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926건, 최근 0 건
   
[정보] [유레카] ‘4.345’의 계절 / 전종휘
글쓴이 : 최고관리자  (112.♡.30.148) 날짜 : 2022-06-30 (목) 08:45 조회 : 242

2023년치 최저임금을 정하기 위한 최저임금위원회 논의가 본격화했다. 근로자위원은 올해 시급 9160원(월급 기준 191만4440원)보다 18.9% 오른 1만890원을 제시했다. 사용자 쪽은 동결을 요구했다. 노동계가 요구한 내년치 시급을 월급으로 환산하면 227만6010원이다. 해마다 사용자위원은 시급만 고시하자고 주장하고 근로자위원은 시급·월급 병기 고시를 요구한다. 최저임금위원회는 2016년부터 시급과 월급을 함께 고시한다.

시급 9160원이 월급 기준으론 왜 191만4440원일까? 우선 주 40시간제를 기준으로 한달 평균 노동시간을 구해야 한다. 그러려면 한달을 다시 주 단위 평균으로 환산해야 한다. 2월은 28일이고, 1·3·5·7·8·10·12월은 31일이다. 4·6·9·11월은 30일이다. 365일을 12개월로 나눈 값(30.416…일)을 다시 7일(일주일)로 나누면, 한달은 평균 4.345…주라는 결론이 나온다.

근로기준법(55조)은 “사용자는 근로자에게 1주에 평균 1회 이상의 유급휴일을 보장해야 한다”며 주휴수당 제도를 명문화했다. 1주일에 5일간 40시간을 일하더라도 8시간을 더한 48시간만큼의 노동시간을 인정하고 임금을 주라는 얘기다. 한달에 임금을 줘야 하는 노동시간은 결국 208.56시간(48시간×4.345주)이다. 계산상 편의를 위해 반올림하면 한달 평균 노동시간은 209시간이 된다. (소수점 단위를 버리면 결과적으로 임금 체불이 될 수 있다.) ‘시급 9160원×209시간=191만4440원’이란 답은 그렇게 나온다. 이런 복잡한 계산이 필요한 까닭은 노동시간 규율을 일 단위, 주 단위로 하는 근로기준법 체계와 직장인 임금을 월 단위로 주는 현실의 차이 때문이다.

고용노동부가 주 단위로 규제하는 노동시간 제한을 근로기준법을 고쳐 월 단위로 바꾸겠다고 나섰다. 현재 주 최대 연장근로 12시간을 월 최대 52시간(12시간×4.345주)으로 바꾸자는 것이다. 한국노총 사무처장 출신 이정식 노동부 장관이 노동시간 유연화 방안을 던지자 대선 후보 때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던 대통령은 “보고받지 못했다”고 딴소리를 했다. 노동시간 규제 완화의 바다에 던져진 ‘4.345’의 운명이 궁금하다.

전종휘 전국부 기자 symbio@hani.co.kr

   

총 게시물 3,92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476 [일반]  전문가의 권위를 너무 믿지 마라 강수돌 고려대 교수·경영학 시냇물 05-19 3902 0
3475 [일반]  인간은 본성적으로 정치적 동물이다 <연재> 고석근의 시시… 시냇물 05-16 3845 0
3474 [정보]  달걀 먹는 당신, 매일매일 월경할 수 있나요? 시냇물 05-15 4975 0
3473  2018 평창동계올림픽【 www.go9.kr 】여캠 cbxhfq056 05-15 3585 0
3472  맥심벳 먹튀 검증 완료 맥심벳 먹튀 검증된곳 cbxhfq056 05-15 3574 0
3471  맥심벳 먹튀 검증 완료 맥심벳 먹튀 검증된곳 cbxhfq056 05-15 3589 0
3470  레인 윌슨【 www.go9.kr 】강남오피 cbxhfq056 05-15 3491 0
3469  독일 축구 국가대표【 www.slivescore.co.kr 】코스프레 cbxhfq056 05-14 3577 0
3468  남아공월드컵진출국피파랭킹【 www.go9.kr 】성인주점 cbxhfq056 05-14 3498 0
3467  맥심벳 먹튀 검증 완료 맥심벳 먹튀 검증된곳 cbxhfq056 05-14 3480 0
3466  맥심벳 먹튀 검증 완료 맥심벳 먹튀 검증된곳 cbxhfq056 05-14 3451 0
3465  레알마드리드샬케【 sum300.com 】저렴한데이트코스 cbxhfq056 05-14 3202 0
3464  MLB모자 매장【 sum300.com 】엔조이 cbxhfq056 05-14 2587 0
3463  kbl프로농구【 www.slivescore.co.kr 】맞고 cbxhfq056 05-14 2281 0
3462  갤럭시s5 출시일【 www.slivescore.co.kr 】섹시요가 cbxhfq056 05-14 2308 0
3461 [시사]  [포토 뉴스]바다에 띄운 ‘시진핑의 열망‘··· 중국 첫 자국… 시냇물 05-13 3013 0
3460 [시사]  4차 산업과 통일조국, ‘자유민주주의’여 안녕한가? 시냇물 05-13 2361 0
3459 [사진]  국제불교마당-조계사앞 시냇물 05-13 2290 0
3458  LED화장대【 www.go9.kr 】인터넷방송BJ cbxhfq056 05-13 2073 0
3457 [시사]  '3000조 노다지? 북한 광물자원 개발은 누가' 시냇물 05-12 3270 0
3456 [일반]  전 세계 강타한 '실화' 뮤직비디오, 적나라한 미국의 … 시냇물 05-11 5226 0
3455 [일반]  생각하지 말고 보라! <연재> 고석근의 시시(詩視)한 세상 … 시냇물 05-09 8504 0
3454 [시사]  고병권의 묵묵]카를 마르크스, 그 사상의 거처 고병권 | 노들장… 시냇물 05-06 7521 0
3453 [시사]  세계를 감동시킨 판문점선언, 세계 뒤흔들 북미정상회담 시냇물 05-04 8840 0
3452 [책]  선을 넘어 생각한다―남과 북을 갈라놓는 12가지 편견에 관하여… 시냇물 05-03 7632 0
3451 [일반]  양귀비 아네모네 등/당산공원 시냇물 05-03 8417 0
3450 [좋은 글]  별들의 세계로 가기 위해서는 죽음의 관문을 통과해야 한다 시냇물 05-03 7880 0
3449 [시사]  쌀밥과 관련된 온갖 '가짜 뉴스'들 [김성훈 칼럼] GMO… 시냇물 05-02 6616 0
3448 [일반]  희망봉에서 널문리까지…4만km 평화 대장정 시냇물 05-02 7596 0
3447 [시사]  ‘주한미군 철수론’ 부각시켜 공포 조장하는 진짜 이유 시냇물 05-02 7595 0
3446 [시사]  나라는 모르겠고 나한테 불리하니까 싫다? 시냇물 05-01 7606 0
3445 [시사]  [아침햇발] 먼 곳에서 온 편지, ‘개성의 꿈’/ 김영배 시냇물 05-01 7343 0
3444 [시사]  분단 73년 최고의 드라마 판문점선언 [특별기고] 김종철 자유언… 시냇물 05-01 6083 0
3443 [시사]  ‘죄수의 딜레마’를 푼 김정은 부부/<기고> 김상일 전 한… 시냇물 04-30 5119 0
3442 [시사]  [하승수의 틈]자유한국당에 위자료를 청구하며 시냇물 04-29 6367 0
3441 [좋은 글]  빨래집게가 붙드는 희망/유정탁 시냇물 04-29 6380 0
3440 [시사]  /우린 선을 넘었어요/향린교화 시냇물 04-29 5469 0
3439 [사진]  남북정상 회담 축하 떡 나눔/향린교회 시냇물 04-29 5666 0
3438 [사진]  우리집 안방 방문에 붙인 사진! 시냇물 04-28 5909 0
3437 [정보]  전문가의 세계 - 문경수의 탐라도 탐험](9) 세 차례에 걸쳐 만들… 시냇물 04-26 5976 0
3436 [시사]  판문점으로 떠나는 날, 두 동네 다른 풍경 <기고> 김상일 … 시냇물 04-25 5261 0
3435 [시사]  "지속가능한 평화체제 정착, 가장 중요한 의제 돼야" 시냇물 04-25 6430 0
3434 [시사]  “역대 최고 한국 뉴스”…180개 외신 ‘한반도의 봄’ 취재 시냇물 04-24 6120 0
3433 [일반]  전문]인상주의에서 음모론까지···‘서양미술사’ 완간 진중권… 시냇물 04-24 5110 0
3432 [일반]  먼곳 찾아가는 철새의 나침반은 눈에 있다 시냇물 04-24 6267 0
3431 [좋은 글]  홍준표와 안철수, ‘인지불능’의 위기에 처하다 <기고> … 시냇물 04-20 6390 0
3430 [시사]  정문일침 449] 오줌도 경호 대상! 시냇물 04-20 6135 0
3429 [시사]  노회찬 "한국당의 '드루킹 대국민 인질극', 강력 규탄… 시냇물 04-20 8193 0
3428 [좋은 글]  전적인 삶을 산 사람은 죽음을 축하하며 반길 것이다 시냇물 04-18 7605 0
3427 [좋은 글]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최고관리자 04-15 9056 0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