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926건, 최근 0 건
   
[정보] [유레카] ‘4.345’의 계절 / 전종휘
글쓴이 : 최고관리자  (112.♡.30.148) 날짜 : 2022-06-30 (목) 08:45 조회 : 241

2023년치 최저임금을 정하기 위한 최저임금위원회 논의가 본격화했다. 근로자위원은 올해 시급 9160원(월급 기준 191만4440원)보다 18.9% 오른 1만890원을 제시했다. 사용자 쪽은 동결을 요구했다. 노동계가 요구한 내년치 시급을 월급으로 환산하면 227만6010원이다. 해마다 사용자위원은 시급만 고시하자고 주장하고 근로자위원은 시급·월급 병기 고시를 요구한다. 최저임금위원회는 2016년부터 시급과 월급을 함께 고시한다.

시급 9160원이 월급 기준으론 왜 191만4440원일까? 우선 주 40시간제를 기준으로 한달 평균 노동시간을 구해야 한다. 그러려면 한달을 다시 주 단위 평균으로 환산해야 한다. 2월은 28일이고, 1·3·5·7·8·10·12월은 31일이다. 4·6·9·11월은 30일이다. 365일을 12개월로 나눈 값(30.416…일)을 다시 7일(일주일)로 나누면, 한달은 평균 4.345…주라는 결론이 나온다.

근로기준법(55조)은 “사용자는 근로자에게 1주에 평균 1회 이상의 유급휴일을 보장해야 한다”며 주휴수당 제도를 명문화했다. 1주일에 5일간 40시간을 일하더라도 8시간을 더한 48시간만큼의 노동시간을 인정하고 임금을 주라는 얘기다. 한달에 임금을 줘야 하는 노동시간은 결국 208.56시간(48시간×4.345주)이다. 계산상 편의를 위해 반올림하면 한달 평균 노동시간은 209시간이 된다. (소수점 단위를 버리면 결과적으로 임금 체불이 될 수 있다.) ‘시급 9160원×209시간=191만4440원’이란 답은 그렇게 나온다. 이런 복잡한 계산이 필요한 까닭은 노동시간 규율을 일 단위, 주 단위로 하는 근로기준법 체계와 직장인 임금을 월 단위로 주는 현실의 차이 때문이다.

고용노동부가 주 단위로 규제하는 노동시간 제한을 근로기준법을 고쳐 월 단위로 바꾸겠다고 나섰다. 현재 주 최대 연장근로 12시간을 월 최대 52시간(12시간×4.345주)으로 바꾸자는 것이다. 한국노총 사무처장 출신 이정식 노동부 장관이 노동시간 유연화 방안을 던지자 대선 후보 때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던 대통령은 “보고받지 못했다”고 딴소리를 했다. 노동시간 규제 완화의 바다에 던져진 ‘4.345’의 운명이 궁금하다.

전종휘 전국부 기자 symbio@hani.co.kr

   

총 게시물 3,92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676 [시사]  올꾼이법, 나경원의 말 국보법 위반 아닌가? <기고> 김상… 시냇물 01-08 1362 0
3675 [좋은 글]  서평| 중독사회의 뒤틀린 욕망에서 해방되자면 시냇물 01-02 1031 0
3674 [일반]  현대의료와 윤리 시냇물 01-02 1012 0
3673 [시사]  ‘지지율’은 잘못된 것, ‘지지 율려’가 옳다 <기고> 김… 시냇물 12-28 1089 0
3672 [시사]  지지율 '데스크로스'와 소름 돋는 유시민의 예언 시냇물 12-28 887 0
3671 [일반]  [목요편지] 첫사랑 시냇물 12-27 748 0
3670 [일반]  [유라시아 견문] 다른 백년, 다시 개벽 : 유학국가에서 동학국가… 시냇물 12-27 979 0
3669 [일반]  한국에서 제일 불햏한 애들은 시냇물 12-21 1284 0
3668 [일반]  {산티아고 순례길을 걸으며(1)} 시냇물 12-21 1256 0
3667 [좋은 글]  어떤 신이 내 몸 속에서 춤을 추고 있다 <연재> 고석근의 … 시냇물 12-20 1197 0
3666 [시사]  노무현도 문재인도 원했던 '의원 자판기'가 있었는데 시냇물 12-14 893 0
3665 [일반]  “정신없이 일하다 전깃줄에 목이 걸려 떨어졌지” 시냇물 12-12 1058 0
3664 [좋은 글]  이기적인 사람은 남을 위할 줄도 모를 뿐더러 자기 자신도 위하… 시냇물 12-12 898 0
3663 [시사]  "박근혜 좋다는 사람보다 김정은 좋다는 사람이 낫다" 시냇물 12-08 1141 0
3662 [시사]  한국군 코멘터리]“한반도 평화에 참 좋은데, 어떻게 표현할 방… 시냇물 12-06 1202 0
3661 [정보]  단독]'아이 울음소리' 에밀레종의 신비는 비대칭의 미… 시냇물 12-06 1119 0
3660 [일반]  문화중독자의 야간비행]굿바이 베트남 시냇물 12-06 1059 0
3659 [시사]  연안 바다에서 희생된 참사와 북 '삼지연'호 재난 사… 시냇물 12-06 1077 0
3658 [시사]  찬땅에엎드린 사람들 "문 정부에서 최장기 고공농성 기록깨나" 시냇물 12-06 1072 0
3657 [일반]  두 다리로 유라시아 건넌 강명구 "최고의 한류스타는 김정은" 시냇물 12-06 1159 0
3656 [시사]  서민의 어쩌면]세금을 아끼려면 시냇물 12-04 1089 0
3655 [일반]  '장비병' 단계를 지나니 'DIY' 신세계가 열… 시냇물 12-04 1279 0
3654 [시사]  김정은 위원장이 걸어온 1년 서의동 논설위원 시냇물 11-28 1028 0
3653 [인물]  방송사를 뒤집어놓은 김수미의 결단, 박수가 절로 나온다 시냇물 11-27 1128 0
3652 [시사]  눈물 흘린 검찰총장 - "오늘 눈물 잊지 말라"는 피해자들 시냇물 11-27 956 0
3651 [일반]  순천만 갈대는 그 자체로 충분하다 시냇물 11-27 1149 0
3650 [인물]  리영희 선생이 바친 추모사 "그는 성자였다" 시냇물 11-25 941 0
3649 [일반]  중국 대학생들은 왜 ‘전태일 평전’을 읽는가 시냇물 11-24 944 0
3648 [일반]  안 읽더라도 집에 책 쌓아놓아야 하는 이유 시냇물 11-24 1023 0
3647 [좋은 글]  쓰레기목사」 시냇물 11-24 797 0
3646 [인물]  엄청난 존재감에 비해 소박한 정원 시냇물 11-24 901 0
3645 [인물]  전문가의 세계 - 조천호의 빨간 지구](4) 독립적인 초기 조건들… 시냇물 11-23 1010 0
3644 [인물]  “진짜 사람들을 거기서 본 거다” 북녘 다큐 <사람이 하늘… 시냇물 11-23 1004 0
3643 [시사]  강기훈 조작 사건, 검찰 적폐의 '끝판왕' 확인 시냇물 11-23 812 0
3642 [일반]  조선일보가 꽁꽁 숨긴 '흑역사' 시냇물 11-20 1686 0
3641 [일반]  단독]전주 143층 타워 건설 추진 ‘자광 미스터리’, 진실은 시냇물 11-17 2567 0
3640 [시사]  양자역학은 자유한국당의 자멸을 예고하고 있다 <기고> 김… 시냇물 11-17 2320 0
3639 [정보]  바람 많아 살기 힘들었던 제주, 바람으로 억대 수입 벌다 시냇물 11-17 2340 0
3638 [인물]  박열과 함께한 일본인 여성혁명가 가네코 독립유공자 추서 시냇물 11-15 2744 0
3637 [시사]  전쟁국가 미국, 21세기만 미군 7000명, 민간 25만명 사망 [김재… 시냇물 11-13 2937 0
3636 [시사]  한국당과 한편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시냇물 11-11 2782 0
3635 [일반]  독일 녹색당, 과연 희망의 등대인가 녹색평론 통권 제163호 사랄… 시냇물 11-11 2084 0
3634 [인물]  다시 처벌받더라도 낙선운동 할 겁니다, 장준하의 아들이기에 시냇물 11-11 1868 0
3633 [일반]  행복은 인간 본성에 따른 것이다 시냇물 11-09 1925 0
3632 [시사]  "명진스님도 '오싹했다'는 박근혜 비밀문건, 정말 충… 시냇물 11-09 1914 0
3631 [시사]  민중당, “신임 주한미군사령관의 첫 임무는 유엔사 해체” 시냇물 11-08 2002 0
3630 [정보]  세계의 사진가들이 담아낸 우리 문명의 다채로운 풍경 시냇물 11-01 3870 0
3629 [일반]  역사와 현실]“진실 아닌 걸 진실로 만들면 폭력” 남종국 이화… 시냇물 10-25 4460 0
3628 [일반]  고통을 체험한 영혼은 말할 수 없을 만큼 빛나는 변형을 이룬다&… 시냇물 10-17 2147 0
3627 [좋은 글]  Charlie Chaplin's Advices 시냇물 10-16 2098 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