도 수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깊이 박혀 있다.

통일뉴스가 ‘민족일보 다시보기’를 연재하는 이유는 일찍이 통일뉴스가 민족일보의 얼을 이어받겠다고 국내외에 선언한 바 있으며, 특히 4월혁명 직후 한국사회를 논한 민족일보가 6.15시대를 지나 4.27판문점선언 시대를 맞는 지금 남북관계 발전과 민족통일에 무언가 긍정적 메시지를 줄 것이라는 기대에서이다.

‘민족일보 다시보기’ 란에는 민족일보에 실린 여러 가지 내용이 게재될 것이다. 사설, 논단을 비롯해 인터뷰, 기획연재, 세계의 동향 그리고 생생한 사회면 기사들이 매주 금요일에 한 편씩 실릴 것이다. 게재 방식은 첫째 원본을 싣고, 둘째 그 원본을 현실에 맞게 수정해 싣고, 셋째 가능한 경우 해설을 덧붙일 것이다. 특히 이 작업을 주도하는 이창훈 4.9통일평화재단 사료실장께 감사드린다. / 편집자 주

광야의 소리 12

김학규

민족정기가 통곡할 뿐

=38선이 무너지지 않는 한 평화도 독립도 없다=

선건설 후통일이란 궤변

 

『그걸 묻는 건 백치예요 통일독립은 절대적입니다. 삼천만의 민족혼이 전멸되지 않는 한 내일의 조국통일은 태양보다 밝습니다. 살인강도 이승만 도적이 또 다시 군림한다치더라도 하루가지나면 하루가 더 가까와 오는 것이 민족의 숙원이요. 조국의 지상명령인 통일독립의 그날입니다』 김학규씨의 말이었다. 그 이름 영원한 백범선생의 초상 앞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쥔 광복군투사 김학규씨의 자신있는 외침이다.

『3•1항쟁의 뼈를 가진 우리 겨레입니다. 4•19반항의 피가 흐르는 우리 민족입니다. 적수공권으로 일제에 항쟁하고 맨주먹 빈손으로 이승만을 때려눕힌 이 민족의 기상이 몽매간에도 잊을 길 없는 통일성업에 이바지 될 때 삼팔선이라는 피의 마선은 무너지고 민족분렬이라는 조국의 통곡은 멈출 것입니다』

『단일민족의 단일조국건설을 방해한 역적이 누구이며 우리 민족을 위한 우리 민족에 의한 우리 민족의 통일을 훼방하는 구적(원수)이 누군지 아십니까?』

그는 돌아섰다. 민족의 아버지 백범을 가리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이었다

『선생은 일찌기 말씀하셨읍니다. 미국과 소련을 향해 선언한 것입니다. 「삼팔선은 너희가 만들었다 너희가 만든 이 장벽을 해결하지 않는 것은 남의 집에 와서 불을 질러놓고 꺼주지 않는 것과 다름없다. 너희들은 방화범이다」라고…』

백범 선생을 우러러 보는 김학규씨의 표정은 긴장과 흥분과 경련의 비분강개에 휩싸였다. 조국의 운명을 어깨에 걸머지고 민족의 해방을 목 놓아 부르며 백절불굴 칠전팔기로 비풍참우 칠십평생을 보냈건만 그리워 못 잊던 내 조국 땅에서 이승만을 수괴로 한 매국적인 세력의 흉탄에 쓰러져간 백범의 영상을 더듬는 김씨의 안면엔 괴로운 빛만이 처절했다.

 
그러나 그는 다시 외쳤다. 광부군 제1지대장 김원봉장군, 제2지대장 이범석장군과 함께 제3지대장의 중책을 맡고 일제의 총칼에 강강(오기로 보임-편집자주) 싸우던 김학규장군의 서철(강철의 오기로 보임-편집자주)같은 신념은 외치는 것이었다. 『민족정기가 통곡할 뿐입니다. 다시 찾은 조국에 삼팔선이란 웬 말입니까? 총칼이 죄 없는 겨레의 심장을 뚫다니 도대체 이게 무슨 영문입니까 순수한 마음씨로 선량하게 살아가는 우리 민족에게 이렇듯 처절한 목불인견의 참상이 빚어져야하는 이유가 어디 있단 말입니까? 꿈에도 있을 수 없어요. 꿈에도 있을 수 없는 천부당만부당이란 말입니다』 장군은 잠시 말을 끊었다.

절절한 침묵만이 주위를 무겁게 감쌌다. 『1949년 6월 26일입니다. 청사의 주인공 백범선생이 매국도단들의 흉탄에 가셨을 때 말입니다. 나는 그때 백범선생을 보우하며 한독당의 조직부장으로 있었읍니다. 그런데 그때 말입니다. 선생이 떠나신 바로 그 다음날인 1949년 6월 27일 나는 갇히고야 말았읍니다.』

장군은 가볍게 웃어 넘겼다. 그러나 얼음같이 차겁고 폐허같이 쓸쓸한 웃음이다. 한동안 말없이 회억(돌이켜 생각함)에 잠겼던 그는 곧이어 다부진 육성으로 이어갔다.

『반도의 목은 졸라맨 삼팔선이 무너지지 않는 한, 건설도 없고 평화도 없고 그리고 또 독립도 없읍니다. 오직 약소민족의 비극과 죄없는 백성들의 신음뿐일 것입니다. 민주적이고 자주적인 독립세력을 확립한 다음 외세의존을 뿌리치고 남북협상으로 해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통일문제는 이 이상 더 지연시켜서는 안 됩니다. 시간을 끌면 끌수록 이익은커녕 해독뿐입니다. 선건설 후통일이라는 것은 무자비한 궤변에 지나지 않는 말입니다. 거듭 말씀드립니다마는 민주적이고 자주적인 민족세력의 굳건한 단결로 남북협상을 통하는 길 뿐입니다. 어서 빨리 한시 급히 조국의 목을 졸라매는 삼팔선이라는 쇠사슬을 끊어야 합니다. 난 오직 백범의 위대한 뜻을 받들어 이 목숨 다하도록 통일의 그날까지 싸울 것입니다. 겨레여 ?기하라. 영세중립보다 영세통일독립국으로』

(사진=고 백범김구선생 초상앞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외치는 김학규씨)

김학규씨 약력

▲평안도 평원군 출신(61세) ▲30세시 한일합방으로 부모따라 만주에 감 ▲중국중앙군관학교 졸 ▲조선혁명군 참모장 ▲상해에서 김규식선생과 함께 한국독립당 창건 ▲7•7사변에 항일전참여 ▲중경에서 광복군 제1지대장 취임 ▲8•15로 망명 30년 만에 귀국 ▲현 한독당 대표위원

廣野의 소리 12

  
▲ 광야의 소리 12 [민족일보 기사 이미지]

金學奎

광야의 소리 12 [민족일보 기사 이미지]

民族正氣가 痛哭할 뿐

=38線이 무너지지 않는限 平和도 獨立도 없다=

先建設 後統一이란 詭辯

 

『그걸 묻는 건 白癡예요 統一獨立은 絶對的입니다. 三千萬의 民族魂이 全滅되지않는 限 來日의 祖國統一은 太陽보다 밝습니다. 殺人强盜 李承晩 盜賊이 또 다시 君臨한다치더라도 하루가지나면 하루가 더 가까와 오는 것이 民族의 宿願이요. 祖國의 至上命令인 統一獨立의 그날입니다』 金學奎氏의 말이었다. 그 이름 永遠한 白凡先生의 肖像앞에서 두주먹을 불끈 쥔 光復鬪士 金學奎氏의 自信있는 외침이다.

『三•一 抗爭의 뼈를 가진 우리 겨레입니다. 四•一九 反抗의 피가 흐르는 우리 民族입니다. 赤手空拳으로 日帝에 抗爭하고 맨주먹 빈손으로 李承晩을 때려눕힌 이 民族의 氣像이 몽매간에도 잊을 길 없는 統一聖業에 이바지 될 때 三八線이라는 피의 魔線은 무너지고 民族分裂이라는 祖國의 痛哭은 멈출 것입니다』

『單一民族의 單一祖國建設을 妨害한 逆賊이 누구이며 우리 民族을 爲한 우리 民族에 依한 우리 民族의 統一을 毁謗하는 仇敵이 누군지 아십니까?』

그는 돌아섰다. 民族의 아버지 白凡을 가리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이었다

『先生은 일찌기 말씀하셨읍니다 美國과 蘇聯을 向해 宣言한 것입니다. 「三八線은 너희가 만들었다 너희가 만든 이 장벽을 해결하지 않는 것은 남의 집에 와서 불을 질러놓고 꺼주지 않는 것과 다름없다. 너희들은 放火犯이다」라고…』

白凡 先生을 우러러 보는 金學奎氏의 表情은 緊張과 興奮과 경련의 悲憤慷慨에 휩싸였다. 祖國의 運命을 어깨에 걸머지고 民族의 解放을 목놓아 부르며 百折不屈 七轉八起로 悲風慘雨 七十平生을 보냈건만 그리워 못잊던 내 祖國 땅에서 李承晩을 首魁로한 賣國的인 勢力의 兇彈에 쓰러져간 白凡의 影像을 더듬는 金氏의 顔面엔 괴로운 빛만이 悽絶했다.

그러나 그는 다시 외쳤다. 光復軍 第一支隊長 金元鳳將軍, 第二支隊長 李範奭將軍과 함께 第三支隊長의 重責을 맡고 日帝의 총칼에 鋼鋼 싸우던 金學奎將軍의 서鐵같은 信念은 외치는 것이었다. 『民族正氣가 痛哭할 뿐입니다. 다시 찾은 祖國에 三八線이란 웬 말입니까? 총칼이 罪없는 겨레의 심장을 뚫다니 都大體 이게 무슨 영문입니까 純粹한 마음씨로 善良하게 살아가는 우리 民族에게 이렇듯 凄絶한 目不忍見의 慘相이 빚어져야하는 理由가 어디있단 말입니까? 꿈에도 있을 수 없어요. 꿈에도 있을 수 없는 千不當萬不當이란 말입니다』 將軍은 잠시 말을 끊었다.

切切한 沈默만이 周圍를 무겁게 감쌌다.『一九四九年六月二十六日입니다. 靑史의 主人公 白凡先生이 賣國徒單들의 兇彈에 가셨을 때 말입니다. 나는 그때 白凡先生을 保佑하며 韓獨黨의 組織部長으로 있었읍니다. 그런데 그때 말입니다. 先生이 떠나신 바로 그 다음날인 一九四九年 六月二十七日 나는 갇히고야 말았읍니다』

將軍은 가볍게 웃어 넘겼다. 그러나 얼음같이 차겁고 폐허같이 쓸쓸한 웃음이다. 한동안 말없이 回憶에 잠겼던 그는 곧이어 다부진 肉聲으로 이어갔다.

『半島의 목은 졸라맨 三八線이 무너지지 않는 限 建設도 없고 平和도 없고 그리고 또 獨立도 없읍니다. 오직 弱少民族의 悲劇과 罪없는 百姓들의 呻吟뿐일 것입니다. 民主的이고 自主的인 獨立勢力을 確立한 다음 外勢依存을 뿌리치고 南北協商으로 해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統一問題는 이 以上 더 遲延시켜서는 안됩니다. 時間을 끌면 끌수록 利益은커녕 害毒뿐입니다. 先建設後統一이라는 것은 無慈悲한 詭辯에 지나지 않는 말입니다. 거듭 말씀드립니다마는 民主的이고 自主的인 民族勢力의 굳건한 團結로 南北協商을 通하는 길 뿐입니다. 어서 빨리 한시 급히 祖國의 목을 졸라매는 三八線이라는 쇠사슬을 끊어야 합니다. 난 오직 白凡의 偉大한 뜻을 받들어 이 목숨 다하도록 統一의 그날까지 싸울 것입니다 겨레여 ?起하라. 永世中立보다 永世統一獨立國으로』

 
(寫眞=故凡金九先生 肖像앞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쥐고 외치는 金學奎氏)

金學奎氏略歷

▲平安道 平原君 出身(六一歲)▲十三歲時 韓日合邦으로 父母따라 滿洲에 감 ▲中國中央軍官

學校卒 ▲朝鮮革命軍 參謀長 ▲上海에서 金奎植先生과 함께 韓國獨立黨創建 ▲七•七事變에 抗日戰參與 ▲重慶에서 光復軍 第一支隊長 就任 ▲八•一五로 亡命 三十年만에 歸國 ▲現韓獨黨 代表委員

<민족일보> 1961년 2월 25일자 1면

 


   

총 게시물 3,84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843 [책]  행복하려면 자신에게 몰입하지 말아야 최고관리자 04-23 59 0
3842 [시사]  우리는 ‘코로나 19’의 태풍 앞에서 어떻게 할 것인가? 시냇물 04-11 73 0
3841 [시사]  대통령, 천안함 비극에 대한 의혹 이대로 방치할 건가 <기고&… 시냇물 03-30 116 0
3840 [시사]  대의를 저버린 코로나2019와 정의당2020 <기고> 김상일 전… 시냇물 03-22 983 0
3839 [시사]  조국 수사 부메랑, 진퇴양난 윤석열 시냇물 03-22 972 0
3838 [정보]  [나는 역사다] 13일 그리고 금요일 / 김태권 최고관리자 03-19 614 0
3837 [일반]  삼라만상에 신이 깃들어 있다 <연재> 고석근의 시시(詩視)… 시냇물 03-11 109 0
3836 [좋은 글]  코로나, 우리에겐 ‘질병’이 아니고 ‘역사’인 이유 <기고&… 시냇물 03-11 115 0
3835 [언론비판]  언론에 묻다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부장 시냇물 03-08 115 0
3834 [일반]  > 고석근의 시시(詩視)한 세상 (284) 시냇물 03-08 73 0
3833 [시사]  홈 > 오피니언 > 기고 코로나, ‘홍익인간’을 다시 생각… 시냇물 03-03 91 0
3832 [시사]  이번엔, 추미애가 맞고 윤석열이 틀렸다 시냇물 02-18 120 0
3831 [시사]  기생충’과 ‘민생단’ <기고> 김상일 전 한신대 철학과 … 시냇물 02-18 119 0
3830 [좋은 글]  자유와 사랑은 하나다 시냇물 02-18 116 0
3829 [시사]  ‘대림동’ 눈에 비친 한국언론, 생각해 봤나요 시냇물 02-18 106 0
3828 [언론비판]  임은정 검사가 겪은 한국의 ‘검찰 보도’ 시냇물 02-18 123 0
3827 [시사]  “왜 우리가 미국의 허락을 받아야 합니까” 시냇물 02-11 1009 0
3826 [일반]  아픈 만큼이 나다 시냇물 02-11 1017 0
3825 [좋은 글]  인간은 사실 서른 살이 넘으면 살아 있다고 할 수 없다 <연재… 시냇물 01-31 139 0
3824 [일반]  강유정의 영화로 세상읽기]아카데미 열병 강유정 강남대 교수·… 시냇물 01-23 677 0
3823 [일반]  “조국” “공수처” 불붙기 전에…“어, 삼촌 새 차 사셨네요” 시냇물 01-23 670 0
3822 [일반]  문제는 늘 내 안의 한 생각이다! 시냇물 01-23 644 0
3821 [일반]  양승훈의 공론공작소]워라밸 시대와 ‘하이퍼 텐션’ 양승훈 경… 시냇물 01-19 1039 0
3820 [일반]  영화관은 사라지는가? <연재> 전영우의 미디어와 사회 (12… 시냇물 01-19 1039 0
3819 [일반]  짚으로 두른 굴뚝, 왜 이 모양인가 하니 시냇물 01-19 1064 0
3818 [일반]  행복은 자족(自足) 속에 있다 시냇물 01-15 1056 0
3817 [시사]  수치스런 알몸 검신, 더욱 황당한 일이 이어졌다 시냇물 01-15 974 0
3816 [책]  하승수 지음 《배를 돌려라, 대한민국 대전환》(한티재, 2019년) 시냇물 01-07 276 0
3815 [일반]  청소년의 성은 왜 억압되는가 시냇물 01-07 241 0
3814 [시사]  조국 공소장이 가리키는 검찰·언론의 무리수 시냇물 01-07 236 0
3813 [좋은 글]  김택근의 묵언]석유동물 시대의 종말 시냇물 01-04 228 0
3812 [일반]  [세상읽기]일상의 킬링필드 강수돌 고려대 융합경영학부 교수 시냇물 01-04 211 0
3811 [언론비판]  이것만 보면 2020년 미디어 전망·쟁점 한 눈에 시냇물 01-01 206 0
3810 [일반]  2020년 1월1일자 한겨레만 4년째 삼성광고 없다 시냇물 01-01 200 0
3809 [시사]  노무현의 "미련한 짓"은 되풀이 되지 않았다 시냇물 01-01 197 0
3808 [일반]  우리는 모두 한데 모여 북적대며 살고 있지만 너무나 고독해서 … 시냇물 01-01 185 0
3807 [시사]  나치 기독교를 따르는 멍청한 감리교 장로들에게.... 시냇물 12-09 563 0
3806 [시사]  '제국' 미국의 집값 폭등과 노숙자 대란 시냇물 12-06 581 0
3805 [좋은 글]  교육이란 학교에서 배운 것을 다 잊어버린 후에도 남는 어떤 것… 시냇물 12-06 551 0
3804 [시사]  오창익의 인권수첩]나라를 어지럽히는 검찰 시냇물 12-06 556 0
3803 [시사]  김용균이, 나를 쳐다보고 있다 [기고] 명진 스님(평화의길 이사… 시냇물 12-06 516 0
3802 [시사]  미국, 도대체 왜 이러나? 강명구 뉴욕시립대 바룩칼리지 정치경… 시냇물 11-29 466 0
3801 [일반]  다시 보는 스카이캐슬 <연재> 전영우의 미디어와 사회 (5) 시냇물 11-29 423 0
3800 [시사]  [정동칼럼]감찰 유감 임은정 울산지방검찰청 검찰부장 시냇물 11-24 372 0
3799 [시사]  실망은 누구의 몫일까? <칼럼> 정영철 서강대 공공정책대… 시냇물 11-24 351 0
3798 [책]  교육기관이 아닌 ‘기업’이 된 한국 대학 시냇물 11-24 346 0
3797 [시사]  사망 노동자 1200명 이름으로 채운 경향 1면 시냇물 11-21 290 0
3796 [시사]  불출마 이용득 "문 대통령 시정연설 듣는데 부글부글 끓었다" 시냇물 11-21 275 0
3795 [일반]  어디를 가든지 그곳에서 주인이 되면 서 있는 그곳이 진리가 되… 시냇물 11-13 318 0
3794 [시사]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 시냇물 11-13 284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