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712건, 최근 0 건
   
[일반] 플라스틱 먹고 죽은 고래…뱃속에 쓰레기 29㎏ 있었다
글쓴이 : 시냇물  (61.♡.67.69) 날짜 : 2018-04-14 (토) 13:15 조회 : 6925

플라스틱 먹고 죽은 고래…뱃속에 쓰레기 29㎏ 있었다

조홍섭 2018. 04. 13
조회수 4200 추천수 0
스페인서 2월 발견 부검 결과 “플라스틱이 사인”
비닐봉지, 로프, 그물이 장관 막아 복막염 유발

» 그린피스 필리핀이 세계 고래의 날을 맞아 플라스틱 폐기물의 심각성을 일깨우기 위해 설치한 고래 조형물. 경고는 실제가 되고 있다. 그린피스 필리핀 제공

“죽은 고래의 경고를 들으세요.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에 무슨 일을 일으키는지 가까이 와서 보세요.”

필리핀 환경단체인 그린피스 필리핀은 세계 고래의 날인 2월18일 마닐라만 해변에 플라스틱 폐기물로 만든 길이 15m의 거대한 고래 조형물을 설치했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단지 경고가 아니라 실제로 비닐봉지 등 플라스틱 폐기물은 고래를 죽인다. 2월27일 스페인 남부 무르시아 해변에서 향고래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길이 10m, 무게 6t의 젊은 수컷인 이 고래의 사인을 엘 바예 야생동물구조센터가 조사한 결과 플라스틱 쓰레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무르시아 지역당국이 4일 밝혔다.

» 스페인 남부 해변에서 2월 발견된 향고래 주검. EspaciosNaturalesMur 트위터 갈무리

이 고래는 주로 오징어를 잡아먹는데, 부검 결과 뱃속에서는 29㎏에 이르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나왔다. 비닐봉지를 비롯해 로프, 그물 조각 등이 위장과 창자를 가득 막고 있었다. 당국은 고래가 배출하지 못한 플라스틱 쓰레기가 위장과 창자 내부를 막아 장관 안쪽 벽에 세균과 곰팡이 감염을 불렀고, 결국 복막염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았다.

» 젊은 수컷 향고래의 뱃속에서 나온 29㎏ 무게의 플라스틱 쓰레기. EspaciosNaturalesMur 트위터 갈무리

지역 자연보호기관이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사진을 보면, 향고래는 놀랍게 말랐고 뱃속에서는 쓰레기 매립장에서 보는 것 같은 플라스틱 폐기물이 가득 들어있었다.

» 타이의 관광지 피피섬 바다의 플라스틱 오염 모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플라스틱 사용과 폐기가 늘면서 바다의 플라스틱 쓰레기는 급속히 늘어나, 북태평양에는 조류를 따라 플라스틱 쓰레기가 모인 거대한 쓰레기 지대가 펼쳐져 있다(▶관련 기사태평양 한가운데 거대한 ‘플라스틱 수프’ 있다).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실린 최근의 연구를 보면, 이곳에는 남한 면적의 16배인 160만㎢에 걸쳐 1조8000만 조각으로 이뤄진 플라스틱 쓰레기 8만t 이상이 떠다닌다.

조홍섭 기자 ecothink@hani.co.kr

   

총 게시물 3,71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712 [시사]  영상+] “3년전 강남 클럽서 ‘경찰 잡았으니, 이제 검찰 잡자’… 시냇물 03-22 5 0
3711 [시사]  나는 국가보안법 폐지를 반대한다! <기고> 김상일 전 한신… 시냇물 03-22 10 0
3710 [일반]  학교의 안과 밖]불안을 먹고 사는 입시 ‘학종’ 시냇물 03-19 10 0
3709 [시사]  평화통일단체들, 국제사회에 ‘한반도 평화’ 적극 알려야 시냇물 03-19 7 0
3708 [일반]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 시냇물 03-13 19 0
3707 [일반]  북한 스마트폰 ‘평양2423’으로 셀카 찍었더니…아이폰보다 낫… 시냇물 03-13 18 0
3706 [일반]  [박노자의 한국, 안과 밖] 한류, 또 하나의 착취공장인가 시냇물 03-13 14 0
3705 [시사]  "'조선일보' 앞에 김앤장 변호사도 장관도 모두 무너… 시냇물 03-13 23 0
3704 [좋은 글]  한반도의 빛과 어둠 녹색평론 통권 제165호 임마누엘 페스트라이… 시냇물 03-05 32 0
3703 [시사]  미국, '제2의 우라늄 시설' 안다? 차라리 잘 됐다! 시냇물 03-05 28 0
3702 [시사]  'https 논란'에 시민들 분노하는 진짜 이유 모르나 [… 시냇물 03-05 27 0
3701 [시사]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1 시냇물 03-05 52 0
3700 [시사]  고문실의 문구멍은 거꾸로 뚫려 있구나 시냇물 03-05 27 0
3699 [시사]  "장자연 문건, 작성 이유는..." 10년 만에 나온 동료의 고백 시냇물 03-05 20 0
3698 [시사]  임은정 “정치에 뜻 없어···검찰에 사건 덮는 ‘악의 무리’ … 시냇물 03-04 19 0
3697 [시사]  우리는 인도를 얼마나 알고 있나 [미디어오늘 1189호 사설] 시냇물 03-04 27 0
3696 [일반]  정신대는 위안부와 같은가 시냇물 02-28 28 0
3695 [시사]  김정은이 미국 기자 질문에 답했다 시냇물 02-28 27 0
3694 [일반]  집단 암 발병’ 익산 장점마을 인근서 발암물질 검출 시냇물 02-28 37 0
3693 [인물]  3.1혁명 추진한 천도교 핵심 3인방 권동진(權東鎭) / 1861~1947 시냇물 02-26 61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