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162건, 최근 0 건
   
오늘도 비타민 드셨죠?…건강만큼 ‘부작용’도 챙기셨습니까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22-06-29 (수) 22:20 조회 : 214
미 질병예방특별위, 비타민A·비타민E 보충제 반대
비타민A 폐암 위험 높일수도…84편 논문 메타분석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숨&결] 강병철 |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지난 21일 충격적인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질병예방특별위원회(USPSTF)에서 비타민과 미네랄 보충제가 암과 심혈관 질환, 사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뿐더러, 베타카로틴(비타민A)과 비타민E 사용은 명시적으로 반대한다고 발표한 것이다. 베타카로틴은 폐암 위험을 높이고, 기타 유해한 효과와 관련된다고도 했다. 연구 결과는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의사협회학술지(<JAMA>)에 실렸다.

질병예방특별위원회는 질병 예방과 근거 중심 의료 전문가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독립적 단체이지만, 공익성과 신뢰성을 인정받아 미국 정부에서 인적, 재정적 지원을 받는다. 이번 연구는 84편의 논문을 메타분석했다. 메타분석이란 많은 논문의 데이터를 모아 재분석하는 방법으로, 표본 크기가 커져 오차가 줄고 검정력이 향상된다. 연구에 포함된 피험자 수가 무려 74만명이다. 어지간한 연구와 신뢰성을 비교할 수 없다.

이런 연구는 처음이 아니다. 2007년 덴마크에서 23만명을 메타분석해 비타민제가 건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오히려 “사망률을 높인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 대표적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보고된다. 그럼 이제 비타민과 보충제 시장이 타격을 받을까? 아닐 것이다. 비타민 산업 규모는 세계적으로 연매출 30조원, 우리나라는 3000억~7000억원 수준이다. 그 정도 돈은 스스로 생명을 갖게 마련이다. 알고도 양심을 파는 ‘전문가’들과 모르면서 아는 체하는 사이비들이 온갖 장광설로 반박에 나설 것이다. 자본과 에스엔에스(SNS)가 결합된 세상에서 과학은 멀고 마케팅은 가깝다. 여기서 두가지를 생각해보면 좋겠다.

첫째, 부족하지 않은 사람이 비타민을 먹는다고 건강에 도움이 될까? 가난한 나라에서 비타민 결핍으로 실명 위기에 처한 사람에게 비타민제를 투여하는 데는 누구도 반대하지 않는다. 의학적으로도 임산부나 소화흡수장애 환자에게는 비타민을 처방한다. 그러나 먹고살 만한, 심지어 비만을 걱정하는 사람이 따로 비타민제를 먹어야 할까? 대부분의 의사나 영양학자는 부정적이다. 모자라면 보충해야 하지만, 모자라지 않은데 더 먹는다고 좋을 것 없다. 배가 고프면 밥을 먹지만, 배부른데 계속 먹으면 배탈이 난다.

둘째, 비타민 제제와 음식으로 섭취하는 비타민이 같을까? 과학적 연구는 비타민제가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비타민과 다르며,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고 경고한다. 사실 그것은 상식이다. 신선한 과일과 채소, 고기와 곡식에는 비타민 외에도 많은 영양소가 들어 있다. 또한 음식을 먹는 것은 영양 섭취에 그치지 않는다. 보고, 냄새 맡고, 맛과 질감을 느끼는 것이 곧 삶이다. 소중한 사람과 함께라면 말할 것도 없다.

우리는 왜 비타민을 포기하지 못할까? “불안” 때문이다. 우리는 너무 바쁘다. 항상 뭔가 잘못 살고 있다는 느낌에 시달린다. 그 와중에 바쁘게 살던 누군가가 암이나 뇌졸중에 걸렸다는 소식을 듣는다. 불안하다. 비타민이든, 홍삼이든, 프로바이오틱스든 챙길 수 있는 건 다 챙기고 싶다. 불안한 사람에게는 뭔가를 팔기 쉽다. 돈을 쥔 자들이 그걸 모를 리 없다. “항상 피곤하지? 집중도 안 되고, 의욕도 없지? 너 사는 걸 돌아봐. 아침은 건너뛰고, 점심은 햄버거, 저녁은 삼겹살에 소주…. 아이들은 어때? 뭘 먹는지나 챙겨봤어? 자, 널 위해 준비했어. 이거 한알이면 돼….” 이런 마케팅에 업계는 천문학적인 비용을 쏟아붓는다.

사람들은 비타민이 큰 부작용 없고, 값도 싸니 보험 드는 셈 치고 먹는다. 이번 연구로 비타민제가 효능은 없고 꽤 큰 부작용이 있을지 모른다는 점이 밝혀졌다. 분명한 부작용도 있다. 비타민을 위안 삼아 건강에 기울여야 할 노력을 외면하는 것이다. 건강한 음식을 골고루 챙겨 먹고,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적정 체중을 유지하고, 담배를 끊어야 한다. 고혈압이나 당뇨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조절하며, 정기검진을 챙겨야 한다. 불안에 대처하는 법은 단 한가지, 미봉책을 버리고 정면으로 맞서는 것뿐이다.

   

총 게시물 16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  여고생 하루 캔커피 2개 마시면 해롭다 김자윤 09-28 3116
26  의식이 없는데 청심환을?…응급처치법 제대로 알기 김자윤 09-24 2463
25  고혈압 환자 ‘훈제식품’ 멀리해야 김자윤 09-21 2457
24  햇빛과 차단된 삶, 건강하기 힘들다 김자윤 09-21 2130
23  휴지때문에 암에 걸릴 수도... +2 김자윤 07-21 2735
22  식후 커피 한잔, 위장질환자에 독… 잘못된 ‘소화’ 상식 6가지 김자윤 07-06 2791
21  남자를 강하게 만드는 골반체조 7가지 김자윤 07-03 3452
20  깨끗한 것은 비위생적이다 김자윤 07-01 3150
19  설탕 대신 올리고당? 김자윤 06-29 3094
18  씹으면 오래 산다 김자윤 06-20 3016
17  입냄새가 심해요 김자윤 06-14 3321
16  가끔은 컴퓨터와 헤어져 보세요 김자윤 05-29 3031
15  자동차 소음, 고혈압·심장병과 연관 김자윤 05-22 3298
14  ‘예고없는 실신’ 양다리 올려주면 의식회복에 도움 김자윤 05-22 3199
13  음식물쓰레기 수거함 손잡이에 식중독 유발균 ‘우글’ 김자윤 05-18 3028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