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3,795건, 최근 0 건
   
[책] "저는 '인간'이 아니라 '인적 자본'입니다"
글쓴이 : 시냇물  (61.♡.67.221) 날짜 : 2019-10-18 (금) 21:25 조회 : 51
"저는 '인간'이 아니라 '인적 자본'입니다"
[최재천의 책갈피] <밀레니얼 선언>
"저는 '인간'이 아니라 '인적 자본'입니다"
밀레니얼' 세대다. 1980년부터 2000년까지, 레이건 대통령 때부터 조지W. 부시의 재임 기간 동안 태어난 미국인을 지칭하는 용어다.

이들은 태어나자마자 '인적자본'으로 길러졌다. 원제가 책의 주제를 잘 드러냈다. <Human Capital and The making of millennials>, 우리 제목은 <밀레니얼 선언>(맬컴 해리스 지음, 노정태 옮김, 생각정원 펴냄). 26세에 이미 사이영상을 두 번이나 탔던 팀 린스컴은 공학자인 아버지가 만들어준 자세로 공을 던졌다. 인적자본에 대한 양육 방식이다. 밀레니얼 세대는 전 세대에 비해 초등교육에서 공부에 투입되는 시간이 거의 배가 올랐다. 숙제도 훨씬 어려워졌고 시간도 늘었다. 대학에 들어가는 것은 고도로 조직된, 값비싼 대가를 지불해야 하는, 노동시장 진입 훈련이 됐다. 그렇게 해서 들어간 대학은 자유로운가, 2010년 현재 대학 학부생의 70퍼센트가 어디선가 일을 하고 있다. 전체 학생 중 52퍼센트는 파트타임으로 일하고 있고 그중 절반, 모든 학생 가운데 26퍼센트는 일주일에 20시간이상 일한다. 그렇게 일하며 역사적으로 가장 많이 배운 밀레니얼 세대는 사회에서 충분한 대접을 받게 될까. 이들을 기다리는 것은 청년실업이다. 그래서 밀레니얼 세대는 절망적이다. 

그렇다면 "투표가 답일까"? 그럴 수도 있을 것이다. 밀레니얼 세대 전부가 투표권을 갖게 될 날이 올 것이고, 그렇게 되면 자신들의 세대를 위한 투표 행태를 보일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1988년생 저자 맬컴 해리스는 고개를 내젓는다. 왜, 미래에 나타날 밀레니얼 정치인들 역시 지금 세상의 작동 방식에 의해 잘 훈련된 이들일 수밖에 없기 때문, 혹여라도 세대가 필요로 하는 괜찮은 리더쉽을 제공할 수 있는 젊은이가 있다 한들, 그는 애당초 선거판에 뛰어들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랄프 왈도 에머슨의 인용문이 은유적이다. "일하기에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은 또 다른 환상일 뿐이다. (…) 이로퀴족 여섯 개 부족의 족장은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고 불평하는 자에게 그 어떤 철학자보다 현명한 답을 들려주었다. 세네카족 추장 붉은 윗도리는 말했다. '글쎄, 자네 거기 충분히 갖고 있는 것 같은데….'"

이제는 젊다는 수식어를 벗어던진, 시대의 논객이자 번역가인 1983년생 노정태의 제안이 솔깃하다. "각자에게는 각자의 절망과 각자의 희망이 있다. (…) 이 책을 가장 잘 활용하는 방법은 이 책을 읽고 나서 서로 대화하는 것이다.대안은 그 지점에 존재할 것이다.

▲ <밀레니얼 선언>(맬컴 해리스 지음, 노정태 옮김, 생각정원 펴냄). ⓒ생각정원

 

   

총 게시물 3,795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795 [일반]  어디를 가든지 그곳에서 주인이 되면 서 있는 그곳이 진리가 되… 시냇물 11-13 8 0
3794 [시사]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 시냇물 11-13 9 0
3793 [시사]  김정은 위원장 왜 뿔났나? 시냇물 11-10 32 0
3792 [시사]  주한미군 방위비 증액? 내쫒는 게 정답이다 시냇물 11-10 7 0
3791 [일반]  블록체인 혁명과 서초동 태극기 물결 <기고> 김상일 전 한… 시냇물 11-10 6 0
3790 [책]  "저는 '인간'이 아니라 '인적 자본'입니다" 시냇물 10-18 52 0
3789 [인물]  고문과 옥살이, 재심과 무죄... 19세 소년의 5.18 이후 삶 시냇물 10-17 45 0
3788 [일반]  내몽골 초원으로 떠났다...은하수가 쏟아졌다 [프레시안 공정여… 시냇물 09-20 486 0
3787 [일반]  마침내 나는 개가 되었구나... 언론인인 게 부끄러웠다 시냇물 09-18 338 0
3786 [시사]  경제직필]경기 위기, 일본이 반면교사 홍성국 혜안 리서치 대표 시냇물 09-12 194 0
3785 [일반]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연재… 시냇물 09-12 215 0
3784 [시사]  쌍차 전원 복직 그 후 1년... "우릴 벼랑으로 내모는 21억" 시냇물 09-12 169 0
3783 [일반]  그렇소, 우린 사회주의자요. 아직? 아니 지금이야말로! [장석준 … 시냇물 09-10 176 0
3782 [일반]  "조선·동아 친일·반민족행위 100년 역사 세상에 알릴 터" 시냇물 09-10 197 0
3781 [일반]  시선]정치검사냐, 민주공화국 검사냐 시냇물 09-08 191 0
3780 [시사]  세상읽기]누가 조국에게 돌을 던지나? 강수돌 고려대학교 융합경… 시냇물 09-08 179 0
3779 [시사]  "나경원 자녀 의혹 특검해야" 국민청원 20만명 넘어 시냇물 09-08 173 0
3778 [언론비판]  조선일보·TV조선, 가장 불신하는 매체 1·3위 시냇물 09-08 187 0
3777 [시사]  '심상정-우원식 규탄 시위', 어떻게 나왔나 했더니 시냇물 09-08 150 0
3776 [책]  한국은 왜 아동송출국이 되었나 시냇물 09-08 155 0
3775 [일반]  후쿠시마 사고와 도쿄올림픽 시냇물 09-05 51 0
3774 [일반]  근대문명에서 생태문명으로 — 우리는 왜 질문해야 하는가 시냇물 09-05 80 0
3773 [일반]  직설]자소서 관리 총력전에 희미해진 배움의 이유 시냇물 09-05 68 0
3772 [좋은 글]  아버지가 아들에게 줄 수 있는 최대의 선물은 일찍 죽는 것이다 … 시냇물 09-05 76 0
3771 [시사]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국을 지지하는 이유 시냇물 09-05 59 0
3770 [시사]  사회적 존재가 그들의 의식을 규정한다 <연재> 고석근의 … 시냇물 08-30 150 0
3769 [일반]  삼촌 잡으려 밤마다 보초 선 열세 살 조카 시냇물 08-30 134 0
3768 [인물]  "섬과 섬 주민들에 대한 예의를 지켜라" 시냇물 08-30 126 0
3767 [일반]  인간은 자유롭게 태어났으나 어디서나 쇠사슬에 묶여 있다 <… 시냇물 08-21 202 0
3766 [정보]  KAL858, 교민 상대 대북규탄 유도 시냇물 08-21 146 0
3765 [시사]  서울 한복판에서 굶어죽은 탈북 엄마와 아들 <기고> 이흥… 시냇물 08-21 146 0
3764 [일반]  맹호도 <연재> 심규섭의 아름다운 우리그림 (192) 시냇물 08-21 191 0
3763 [시사]  전태일 분신 뒤 구로공단 갔던 서울대생 이영훈 시냇물 08-13 122 0
3762 [일반]  남성들에게 묻는다, 무엇이 섹스인가? 신필규(mongsill) 시냇물 08-13 135 0
3761 [시사]  머리 기르러 서울대 갔던 조국, '두꺼비'에서 장관 후… 시냇물 08-13 104 0
3760 [일반]  전우용의 우리시대]식민잔재 ‘청산의 시대’ 전우용 | 역사학자 시냇물 08-13 92 0
3759 [시사]  ]피해자의 품격, 국가의 품격 시냇물 08-13 78 0
3758 [시사]  “북한의 소는 누가 키우나?” <칼럼> 김동엽 경남대 극동… 시냇물 08-08 180 0
3757 [일반]  우리의 백두산, 중국의 창바이산 시냇물 07-27 109 0
3756 [책]  책과 삶]‘가슴’ 편한 사회를 권하다 시냇물 07-27 107 0
3755 [시사]  기고 뼛속까지 친일 한국당, 총선에서 쓸어버리자! 시냇물 07-27 222 0
3754 [시사]  성명서: 삼성과 문재인 정부는 김용희씨를 저렇게 죽게 내버려 … 시냇물 07-27 90 0
3753 [일반]  ‘정수일의 여행기’를 고대하며 <노회찬 유고> 정수일 선… 시냇물 07-23 136 0
3752 [책]  김종철의 생태사상론 "생태문명 전환의 열쇠는 정치" 시냇물 07-18 195 0
3751 [일반]  사냥꾼도 세상을 두려워하는 순간 토끼에게조차 업신여김을 당할… 시냇물 07-18 192 0
3750 [좋은 글]  사유와 성찰]새만금을 세계평화의 ‘비무장지대’로 시냇물 07-07 143 0
3749 [일반]  “불편해도 괜찮아요” 오수경 자유기고가 시냇물 07-05 115 0
3748 [정보]  ]우리가 모르는 북극과 남극 장영복 신발끈여행사 대표 시냇물 07-05 168 0
3747 [일반]  10년 전과 달라진 북한 관광 시냇물 06-29 273 0
3746 [시사]  "박근혜 댓글조작 묻으려 간첩 조작... 가장 끔찍했던 건" 시냇물 06-28 23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