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666건, 최근 0 건
   
[음악] “모든 대중음악 근원은 아프리카”
글쓴이 : 시냇물 날짜 : 2018-01-14 (일) 22:08 조회 : 6261

“모든 대중음악 근원은 아프리카”

등록 :2018-01-14 13:12수정 :2018-01-14 19: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아시아+아프리카 밴드 ‘앗싸(AASSA)’
성기완·한여름·아미두 의기투합
서양-동양, 현대-전통 뒤섞인
앨범 ’트레봉봉’내고 27일 공연
앗싸. 칠리뮤직코리아 제공
앗싸(AASSA)의 영문 표기에는 에스(S)가 연달아 두 개 붙는다. ‘아프로 아시안 싸운드 액트’(Afro Asian SSound Act)를 줄여 앗싸라 부르는 이들의 음악은 ‘사운드’가 아니라 ‘싸운드’다. 아프리카 사운드와 아시아 사운드, 두 개의 사운드가 더해져 싸운드가 됐다.앗싸는 두 명의 아시아인과 한 명의 아프리카인이 결성한 팀이다. 시인이자 3호선 버터플라이의 리더로 활동했던 성기완과 정가(正歌)를 전공한 한여름, 그리고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 음악계급 ‘그리오’(griot) 가문 출신으로 한국에서 음악을 가르치고 있는 아미두 발라니 디아바테가 앗싸의 구성원이다.크게 두 개의 사운드가 더해졌다 했지만 실제로는 더 많은 소리들이 앗싸의 첫 앨범 <트레봉봉>(Tres BonBon)에 담겨 있다. 아프로 리듬과 트로트 선율이 호흡을 맞추고, 블루스와 랩과 솔이 한데 뒤섞인다. 기타와 드럼으로 대표되는 서구 현대 악기와 발라폰, 칼라바시, 응고니 같은 아프리카 전통 악기가 한 곡에서 기묘하게 맞물린다.이 묘한 혼합의 배경에는 성기완의 탐구가 있었다. 2005년부터 <교육방송>(EBS) 라디오 <세계음악기행>을 진행하면서 더 많은 세계의 음악을 접하게 됐고, 알면 알수록 아프로 사운드에 대한 궁금증이 커졌다. 자신이 즐겨 듣던 모든 대중음악의 근원에 아프리카 음악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제가 지금까지 들었던 음악의 핵심이 뭐냐 생각해보면 저는 결국 아프리카 음악을 듣고 있었던 거예요. ‘내가 듣는 음악이 영국 음악인가? 내가 밴드에서 하고 있는 음악이 미국 음악인가?’ 이런 생각을 하면서 나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됐고, 아프로라는 접두어를 붙여 영국 음악은 아프로-브리티시, 미국 음악은 아프로-노던 아메리칸 음악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 거죠. 그 연장에서 우리 음악을 아프로-아시안이라고 못할 건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2008년 훌쩍 아프리카로 떠나 석 달간 말리에 머물렀다. 그곳에서 어느 벽에 쓰여 있던 글을 보고 자신의 생각을 다시 확신할 수 있었다. ‘우리의 자식들’이라 쓰여 있는 글귀 아래 비틀스가 있었고, 롤링 스톤스가 있었고, 밥 말리가 있었다. 특별할 것도 없이 수많은 아프리카 음악가 이름 사이에 롤링 스톤스가 끼어 있었다. 그곳에서 만난 여든이 넘은 한 음악가는 성기완에게 “음악은 여행이다. 우리가 떠나보낸 소리들이 다시 우리에게 돌아오는 걸 느낀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이런 치열한 고민과 색다른 재능이 더해져 <트레봉봉>이 만들어졌다. 리듬은 팔딱거리고, 흥겨운 가운데 처연하게 전해지는 정서가 있다. 다양한 악기만큼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시아무어(부르키나파소 시아무족의 언어), 밤바라어(말리에서 사용되는 언어) 등 5개 국어가 노래에서 함께 노닌다. 가사도 하나의 악기처럼 통통 튀며 귀에 감긴다. 오는 27일 서울 마포구 연남동 ‘채널1969’에서 열리는 공연에서 이들은 시루떡이라도 돌리겠다고 한다. “아프리카 음악에선 먹을 게 빠지면 안 되는 것 같아요. 아주 흥겨운 동네잔치가 됐으면 좋겠어요.”김학선 객원기자

   

총 게시물 3,66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666  손석희님 새로운정치인 장명화카폐 홍보좀해주세요 새나라세워요 김근석아 12-09 2 0
3665 [시사]  "박근혜 좋다는 사람보다 김정은 좋다는 사람이 낫다" 시냇물 12-08 8 0
3664 [시사]  한국군 코멘터리]“한반도 평화에 참 좋은데, 어떻게 표현할 방… 시냇물 12-06 7 0
3663 [정보]  단독]'아이 울음소리' 에밀레종의 신비는 비대칭의 미… 시냇물 12-06 4 0
3662 [일반]  문화중독자의 야간비행]굿바이 베트남 시냇물 12-06 4 0
3661 [시사]  연안 바다에서 희생된 참사와 북 '삼지연'호 재난 사… 시냇물 12-06 8 0
3660 [시사]  찬땅에엎드린 사람들 "문 정부에서 최장기 고공농성 기록깨나" 시냇물 12-06 4 0
3659 [일반]  두 다리로 유라시아 건넌 강명구 "최고의 한류스타는 김정은" 시냇물 12-06 5 0
3658 [시사]  서민의 어쩌면]세금을 아끼려면 시냇물 12-04 134 0
3657 [일반]  '장비병' 단계를 지나니 'DIY' 신세계가 열… 시냇물 12-04 134 0
3656 [시사]  김정은 위원장이 걸어온 1년 서의동 논설위원 시냇물 11-28 155 0
3655 [인물]  방송사를 뒤집어놓은 김수미의 결단, 박수가 절로 나온다 시냇물 11-27 45 0
3654 [시사]  눈물 흘린 검찰총장 - "오늘 눈물 잊지 말라"는 피해자들 시냇물 11-27 40 0
3653 [일반]  순천만 갈대는 그 자체로 충분하다 시냇물 11-27 43 0
3652 [인물]  리영희 선생이 바친 추모사 "그는 성자였다" 시냇물 11-25 45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