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114건, 최근 0 건
   
(생활의 지혜) 좋은 세탁법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1-12-22 (목) 21:19 조회 : 4164
(생활의 지혜) 좋은 세탁법
글쓴이 : BABO철이                   날짜 : 2011-12-22 (목) 06:52 조회 : 190 추천 : 19 비추천 : 0
글주소 :
BABO철이 기자 (BA기자)
기자생활 : 256일째
뽕수치 : 20,733뽕 / 레벨 : 2렙
트위터 :
페이스북 :


1. 레몬 껍질을 이용하면 흰색을 되찾을 수 있다.
흰색 면양말은 좀 오래 신으면 아무리 삶아도 본래의 새하얀 색을 찾을 수 없게 된다. 이럴 때 레몬 껍질을 두어조각 물에 넣고 삶으면 양말이 거짓말처럼 새하얗게 된다.

 
2. 다림질이 따로 필요 없는 손수건 세탁법
항상 깨끗하고 반듯해야 할 손수건을 날마다 다림질하기란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다. 손수건을 말릴때 유리에 붙여 말리면 다림질이 필요없을 정도로 잘 마른다. 단, 유리가 더러우면 소용이 없다. 손수건을 다릴때에도 몇장 포개서 다리면 평평하게 다려질 뿐아니라, 밑에 것도 그열로 자연히 평평해져 경제적이다.

 
3. 세탁물을 빨리 말리려면
급히 외출하려 할때 세탁한 옷이 미처 마르지 않아 당황한 적이 있을 것이다. 이럴때 옷을 빨리 말리는 법이 있다 우선 세탁하여 탈수된 옷을 폴리에스텔렌 비닐봉지 속에 놓고 입구에다 헤어 드라이어로 뜨거운 바람을 불어넣으며 뒤적거려 주면 마치 머리칼이 마르듯이 잘 마른다.

 
4. 물세탁한 모자는 둥근 그릇을 이용해 말린다.
모자를 물세탁하고 나서 둥근 바가지나 바구니를 엎어놓고 모자를 씌워 말리면 빨리 마르고 형태 변형도 막을 수 있어 좋다.

 
5. 밀감 껍질로 표백 빨래를
팬티나 런닝과 같은 흰 속옷을 빨 때 밀감 껍질을 이용하면 표백약품 없이도 집에서 깨끗하고 희게 빨 수 있다. 우선 바싹 말린 밀감 껍질을 물과 함께 끓인 다음, 그 속에 깨끗이 빤 속옷 을 5분쯤 담갔다가 꺼내 깨끗한 물로 헹구면 표백 빨래한 것과 같이 하얗게 된다. 이렇게 하면 옷감이 상할 염려가 없어서 좋다.

 
6. 자수 옷을 세탁하려면
편직물이나 블라우스, 스커트 등에 수놓인 옷을 세탁할 경우 자주 하면 수놓은 실이 끊기거나 늘어나서 볼품없이 되어 버리기 쉽다. 이를 방지하려면 손수건이나 천으로 수놓인 부분에 대고 대충 시쳐놓은 다음 빨면 수가 손상되지 않는다.

 
7. 스웨터가 오그라 들었을 때
세탁을 잘못하는 바람에 스웨터가 오그라들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미지근한 물 4리터에 암모니아를 반홉 정도 넣어 휘저어 섞은 다음 그 속에 스웨터를 담갔다가 꺼낸다. 그리고 부드러워진 스웨터를 가볍게 잡아당겨 늘려준 다음 타월을 싸서 물기를 빼고 편편한 곳에 널어 그늘에서 말린다. 어느 정도 마른 다음 가볍게 당기면서 다림질을 하면 정상 회복이 가능하다.

 
8. 헌 넥타이 재활용법
유행이지나 매지않는 타이는 버리지 말고 깨끗하게 빨아서 잘 다림질해 두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원래 넥타이는 비스듬하게 재단되어 있고 디자인이나 색상도 일품이므로 아이들이나 주부들의 옷깃이나 단을 낼 때 바이어스 대용으로 사용하면 안성맞춤이다.

 
9. 집에서 손쉽게 할 수 있는 간이 세탁
날마다 입는 양복도 종종 간이 세탁을 해서 입는 게 좋다. 간이세탁을 할 때는 우선 양복의 안쪽의 먼지를 털어낸 뒤 솔질을 한다. 목둘레나 소매의 찌든때, 기름 얼룩 등은 벤젠으로 두드려 뺀다. 그런 다음 어름 물에 알코올과 주거용 세제를 5.6방울 떨군 액(또는 더운물 1리터에 암모니아 5cc를 넣은액)에다가 타월을 담갔다가 꼭 짜서 재빨리 닦아 낸다. 그러고 나서 스프레이를 뿌리고 다림질하면 된다.

 
10.옷에 흙탕물이 묻었을 때
물세탁을 할 수 없는 옷에 흙탕물이 튀면 당황하지 않을 수 없다. 섣불리 잘못하다간 오히려 옷에 흙물이 들어 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럴 때는 우선 헤어 드라이어 등으로 흙탕물을 완전히 말린 다음 청소기로 빨아들여 흙자국을 제거한다. 그러고 나서 젖은 타월이나 양복솔을 이용하여 두드리듯이 닦아주면 깨끗해진다.

 
11. 도금된 단추가 달린 옷을 세탁하려면
도금된 금속 단추가 달린 옷을 세탁할 때는 떼어놓고 나서 세탁하는 것이 원칙이나 이것이 번거로우면 단추마다 두세겹 랩을 싼 다음 고무줄로 묶고 나서 세탁하면 도금된 단추가 알칼리나 산에 부식되어 상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12. 스타킹의 올 풀림을 막으려면
스타킹의 올 풀림을 예방하려면 스타킹을 세탁한 후 식초 몇 방울을 떨어뜨린 더운 물에 헹궈 널면 된다. 이렇게 하면 올이 풀리는 것을 예방함은 물론 땀 냄새가 배어들지 않아 일거양득이다.

 
13. 스카프 세탁법
견직물로 된 스카프를 잘못 빨면 못쓰게 되기 십상이다. 따라서 견직물로 된 스카프의 경우 물 세탁은 절대 금해야 한다. 눈에 잘 띄지 않는 한쪽 귀퉁이에 벤젠을 묻혀봐서 색깔이 변하지 않을 경우 커피병과 같은 빈 병에 벤젠과 스카프를 넣고 여러 번 흔들어 주면 때가 자연히 빠진다.

 
14. 겨울철 빨래가 얼지 않게 하려면
추운날. 빨래를 밖에다 널면 빨래가 꽁꽁 얼어 상하게 된다. 따라서 약간의 소금을 탄 물에 마지막 빨래를 헹구어 널면 얼지않고 그대로 말라 옷이 상할 염려가 없다.

 
15. 스웨이드 코트의 때는 중성 세제액으로
스웨이드(세무) 소재 코트에 낀 때는 중성세제액으로 닦아낸 다음, 헝겊을 물에 담갔다가 꼭 짜서 다시 깨끗하게 닦아낸다. 그리고 양복걸이에 걸어 한 시간 정도 그늘에서 말려 물기를 뺀 뒤 크로스로 닦아서 마무리 한다. 중성 세제액을 사용하기 전에 잘 안보이는 부분을 시험해 보고 나서 하는 것이 안전하다.

 
16. 젖은 가죽 손질법
젖은 가죽을 직사광선이나 불에 쪼여서 말리면 쭈그러들어 볼품이 없어진다. 따라서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낸 다음 양복걸이에 걸어서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 말려야 한다. 스웨이드 소재일 경우, 물기를 닦아내고 그늘에 말린 다음 스웨이드용 나일론 브러시로 정성껏 쓸어서 털을 고르게 세운다.

 
17. 가죽 점퍼나 핸드백의 때를 제거 하려면
가죽 점퍼, 구두, 핸드백 등과 같이 가죽으로 된 제품들은 대부분 타닌으로 이루어졌다. 그래서 틴닌 성분이 들어 있는 바나나 껍질의 미끈한 부분을 가죽에 대고 여러번 문질러 주면 가죽이 새거처럼 깨끗해진다.

 
18. 무스탕 손질법
무스탕의 바깥 면에 때가 묻었을 경우 고무 지우개로 살살 지워주면 되고, 긁히거나 팬 자국이 있으면 스웨이드용 사포로 가볍게 문질러 주면 된다. 그리고 안쪽은 털이 일어서도록 솔로 가볍게 빗어주는데, 털이 뭉쳤을 때는 참빗을 사용하면 좋다.

 
19. 구두약을 저녁에 바르고 아침에 닦아야
구두약은 퇴근하고 집에 돌아왔을 때 발라 두었다가 다음날 아침에 닦아야 구두약이 스며들어 제대로 닦일 뿐더러 구두를 더욱 오래 신을 수 있다.

 
20. 부츠의 손질과 보관
부추는 잘못 간수하면 모양이 망가지기가 쉽다. 따라서 평소 부츠를 벗어 놓을 때마다 부츠의 호통에 사이다병 등을 넣어 두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겨울철이 지나서 부츠를 보관하고자 할 때는 잘 닦아서 그늘에 반나절쯤 안쪽까지 말려 습기를 제거한 후 신문지를 구겨서 앞 신문지를 구겨서 앞 발끝까지 채워 넣는다. 그리고 나서 다리 부분의 홈통에 신문지를 원통형으로 말아 넣은 다음 부츠가 완전히 들어갈 수 있는 비닐 봉투에 넣고 입구를 졸라매서 종이 가방에 담아 벽장의 천장에 매달아 보관한다.

 
21. 가죽 장갑 손질법
보통의 때라면 가죽용 클렌저로 닦으면 되지만, 그렇지 않고 찌든 때라면 중성세제액으로 솔질해서 두 번 이상 닦아낸다. 그런 다음 타월로 물기를 완전히 닦아내고 그늘에 말린다. 물기가 있을 것을 그대로 말릴 경우 얼룩이 지기 때문이다. 만일 가죽 장갑에 곰팡이가 슬었을 경우 물과 트로유(약구에서 구입)의 비율을 3대 1로 한 용액에 헝겊을 적셔 깨끗이 닦아낸다. 딱딱해진 것은 부드러워질 때까지 여러번 반복하여 손으로 비벼준다. 그다음 어느 정도 말린 후 다시 손으로 비벼서 부드럽게 만들고 손에 끼워서 모양을 바로잡는다.

 
22. 옷에 볼펜 잉크 찌꺼기가 묻었을 때
옷에 볼펜 자국이 지면 아무리 빨아도 지워지지 않는다. 이럴 때는 우선 알코올이나 시너를 가제에 묻혀서 두드리듯이 닦아낸다. 그리고 세제를 20배 묽게 한 미지근한 물로 세탁하면 된다. 여기서 주의할 것은 테릴렌이나 아세테이트 등의 합성 섬유는 시너에 약하므로 시너를 사용하는 것은 금물! 또 물파스를 얼룩에 발라두어도 휘발 성분으로 인해 말끔히 지워진다.

 
23. 실크 옷에 얼룩이 졌을 때
실크 옷에 묻을 얼룩을 제거하려면 다 잘못하면 오히려 얼룩이 돋보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벤젠을 사용할 경우, 우선 얼룩 안팎에 벤젠을 분무한 뒤에 벤젠을 묻힌 가제로 두드리면 또 다른 얼룩이 생기지 않고 깨끗하게 제거된다.

 
24. 사인펜 잉크가 묻었을 때
가제에 시너나 사염환탄소를 묻혀 톡톡 두들기거나 합성세제를 미지근한 물에 넣고 비벼서 빨면 잘 빠진다.
 
25. 옷에 감물이 들었을 때
감물 얼룩은 다른 과일 얼룩에 비해 잘 지워지지 않는다. 옷에 감물이 들었을 때는 연한 소금물에 10여분 담갔다가 물로 빠진 다름 식초를 진하게 타 물에 몇 분 담갔다가 물로 헹구면 깨끗이 빠진다.

26. 옷에 땀 등의 얼룩이 졌을 때
바로 생긴 얼룩은 비눗물로 닦아내면 되지만, 오래 된 얼룩일 경우 식초를 가제로 묻혀 두드리거나 암모니아 50%액으로 닦아낸 뒤 비눗물로 닦아내면 된다. 그리고 와이셔즈 등의 옷깃에 땀 얼룩은 타월에 벤젠을 뿌려서 비벼주면 빠진다.

27. 립스틱이 묻었을 때
와이셔츠 등에 묻었을 경우, 따뜻한 물에 알코올이나 사염화타소를 타서 넣고 비벼 빨면 잘 지워진다. 그러나 무명 이외의 섬유일 경우 가제에 묻혀서 가볍게 찍어낸다. 그리고 또 얼룩 부위에 버터를 조금 발라 손으로 가볍게 문지른 다음 수건에 알코올을 묻혀 두드려도 깨끗이 제거된다.

28. 아이스크림으로 인한 얼룩
아이스크림의 주성분은 단백질, 지방, 당분, 전분질, 색소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가운데 지방은 벤젠으로 지울 수 있지만 다른 성분은 남게 되므로, 다시 중성 세제로 닦아내고 미지근한 물로 헹궈줘야 한다.

29. 옷에 껌이 묻었을 때
새옷에 껌이 붙어 엉망이 되어 버렸을 때의 불쾌감이란 당해 보지 않은 사람은 모를 것이다. 이 껌을 옷에서 간단히 제거하는 방법이 있다. 만일 청바지 등에 껌이 묻었다면 그 위에 신문지를 깔고 다리미로 다려 보라. 그러면 껌이 신문지로 모두 묻어나 간단히 제거 된다. 또 한가지 방법은 껌이 묻은 자국의 안쪽에 얼을 대고 냉각시켜 딱딱하게 굳혀서 떼어낸다. 그러고 나서 남은 자국은 시너에 담가 손가락 끝으로 비벼서 떼어내면 된다. 단, 아세테이트일 경우에는 벤젠을 사용한다. 그리고 만일 껌이 손에 묻어나지 않을 정도로 굳어있을 때는 그냥 때어내고, 그 나머지 부분은 떼어낸 껌으로 꼭꼭 찍어내어 완전히 제거한다.
 
30. 옷에 녹물이 들었을 때
녹물이 든 곳은 레몬 조각으로 문지른 다음 깨끗한 물로 헹궈주면 신기할 정도로 말끔히 제거된다.

31. 파운데이션이나 크림이 묻었을 때
옷에 파운데이션이나 크림이 묻었을 때는 가제로 벤젠이나 휘발유 등을 묻혀 두드린 다음 비눗물로 닦아내면 말끔해진다.

32. 사탕으로 인한 얼룩
아이들이 호주머니에 알사탕을 넣고 먹다가 녹아서 얼룩이 지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무즙을 헝겊에 싸서 두드리거나 자른 무로 두드리면 없어진다.

33. 옷에 참기름이나 들기름이 묻었을 때
옷에 참기름이나 들기름이 묻어 얼룩이 졌을 때는 헝겊에 벤젠을 묻혀 두드리듯이 닦아낸 다음 다시 물수건으로 닦아내면 된다. 돗자리나 카펫 등에 기름 얼룩이 졌을 때는 잘 건조된 밀가루나 중탄산소다를 얼룩진 곳에 수북이 쌓아 두었다가 하룻밤쯤 지난 뒤에 털어내고 물걸레로 닦아내면 된다.

34. 튀어나온 무릎 자국을 없애려면
바지 무릎이 튀어나온 것처럼 보기 싫은 것도 없다. 이런 바지를 다릴 때는 우선 퇴어나온 무릎 안쪽에 젓은 타월을 넣고 잘 펴서 깐 다음 바깥쪽에서 힘을 가하며 다린다. 그러고 나서 바지를 뒤집어 이와 같은 방법으로 다려 무릎 자국을 없앤 다음에 바지 선을 세우면 된다.

35. 크래용이나 그림물감, 페인트 등이 묻었을 때
옷에 크레용이나 그림물감, 페인트 등이 묻힌 얼룩이 생겼을 경우 곧 휘발유로 닦아내면 깨끗이 지워지지만, 오래 된 것일 경우 휘발유로는 잘 지워지지 않는다. 이럴 때는 마늘이나 양파를 짓이겨 즙을 만들어 물에 넣고 끓인 다음 가루 비누를 타서 빨면 말끔히 지워진다.
무명옷일 경우 양잿물 0.5%액에 얼룩 부분을 담갔다가 가볍게 물에 헹구어 빨면 되고, 견직이나 모직일 경우 이 양잿물 액을 탈지면에 묻혀 바른 다음 20∼30분 후에 벤젠을 묻혀 두드리면 얼룩이 말끔히 제거된다.
 
36. 옷에 풀물을 들었을 때
흰 바지를 입고 무심코 풀밭에 앉았다가 파랗게 풀물이 들어 낭패를 보는 일이 있다. 우선 바지를 비눗물로 세탁한 뒤 알코올이나 암모니아수를 화장지나 헝겊에 묻혀 풀물이 든 곳을 가볍게 두드려 주면 깨끗이 제거된다.

37. 옷에 흙물이 들었을 때
옷에 진흙이 묻어 흙물이 들었을 때는 우선 솔로 진흙을 깨끗이 털어낸 다음 감자를 잘라 단면으로 그 자리를 문질러 준다. 그런 다음 세탁한다.

38. 옷에 카레가 묻었을 때
옷에 카레가 묻어서 얼룩이 좀처럼 빠지지 않는다. 이 카레 얼룩을 빼는 데는 다음의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헝겊에 벤젠을 묻혀 얼룩 부분에 대고 두드리듯이 닦아낸다. 그리고 나서 미지근한 물에 담가 씻어낸 다음 표백한다.
*고급 알코올계 세제는 칫솔에 묻혀 두드리고 분무기로 물을 뿜은 다음 마른 헝겊으로 누르면서 닦아낸다.

39. 옷에 케첩이 묻었을 때
옷에 케첩이 묻었을 때는 물수건으로 대강 씻어낸 다음 헝겊에 식초를 묻혀 두드리는 동시 닦아내고 물로 씻으면 깨끗해진다.

40. 옷에 초콜랫이나 캐러멜이 묻었을 때
초콜릿은 지방분이 많기 때문에 물로는 얼룩이 지워지지 않는다. 따라서 옷에 초콜릿이나 캐러멜이 묻었을 때는 벤젠이나 암모니아를 30배 희석시킨 알코올로 콕콕 찍어내면 된다. 응급처치로는서는 젖은 타월로 번지지 않게 주의하면서 닦아낸다. 또 한 가지 방법은 효소가 든 세제로 빨고, 그래도 자국이 남으면 표백을 한다.
 
41. 신발 속의 악취를 없애려면
냉장고용 탈취제와 숯을 한번 사용해보자. 신발 속에 넣어 둔 조금의 냉장고용 탈취제와 숯이 놀랄만한 효과를 가져다준다
 
42. 간장·식초·소스의 얼룩
향신료를 포함한 간장이나 소스의 얼룩에슨 소금물과 설탕물이 효과적이다. 우선 소금물을 칫솔에 묻혀서 얼룩을 두드리고 난후 약 30분쯤 그대로 두었다가 설탕물을 칫솔에 묻혀 두드린다. 그런 다음 중성 세제로 부분 세탁하면 된다. 그리고 또 한 가지 방법은, 얼룩진 곳에 무즙을 수북이 올려놓았다가 잠시 후에 물수건으로 두드리듯이 닦아내면 된다.

43. 버터의 얼룩
우선 비눗물로 얼룩을 닦아낸 다음, 기름기가 남아 있는 부분을 벤젠으로 두드리듯 닦아낸다. 기름 얼룩은 레몬이나 식초로 응급처치한다. 돼지고기 등과 같은 기름기 있는 음식을 먹다가 잘못하여 옷에 기름이 튀었을 때는 얼룩진 곳에 레몬이나 식초를 발라주면 좋다. 이렇게 하면 우선 얼룩을 모면할 수 있을뿐더러 다음에 손질하기도 편리하다.
 
44. 가죽 옷이 오톨도톨한 곳에 긁혔다면
바나나껍질의 미끈한 부분을 가죽에다 대고 자주 문질러 주면 헤어진 가죽이 새것같이 깨끗해진다. 의류뿐만이 아니라 핸드백, 구두, 그밖의 갈색과 흑색으로 된 가죽이면 모두 이 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스웨이드는 절대 금물.
 
45. 다리미 얼룩과 김치얼룩은 양파물로
다리미질을 하다 눌러붙어 누런 얼룩이 생기면 약국에서 구입한 과산화수소를 더운 물에 30% 정도 비율로 섞은 액체로 닦는다. 과산화수소가 없으면 대용으로 양파를 잘라 얼룩 부위를 문지른 뒤 찬물에 흔들어 씻으면 말끔히 지워진다. 김치국물도 양파즙으로 닦고 24시간이 지나면 깨끗해진다

46. 우유와 맥주 자국은 알콜로
우유와 아이스크림 등 유제품 얼룩은 알콜로 닦아낸다. 또 맥주 역시 얼룩진 즉시 물수건으로 닦아내면 되지만 며칠 지난 경우에는 알콜 10% 초산 10% 물 10% 혼합액으로 닦는다.
 
47. 커피 홍차 사이다 주스 얼룩
커피와 홍차는 당분이 포함되지 않은 탄산수를 거즈에 묻혀 두드리고, 사이다와 주스는 얼룩이 진 즉시 묽은 소금물에 거즈를 적셔 두드린다
 
48. 계란의 얼룩
알콜을 흠뻑 적신 거즈로 두드리듯이 닦아낸 다음 비눗물로 닦아낸다
 
49. 옷에서 정전기 생길 때 목욕탕에 뒀다 입으면 괜찮아
계절변화에 따라 옷을 바꿔 입는 시기가 됐다. 정전기가 발생하는 옷은 목욕탕이나 세면대 등에 걸어 두었다가 입으면 적당히 습기가차 정전기를 막을 수 있다. 겉옷이 정전기를 일으키는 천일 때는 속옷을 면으로 된 것으로 받쳐 입는 것도 요령이다.

50. 검은색 맥주로 헹구면 색 되살아나
검은색 옷은 맥주로 헹구자, 검은옷은 잘 입으면 매우 세련된 느낌을 준다, 그런데 검은 옷의 단점은 여러번 입으면 색이 바랜다는 것, 마음에드는 옷인데 표면이 부옇게 퇴색했다고 밀쳐둘 필요가 없다. 마시다 남은 맥주를 헹굼물에 넣어 한참동안 담갔다가 탈수해서 그늘에 말리면 막 샀을 때와 같은 선명한 검은색이 되살아난다.

51. 얼룩을 뺄 때는 흐린 날을 이용해라
얼룩빼기는 흐린 날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약품이나 수분의 증발이 맑은 날보다는 흐린 날이 더 완만하게 이루어지기 때문. 급하게 증발하면 오히려 더 더러워진다.

52. 얼룩생긴 흰천 달걀껍데기와 함께 삶으면 표백잘돼
달걀껍데기는 흰색천을 깨끗하게 하는 표백효과가 있다. 누렇게 되거나 얼룩이 묻은 헹주나 냅킨 손수건을 달걀껍데기와 함께삶으면 표백제가 무색할 정도로 깨끗해진다. 삶은 뒤에는 물로 깨끗이 헹군다. 또 달걀껍데기를 잘 게 부수어 거즈에 빈틈없도록 꼭 싼뒤 분무기로 물을 살짝 뿌려 마룻바닥을 문질러주면 아주 매끄럽게 될 것이다.

53. 기저귀 헹굴 때 마지막에 식초 넣어 세제성분 중화
갓난아이의 기저귀를 세탁할 때 잘 헹궈도 세제가루나 암모니아 성분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기저귀를 마지막으로 헹구는 단계에 식초를 한컵 넣으면 세제나 암모니아 성분을 중화시켜 깨끗해진다. 또 기저귀가 희고 폭신폭신하게 돼 아기 피부에도 좋다.
 
54. 카펫세탁후 가구 놓을 때 쿠킹호일 깔면 자국 안생겨
세탁하려면 큰마음을 먹어야 하는 카펫 그러나 세탁을 한뒤에도 골칫거리가 남는다. 젖은 카펫에 가구를 놓으면 털이 누우면서 자국이 남는다. 그렇다고 카펫이 마를 때까지 가구를 한쪽에 몰아 놓을 수도 없다. 이때 알루미늄 쿠킹호일을 카펫 위에 놓고 그 위에 가구를 놓으면 카펫 습기다 호일 밑으로 빠져나가 자국이 생기는 것을 막아준다.

55. 출장 양복 신문지에 말아 가방에 넣으면 구김 안생겨
공식적인 출장을 겸한 장거리 여행이라면 간편복 몇 벌위에 정장을 준비하는 것은 필수, 그러나 양복을 그대로 가방에 넣었다가 구김 때문에 입을 수가 없다. 이럴 때 신문지를 이용하면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양복을 신문지에 둥글게 신문지에 둥글게 말아 두루마리처럼 감아 가방구석에 넣으면 주름이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고 공간도 많이 차지하지 않는다.

56. 비누를 절약하려면
헌 스폰지를 얇게 잘라서 비눗갑 바닥에다 깔아둔다. 그러면 스폰지가 물기를 흡수하기 때문에 비누는 언제나 뽀송뽀송

57. 빨래줄 자국이 나지 않게 하려면
다 쓴 두루마지 화장지 안에 들어있는 마분지 통을 이용하면 좋다. 빨래줄에 그것을 끼우고 그 위에 널어 말리면 아무런 자국없이 빨래를 말릴 수 있다.

58. 옷장속 방충제 위에 둬야 효과. 2종이상 사용땐 옷에 얼룩
방충제에서 발산되는 공기보다 무겁기 때문에 아래로 내려가 퍼진다. 따라서 방충제는 옷장 바닥이 아닌 위쪽에 두어야 효과적이다. 또 시중에 팔고 있는 방충제로 장뇌와 나플탈렌이 있다. 이들 두가지 방충제를 함께 사용하면 화학작용을 일으켜 옷에 얼룩이 지거나 변색될 우려가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방충제를 사용할 때는 옷이 약품에 직접 닿디 않도록 헝겊이나 종이등에 싸서 넣고 옷장에 넣어 둘 경우엔 화학 조미료 병에 넣어두는 것이 안전하다.
 
59.검은색 옷 먼지 스런지로 털면 깨끗해져
검은옷만큼 세심하게 입어야 하는 옷도 없다. 옷에 먼지가 묻으면 눈에도 잘 띄고 솔로 털면 오히려 솔의 먼지가 옷에 묻기 때문이다. 이럴 때 스펀지로 털어내면 먼지를 깨끗이 없앨 수 있다. 스펀지는 먼지가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을 많이 갖고 있어 갖고 있어 솔로는 잘 털어지지 않는 먼지를 없애는데 효과 만점이다.

60. 다림질할 때 식초 바르면 주름 잘서
바지를 다림질 할 때 두줄로 주름을 잡아 낭패보기 쉽다. 이때 빨래집게를 이용, 줄을 맞춰집어 놓은후 다림질을 하면 최소한 두줄이 생기는 것은 막을 수 있다. 또 다릴 부분에 식초를 약간 바르고 증기 다림질을 하면 주름이 제대로 서게 된다. 스커트의 길이가 짧아서 단을 내릴 때도 식초를 한두 방울 떨어뜨리면서 다림질을 해보면 단의 주름이 잘 펴진다.

61. 식탁 커버 얼룩 중탄산소다 뿌린뒤 닦으면 쉽게 지워져
비닐로 된 식탁커버 등에 얼룩이 생겨 좀처럼 지워지지 않을 때가 있다. 이럴땐 커버위에다 중탄산소다를 뿌려놓고 젖은 행주로 문질러 주면 쉽게 지워진다.

62. 얼룩진 앞치마 백반 녹인 끓는 물에 담그면 깨끗
앞치마는 음식 만들 때 기름이 묻어 쉽게 더러워지고 이렇게 더러워진 얼룩은 아무리 빨아도 좀처럼 지워지지 않는다. 이럴 때는 팔팔 끓는 물에 2백cc에 백반 5개 큰술의 비율로 타서 앞치마를 담갔다가 꺼내어 그늘에 말리면 깨끗해진다. 백반은 주위 한의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다.

63. 비닐을 이용한 빨래 삶기
작은 그릇에 빨래를 삶으면 물이 넘쳐 곤란할 때가 많다. 이때 비닐보자기를 사용해 보자.
비누질한 빨래감을 비닐보자기에 폭 싸서 삶으면 물이 넘치지도 않고 따로 뚜껑을 덮지 않아도 된다.

64. 유색옷 빨래 탈색 방지
옷을 세탁하다 보면 탈색이 되는 옷이 생기기 마련. 탈색되는 옷 자체도 문제지만 탈색으로 다른옷까지 물을 들이는 바람에 빨래를 망칠 수가 있다. 이럴 때 식초를 이용하면 탈색을 방지하는 데 어느정도 도움이 될 수 있다. 빨래를 할 때 먼저 탈색이 되는 옷을 골라 세숫대야에 담은 다음 물 2ℓ 정도를 넣고 중성세제 두 숟가락과 식초 한 숟가락을 타서 세탁하면 탈색이 되지 않는다. 물 2ℓ가 어느 정도인지 가늠하기 힘들 때는 음료수 병 큰 것이 보통 1.5ℓ이므로 이것을 활용하면 쉽다.

65. 세탁할 옷 가루비누 칠해 봉지 넣어 빨면 삶은 것 같이 돼
옷을 삶지 않고도 삶은 것같이 빠는 방법이 있다. 세탁할 옷에 가루비누를 칠해서 투명한 비닐봉지에 넣어 햇볕에 20-30분 정도 놓아두었다가 빨면 삶은 것처럼 희고 깨끗해진다.
 
66. 스타킹 세탁때 양손에 끼고 손 씻듯 빨면 엉키지 않아
스타킹을 여러 켤레 모아서 빨다보면 서로 뒤엉켜 빨기가 곤란한 경우가 있다. 이럴 때는 스타킹을 장갑처럼 양손에 나눠 겹쳐 끼고 손을 씻듯이 빨면 한꺼번에 엉키지 않을 뿐 아니라 손톱으로 인해 올이 나가는 일도 방지할 수 있어서 좋다. 그리고 말릴 때도 그대로 빼서 말리면 장소도 많이 차지하지 않아 좋다.

67. 세탁소 의류 비닐 벗겨 완전히 말린뒤 옷장 보관해야
세탁소에서 드라이크리닝을 해서 비닐 커버를 씌워 가지고 온 의류를 그대로 옷장속에 넣어두면 안좋다. 세탁소에서 찾아온 옷은 증기가 완전히 빠져 나가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세탁소에서 의류를 찾아오면 반드시 비닐을 벗긴 다음 통풍이 좋은 그늘세서 완전히 건조시켜 옷장에 넣어두도록 한다.

68. 새미가죽 코트, 구두 진공청소기로 먼지 털면 좋아
새마가죽으로 된 코트나 구두은 먼지를 쉽게 타므로 가끔씩 진공 청소기로 먼지를 빨아들여 주는 것이 좋다. 이렇게 하면 진공 청소기의 강력한 흡인력으로 인해 먼지가 제거될 뿐 아니라 털을 이르켜 세워 줄수도 있다.
 
69. 소금기 남은 수영복 손빨래로 그늘서 말려야
수영복에 소금기가 남아 있으면 고무줄이 삭게 되므로 바닷가에 다녀온 뒤에는 반드시 깨끗하게 빨아둔다. 그리고 선탠오일이나 자외선 차단제등이 수영복에 남아 있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 세탁기보다 손빨래를 하는 것이좋다. 그런다음 그늘에서 말린다.

70. 세탁물 담가 둘 때 10-20분이 최적
흔히 세탁할 때에는 우선 초벌빨래를 하거나 오랫동안 물에 담가 두고 나서 해야 때가 잘 빠지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오히려 더 깊숙히 스며들게 된다. 세탁물을 물에 담가두는 시간은 찬물은 20분, 더운물은 10분이면 합성세제액은 30-40도의 물에 5분 정도 담가 놓았다가 빨면된다. 특히 모직물일 경우 오래 담가 두면 수축되거나 탈색될 염려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71. 옷에 혈액이 묻었을때
즉시 찬물(더운 물은 혈액의 단백질을 응고시킴)로 빨면 쉽게 지워지는데, 비벼 빨아도 지워지지 않을 경우 효소세제액 40℃의 미지근한 물에 1시간 정도 담근 뒤 물로 헹군다. 무즙을 내어 거즈 등으로 문질러도 지워진다. 짭짭한 소금물에 담갔다가 빨아도 빠진다

72. 화학섬유가 눌어 붙지 않게 다림질하려면....
다림질을 할 때 잘못하면 옷이 눌어 붙을 수가 있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으면 안된다. 화학섬유를 다림질할 때 다리미의 밑판에 치약을 조금 바라주면 이를 방지할 수 있다.

73. 얇은 천 옷 단추 달 때 실 서로 묶으면 천 상하지 않아
얇은 천으로 된 옷에 단추를 달 경우 단추 단 자리의 천이 쉽게 해진다거나 단추가 쉽게 떨어져 애를 많이 먹는다. 이럴 때는 단추를 달고 나서 실을 여유있게 잘라 두 가닥을 서로 묶어놓으면 천이 상할 염려가 없고 단추도 아주 튼튼하게 달아져서 좋다

74. 두꺼운천 박음질할곳에 양초 바르면 바늘 잘 들어가
두꺼운 천이나 풀먹인 천을 재봉틀로 박음질하려면 바늘이 잘 들어가지 않을뿐더러 자칫 잘못하면 바늘이 부러져 못쓰게 된다. 이럴 때는 바늘이 지나갈 곳에 양초로 선을 그어 놓은 다음 박음질하면 바늘이 잘 들어갈 뿐 아니라 박는 선도 똑바르다.

75. 면장갑 세탁때 풀쒀서 풀면 때 덜타
흰장갑은 한번만 사용해도 쉽게 더러워지고 빨아도 때가 쉽게지지 않는다. 그러나 이 면장갑을 끼고 머리를 한번 감아보자 그러면 신기하게도 면장갑의 때가 말끔히 빠진다. 그리고 면장감을 헹굴 때 물에 풀을 약간 풀어주면 사용할 때 때가 쉽게 타지 않을 뿐만 아니라 때가 섬유속까지 배어들지 않으므로 다음 세탁때 훨씬 쉽고 깨끗이 세탁할 수 있어 좋다.
 
76. 다리미 바닥이 껄그러우면 초를 바른다
다리미 바닥이 껄끄러우면 잘 미끄러져 나가지 않아 다림질하기가 무척 불편하다. 이럴 때는 양초를 연필 깎듯이 얇게 썰어 헝겊 위에 놓고 반으로 접어서 그 위를 따듯한 상태의 다리미로 쓱쓱 문지른 다음 사용하면 매끄럽게 잘 다려진다.

77. Y셔츠 박음눈 3cm에 22개는 있어야 튼튼
다른 옷도 마찬가지지만 특히 와이셔츠의 경우 박음질이 잘못되면 터지기가 쉽다. 적어도 박음눈이 3cm안에 22개 이상 들어있는 것을 골라야 한다. 박음눈이 이보다 적으면 터지기 쉬울 뿐 아니라 세탁하고 나면 주름이 잡힐 수 있다.

78. 무슨 얼룩인지 분별이 안되면...
옷에 얼룩이 져 있을 때 대개의 경우는 금방 알수 있으나, 오래 된 거나 본인이 아니면 무슨 얼룩이인지 잘 분간할 수가 없어서 지우는 데 어려울 때가 있다. 이럴 때는 벤젠 → 알코올 → 물 → 세제액 → 암모니아수 → 식초 → 수산 → 표백제의 수서로 시험해 보는 것이 좋다.

79. 세탁기 안쪽 묵은때는 식초 풀어닦아
세탁기 안쪽이 더러워질 경우엔 물을 가득 채우고 식초를 한컵 붓고 휘저으면 웬만한 때는 물에 녹는다. 이래도 안될 경우에는 스펀지에 주방용 세제를 묻혀 닦아낸다. 바깥쪽의 때도 지우고 싶을 때는 세탁조에 물을 가득 넣고 주방세제를 잘 섞어 하룻밤 놓아둔다. 다음날 10-20분 세탁기를 돌려서 세제액을 씻어내고 물만 가득 채워 다시 세탁기를 헹궈준다.

80. 옷에 묻은 촛농 일단 긁어낸후 종이대고 다림질하면 깨끗해져
옷에 촛농이 떨어져 굳어졌을 때는 우선 양초를 깨끗이 긁어낸 다음 옷 안팎에 종이를 대고 다리미를 뜨겁게 해서 다리면 나머지가 종이에 흡수된다. 만일 그래도 자국이 남아 있을 때는 헝겊에 휘발유를 묻혀 두드리면 말끔해진다.
 
81. 레이스 커튼 몇군데 묶은후 세탁기 넣으면 엉키지 않아
레이스가 달린 커튼을 그대로 세탁기에 넣고 돌리면 상하기 쉽다. 따라서 우선 먼지를 잘 털어낸 다음 서너군데 고무줄로 묶어 세탁기에 넣는다. 그러면 몇장을 넣어도 서로 엉키지 않고 꺼내기도 좋다. 그리고 이것을 말릴 때는 굳이 빨랫줄에 말리지 않고 직접 커튼 레일에 매달아 두면 잘 마르고 좋다.

82. 흰빨래 쌀뜨물에 몇 번 헹구면 훨씬 윤기
흰빨래는 쌀뜨물에 몇 번 헹궈내면 한결 윤이나고 하얗게 된다. 쌀뜨물은 처음 것은 버리고 두 번째 나오는 것을 사용해야 한다. 또 흰 양말을 새하얗게 만들로 싶으면 레몬 두세 조각을 넣고 삶으면 된다. 러닝셔츠가 누렇게 되었을땐 달걀 껍데기를 거즈에 싸서 삶는 빨래 속에 넣으면 놀랍게도 희게 된다.

83. 커튼 세탁후 물에 분유 풀어 한번 헹구면 빳빳해져
커튼을 빨면 후들후들해지는데 빳빳하게 하는 방법은 없을까? 나일론이나 테트론 또는 유리섬유로된 커튼을 세탁한 다음 분유나 탈지유를 물에 풀어 그 속에서 헹구면 커튼이 풀을 먹인 것처럼 빳빳해진다.

84. 스웨터등 편물 식초 조금 섞어 헹구면 윤기 살아나
편물 옷을 자주 세탁하면 편물 특유의 윤기가 없어지게 된다. 따라서 스웨터를 세탁한뒤 마지막 헹구는 물에 올리브유나 식초를 한 스푼 정도 섞어서 잘 저은 다음 헹구어 내면 윤택이 살고 촉감도 부드러워져 좋다. 순모로 된 스웨터는 샴푸로 빨면 질감이 되살아나고 옷감도 상히지 않는다.
 
85. 와이셔트 목둘레 찌든때 샴푸 발라둔후 세탁하면 깨끗
와이셔츠나 블라우스는 목둘레와 소매안쪽이 가장 먼저 더러워진다. 목과 소매안쪽에 샴푸를 발라두었다가 세탁을 하면 찌든때가 깨끗이 빠진다. 그리고 빠래가 마른뒤 그 부분에 분말로 된 땀띠약을 뿌려 놓으면 때가 땀띠약 입자에 묻어 옷이 찌들지 않아 다음에 세탁할 때 힘들 게 솔질을 하거나 비벼 빨지 않아도 된다.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게..??? ㅋ  빨래끄~~~읏~~~

   

총 게시물 11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  [ESC] 소송당한 당신, 이것만 알면 걱정 끝! 최고관리자 02-02 5653
113  [ESC] 분쟁, 두려워 마라!…“사실의 힘 믿는 자 이긴다” 최고관리자 02-02 5277
112  평수 계산 쉽게 하는 방법 최고관리자 04-30 933
111  “오디오 세계의 ‘혹세무민’ 바로잡고 싶다” 최고관리자 04-14 753
110  '희석식 화학소주' 의 사실관계 최고관리자 11-29 2613
109  양파 최고관리자 11-21 2186
108  다육이 잎꽂이 상식 김자윤 10-09 4232
107  [마디모 프로그램] 교통사고 보험사기 발생시 사용 최고관리자 04-19 2806
106  자동차 급발진 원인 밝혀지다. 최고관리자 04-19 2597
105  ‘부동산 사기’ 피하는 법 알려드릴게요 최고관리자 02-14 1326
104  비밀번호 관리해주는 ‘라스트패스’ 최고관리자 10-08 1699
103  칡 제거 방법 최고관리자 09-18 13623
102  em 발효액 활용법 최고관리자 08-07 10474
101  상대방 핸드폰이 꺼져있으면(필독) 김자윤 05-09 7458
100  아직도 ‘아래아한글’로 글 쓰니? 최고관리자 03-30 2180
99  em발효액 em사용법 001 최고관리자 12-14 2229
98  EM쌀뜨물 발효액으로 대장균을 죽인다 최고관리자 12-14 2321
97  살뜨물 발효액 활용법_'천연퇴비' 만들기 최고관리자 12-14 2691
96  윈도우 오류 호스트 프로세스 중지오류 최고관리자 09-23 2207
95  쉬운, 너무나 쉬운 포도식초 만들기 최고관리자 09-04 3114
94  식품 방사능 안전에 관한 호소문 최고관리자 08-14 1664
93  ◈★알아두면 유익한 민간요법★◈ 최고관리자 08-08 2984
92  M본부특집다큐 잡초는 없다 최고관리자 07-06 1821
91  2013년 7월부터 달라지는 것들 +1 최고관리자 07-01 1715
90  경찰관이 알려주는 교통사고 후 사진 찍는 법 최고관리자 06-30 1926
89  맛있는 매실원액을 담고 싶으시다면 꼭 읽어주세요! 최고관리자 06-09 2412
88  2013년 알아두면 좋은 사이트!!!!!!!!!!!! 최고관리자 06-02 1994
87  컴퓨터 고장처치법(제목을 클릭하세요) 최고관리자 12-30 4019
86  [조리.건강.미용] 과일껍질 활용법 +1 최고관리자 11-09 2689
85  알집, 알약을 지워라! 부도덕한 쓰레기 기업 이스트소프트를 규… 최고관리자 02-06 6379
84  경찰관이 알려주는 점멸신호의 모든 것첫마디 최고관리자 01-19 3351
83  전기요금 누진제 잘 알고,절약합시다. 최고관리자 01-12 3128
82  (생활의 지혜) 좋은 세탁법 최고관리자 12-22 4165
81  알아두면 매우 유익한 정보 최고관리자 12-22 3380
80  스마트폰 유저들에게 주는 팁하나 김자윤 12-08 2975
79  사자성어에 대한 해설 (四字成語에 對한 解說) 최고관리자 08-24 4116
78  쇠비름의 약효 최고관리자 08-07 4449
77  매실의 다양한 효능과 활용법 최고관리자 08-04 5442
76  생울타리 최고관리자 05-18 4656
75  한글이 안 써질 때 김자윤 04-01 4958
74  춘하추동 시냇물 03-08 4578
73  노년에 필요한 친구 시냇물 03-08 4357
72  감기약의 진실 시냇물 03-04 3461
71  [여적]5자리 우편번호 최고관리자 01-22 3744
70  아이패드·갤탭, 매력적이나 2% 부족 최고관리자 01-16 3690
69  밥하기 전에 쌀을 불려야 하는 이유등 시냇물 01-14 4057
68  상대방 핸드폰 꺼져 있으면 최고관리자 08-15 3013
67  쇠비름의 효능 시냇물 04-30 6370
66  핸드폰 상식 최고관리자 04-03 3121
65  마법의 버섯(Magic Mushrooms) 시냇물 02-17 9366
 1  2  3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