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2,993건, 최근 0 건
   
[일반] 外國人이 본 韓國 - 外國人의 눈에 비친 韓國人의 모습
글쓴이 : 시냇물 날짜 : 2017-10-09 (월) 17:00 조회 : 1436
외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인의 모습|자유 게시판
園圃|조회 36|추천 0|2017.10.07. 08:12http://cafe.daum.net/One4U/CyZU/207 

外國人이  韓國 - 外國人의 눈에 비친 韓國人의 모습


외국 목사님이
한국에서 11년동안 기자생활을 하였던 한 외국인 기자가
한국을 떠날 때에 나눈 대화입니다.
 
그는
한국에 머무는 동안
보고 듣고 느낀 바를 整理하여 말하면서
韓國人들의 長點을 이야기하였다. 
그의 얘기를 듣는 중에
그에게 청하기를 그렇게 韓國人의 長點만을 말하지 말고
당신이 느낀 韓國人의 短點도 알려달라고 부탁하였다.
잠시 주저주저하던 後에
自身이 생각하는 韓國人의 短點을 4가지로 일러 주었다 

♧ ♧ ♧ 
🍀첫째로 한국인들은
'未來志向的' 이지를 못하고 '過去志向的' 이란 지적이다.
 
한국인들이 모이면
앞으로의 설계와 계획에 대한 이야기는 없고
군대이야기, 지나간 정치사건 이야기, 과거의 同窓이야기 등으로
時間을 보낸다는 것이다 

🍀 둘째
한국인들은 핑계를 너무 내세운다는 지적이다
무슨 일이 잘못되었을 때에 솔직한 自己反省과 失敗에 대한 認定이 없이
윗사람, 아랫 사람에게 핑계를 대거나 형편에 핑계 대기를 잘한다는 지적이다 

🍀 - 셋째
 한국인들은
인간관계에서 질 줄을 모른다는 지적이다
타협을 모르고 讓步를 敗北로 생각하며 黑白 論理에 접어든다는 지적이다 

🍀넷째
 한국인들은 심지않고
거두려는 공짜 심리가 강하다는 지적이다. 
우리들이
어린 시절에 듣고 자란 말 중에는
"한국인들은 공짜라면 양잿물도 마신다"는 말이 있었다 

🌹 - 외국인
우정의 마음을 품고 일러준 말에서
우리는 스스로 反省하며 겸손히 자신을 돌아보고
마음의 자세를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 대단한 나라 ~~~
1. 2천만 이상의 인구가 있는
서울 경기지역의 대중교통체계가
외국 어느나라에 비해서도 효율적으로 되어있는 나라

2. 배달민족의 기상을 이어받아
집에서 짜장면,햄버거까지 배달해 먹을수 있는 나라.

3. 식당 종업원에 대한
 "팁"이 없어 식사하기 즐거운 나라.

4. 자동차 주유할때
손끝 하나 까딱하지 않고 운전석에 앉아
서비스 받을수 있는 나라.

5. 세계 어느 나라 보다
도서관이 질적 양적으로 잘 되어 있는 나라.

6. IT 의 발달로
자금의 이체나 대금지불이 어느나라 보다 신속한 나라.

7. 작은 병원은
사전예약 없이도 항시 진찰 받을 수 있는 나라.
.
8. 나이 좀 먹으면
젊은 사람으로 부터 아버님 어머님 어르신 소리 들으며
살수 있는 나라.

9. 다른 나라에 비해
아파트 단지 안에 훌륭한 운동시설 걷는도로가 있는 나라.

10. 상품배송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루어 지는 나라.

11. 코스트코는
미국보다 장사가 잘되어 손님이 항상 미어지고
반품도 거의 없어 연일 신바람 나는 나라.

12. 택시 타기가
어느나라 보다 쉬워 출입하기 편리한 나라.

13. 식당이
전 국토에 편만해 있어 입맛대로 골라먹기 좋은 나라.

14. 선진국과 후진국의 다양한 문화가
혼재해서 지루하지 않은 나라.

15. 영어사용 국가들 보다
더 뺨치게 영어를 잘 활용해서 현지화 시키는 나라.

16. 세계에 유례가 없는
멋진 온돌문화를 발전시켜 자고 나면 항상 등짝이 편안한 나라.

17. 서양보다
더 맛있는 양식 더 다양한 부페를 먹을 수 있는 즐거운 나라.

18. 개가 짖어도 기차는 잘 가듯이,
나라가 늘 시끄럽고 소란해도 잘 굴러가는 나라.

* 정 ~말로 우리나라를 잘 묘사해 놓았네요...
 


   

총 게시물 2,993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993 [일반]  태산명동서일필 <새 연재> 정해랑의 ‘쥐라고 불리는 사나… 시냇물 10-20 895 0
2992 [좋은 글]  세계화 경쟁력 친미사대 한국의 교육과 독일의 교육/ 정설교 화… 시냇물 10-20 960 0
2991 [일반]  인간은 누구나 그 어떤 영적 충동, 즉 무한한 것에 대한 갈망을 … 시냇물 10-18 1136 0
2990 [인물]  백기완이 박정희 어깨 두드리며 한 말은? 시냇물 10-17 1350 0
2989 [시사]  박근혜 청와대 세월호 최초보고, 왜 10시라고 우겼나 시냇물 10-16 1328 0
2988 [일반]  건설사는 언제까지 집장사만 할 텐가 시냇물 10-13 1671 0
2987 [시사]  최희원의 IT세상]한국형 스턱스넷은커녕 댓글조작하는 사이버사… 시냇물 10-12 1647 0
2986 [시사]  경제와 세상]‘지속가능 에너지 시대’를 물려주자 시냇물 10-12 1635 0
2985 [시사]  세월호 참사 1보 전한 앵커의 '눈물' 노동조합에 책임… 시냇물 10-12 1659 0
2984 [시사]  11월 트럼프의 행차와 우리들의 자존심 시냇물 10-11 1697 0
2983 [좋은 글]  나는 의사가 아니다 죽음이 의사다 <연재> 고석근의 시시(… 시냇물 10-11 1677 0
2982 [일반]  '1 대 99'냐, '20 대 80'이냐 [장석준 칼럼… 시냇물 10-10 1630 0
2981 [책]  서평| 변호사, 신부님, 무엇보다도 선생님 문정우 시냇물 10-10 1617 0
2980 [시사]  아우슈비츠, 그리고 트럼프의 망언/박노자 시냇물 10-10 1502 0
2979 [좋은 글]  길이 물처럼 흐르고 물은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제3회 매일시니… 시냇물 10-10 137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