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112건, 최근 0 건
   
감기약의 진실
글쓴이 : 시냇물 날짜 : 2011-03-04 (금) 17:48 조회 : 3325
감기약의 진실!!!
                
 
이상한 처방전!
한국에선 10알 외국에선 0알
  
당신이 복용한 감기약이 감추어왔던 놀라운 진실
그리고  
감기약의 오래된 거짓말 “낫게 해드릴 게요”

'3일전부터 기침이나고 맑은 콧물과 가래가 나오며,
열이 약간 나요'
EBS 다큐프라임 에서는 이 같은 초기 감기 증상으로
한국의 병원에서 진료 및 처방을 받는 모의실험을 진행했다.
 
물론 환자는 감기 증상이 없는 건강한 청년.
또한 동일한 실험을 유럽과 미국에서도 동시에 진행했는데,
과연 각국의 의사들은 모두 동일한 처방을 내렸을까?
 
모의실험이 진행된 대부분의 미국과 유럽의 병원에서는
한 알의 약도 처방하지 않은 반면,   
한국의 병원에서는 평균 5알, 많게는 10알의 약까지 처방했다.
 
대체 왜 이렇게 다른 결과가 나온 걸까?

'내 딸에게 절대 이 약을 먹이지 않을 겁니다'

한국의 병원에서 처방받은 10알의 감기약에 대해,
외국의 의사들과 의학자들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그리고 각국의 일반 시민들은
전문가들과 얼마나 다른 의견을 가지고 있을까?
그리고 이 약들의 정체는 무엇일까?
또한 감기 치료에 정말 효과는 있는 걸까?
그리고 왜 한국의 의사들은
외국의 의사들과 달리 약을 처방해준 걸까?
 
의학적 관점에서 사소한 질병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는 감기에 대한 과다처방 및 약 과다복용 문화가
우리 몸과 사회에 미치는 파급력은 상상을 뛰어넘는다.
 
어쩌면 지금 당신의 질병이 치료되지 않는 이유는
한 알의 감기약에서 시작되었을 수도 있다.
 
유럽과 미국의 의사들은 한국이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의 항생제 내성률을 갖게 된 것은
한국의 감기약 처방현실과 깊은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가의 의료재정이 중증 질환 환자들의 치료를
모두 담보하지 못하는 것도
당신이 오늘 먹은 감기약과 무관하지 않다면...
한 알의 감기약을 통해 보는 약의 본질과 위험성,
그리고 각국의 의료현실!  
 
 
2008년 6월 23일과 24일 EBS에서 보여 준 감기,
소위 말하는 Common Cold에 관한 보고서 입니다.
 
 
 
정상인 상태의 실험맨이 우리나라 병원(3곳)을 다니면서
전형적인 초기 감기증세를 이야기하였고
그 결과, 실험맨은 모든 병원에서 약을 탔습니다.
 
그 중 한 곳은 놀랍게도 10개의 알약을 주었는데요....
 
 
 
아마 많은 분들이 감기약의 성분(?)에 대해
이미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감기약이라고 이름지어진 봉투 안에는
저런 종류의 약이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EBS팀은 저 약을 가지고
소위 "선진국"이라는 나라들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그 결과는 우리의 생각보다 좀 더 충격적입니다.
플라시보 현상을 아시나요?
 
실제가 아닌 가상의 약을 투여하지만,
환자의 심리적 상태로 병을 치료할 수 있는 현상을 말합니다.
 
 
 
그리고 감기약에 대해서는 모든 의사들이
하나같이 플라시보 이펙트에 관한 언급을 합니다.
그리고 수많은 실험이
이미 그 결과를 뒷받침한다는 말도 덧붙입니다.
 
 
 
그리고 이 의사는
"세계 모든 의사들이 이 사실을 알고 있다"라고 말합니다.
즉, 우리나라 의사들도 이미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다는거죠.
 
 
 
이분은 영국의 가장 오래되고 가장 유명한 약국의 약사입니다.
의외의 반응인가요?
하지만 우리의 감기약을 보여주면,
그 약을 보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이러한 반응을 보입니다.
 
분명 그약은 우리나라 성인이 정어도 하루에 복용하는,
어떤 경우 한 끼에 복용하는 약 입니다.
 
 
 
이 예쁜 분은 제약쪽에 종사하시는 직원인데,   
한참 이야기 후에 약을 보여주었는데,
굉장히 놀라시더군요 -_-
"Oh, my Godness..!" 하며 말이지요.
괜히 보고있는 제가 머쓱해집니다.
그리고 덧붙여, 한국의 감기약 시장이
어마어마한 이유를 이제야 알겠다고 하시더군요
EBS는 10살 아동이 실험맨과 같이
3곳의 소아과를 돌아다니며 받은 약과 처방전,
그리고 몰카 영상을 통해 항생제의 위험성을 경고합니다.
 
 
감기약에 항생제가 함께 있다는것은
"놀라운 일" 입니다.
  
항생제는 "페니실린"이라는 푸른곰팡이 주변의 세균이
없어지는것을 이용하여 만든 "살균"작용을 하는 물질인데,
감기는 "바이러스"에 의한 질병이기 때문입니다.
 
즉, 항생제는 일반적인 "보통 감기 Common Cold"에는
전혀 효능이 없다는 것 입니다.
 
 
 
이분은 한국의 감기약을 보면서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더군요.
자기 딸에게 보여줄거라고.....
 
여하튼,  이 분은 한국의 면역체계가 심각한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경고를 잊지 않았습니다.
즉, 항생제에 기대면 기댈수록,
그 다음에는 더 강도높은 항생제를 투여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즉 (이렇게 항생제를 남용하면) 종래에 한국인의 질병에는
더 비싸고 독한 약을 써야 한다는 것 입니다.
게다가 항생제는 모든 "세균"을 죽이는 역할을 하는 약이기 때문에,
(감기환자는 "세균"에 의해 아프지 않기때문에)
몸에 이로운 세균을 죽여버려,
면역력이 더 약해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10살 어린이에게 내려진 처방전을 보며 하는 말입니다.
(그 어린이가 처방 받은 모든 약에는 항생제가 들어있었습니다)
이러한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당연히 그 약들은 "감기"를 치료하는 약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한 한국 의사는 10살 어린이의 부모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요즘 중의염이 유행이니까 항생제를 처방해 드릴게요"
그러나 다른 나라의 의사들은 코웃음을 칩니다.
"항생제는 예방목적으로 쓸 수 없습니다."
 
 
 
이 곳은 약국이고, 이 아가씨는 (당연하게) 약사입니다. 
모두 입을 모아 하는 이야기는
초기 감기환자는 일주일만 휴식을 취하면
무조건 낫게 되어 있고,
3주 후에도 증상이 계속되거나 악화 된다면,
합병증을 우려하여 처방을 한다고 합니다.
 
초기 감기에는....되도록 약을 주지 않는다는군요.
 
 
 
이분 덕에 스페인 독감 등의 감기의
치명적인 부분을 보게 되었습니다.
독감은 인플루엔자Influenza로 구분하여
그 이름을 사용하는데,
가장 악명을 떨친것은 스페인 독감으로
 5억 명이 감염되어
최소한 4천만명을 사망시켰다고 전해진다는군요.
 
중요한 것은 독감 또한 바이러스에 의한 것이지만,
이 RNA라는 바이러스는 분명 예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즉, 독감 예방주사는 분명 독감에 효능이 있고,
그 예방도 가능하지만,
다른 한편 독감 예방주사를 맞는다고 해도
보통감기(Common Cold)는 걸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즉 결론은 이렇습니다.
아무런 약도 감기에는 효과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지금 위 사진의 의사는 덧붙입니다.
"아마 이 다큐멘터리를 신청하는 한국의 시청자들은 분명
[저 의사는 그냥 약을 싫어하니까 그렇게 말하는 거겠지]
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나는 분명 약을 먹어서 좋아졌어. 저사람이 말하는 건 틀렀어]
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의 이런 이야기는 저 혼자 우겨서
이야기 할수 있는것이 아닙니다.
전 세계 수많은 의사들이 수많은 실험을 통해 도출한 결론이며.
이것은 전세계 모든 의사들이 다 아는 사실 입니다." 
 
 그래서 PD가 물었습니다.
"그러면 의사들은 왜 약을 처방하는걸까요?"
그러자 그는 덧붙입니다.
 
"아마 [감기에 관한 기적의 약이 아직 개발되지 못했고,
그 이유는 이러이러 하다]라고 말 하는 것보다
[여기 약이 있다] 라고 말하는 것이 편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이미 50년전, 수많은 나라에서 감기Common Cold약을
개발하기 위해 연구소를 설립 했지만,
하나같이 모두 문을 닫고 말았습니다.
그 이유는....
감기 바이러스는 변이가 너무 빨리 되기 때문에
그 치료약을 개발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그런 마법의 약은
개발될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하는군요.
 
그렇다면 시중에 출시 된 이 감기약들은
대체 왜 이렇게 판을 치는 걸까요?
 
 
 
이 분이 말씀하시더군요.
감기약은 건강한 사람에게
판매하는 약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몇 안되는 불치병 환자의 약 보다,
전 세계 수억명의 건강한 사람에게 파는 약이
가장 돈이 된다는 슬프고 불행한 사실.
 
그것은 앞서 우리가 알았던 -한국의 감기약 시장이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 기막힌 사실은
바로 "돈"이라는 힘 때문에
가능 할 수 있었던 슬픈 현실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분은 10살 이하의 어린이의 감기약에
항생제가 있으면
그 어린이는 환각을 볼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부모들은 그것이 감기 때문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약을 중단하면 환각은 멈추어진다는군요.
 
실제로 지난 30년간 감기약 때문에
52명의 어린이가 사망에 이르렀습니다.
부모들은 자신의 자녀가 아픈 것을 보고
약을 주고 싶어 하지만,
그 약을 자녀에게 주는 순간
 어린이의 자연 치유력을 떨어뜨려,
더 큰 질병을 앓게 만들 수도 있는 것이지요.


 
<scRIPT type=text/javascript>//</scRIPT>

   

총 게시물 11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2  평수 계산 쉽게 하는 방법 최고관리자 04-30 443
111  “오디오 세계의 ‘혹세무민’ 바로잡고 싶다” 최고관리자 04-14 444
110  '희석식 화학소주' 의 사실관계 최고관리자 11-29 2331
109  양파 최고관리자 11-21 2052
108  다육이 잎꽂이 상식 김자윤 10-09 3483
107  [마디모 프로그램] 교통사고 보험사기 발생시 사용 최고관리자 04-19 2640
106  자동차 급발진 원인 밝혀지다. 최고관리자 04-19 2415
105  ‘부동산 사기’ 피하는 법 알려드릴게요 최고관리자 02-14 1119
104  비밀번호 관리해주는 ‘라스트패스’ 최고관리자 10-08 1555
103  칡 제거 방법 최고관리자 09-18 13069
102  em 발효액 활용법 최고관리자 08-07 10248
101  상대방 핸드폰이 꺼져있으면(필독) 김자윤 05-09 7314
100  아직도 ‘아래아한글’로 글 쓰니? 최고관리자 03-30 1975
99  em발효액 em사용법 001 최고관리자 12-14 1999
98  EM쌀뜨물 발효액으로 대장균을 죽인다 최고관리자 12-14 2195
97  살뜨물 발효액 활용법_'천연퇴비' 만들기 최고관리자 12-14 2513
96  윈도우 오류 호스트 프로세스 중지오류 최고관리자 09-23 2027
95  쉬운, 너무나 쉬운 포도식초 만들기 최고관리자 09-04 2884
94  식품 방사능 안전에 관한 호소문 최고관리자 08-14 1563
93  ◈★알아두면 유익한 민간요법★◈ 최고관리자 08-08 2868
92  M본부특집다큐 잡초는 없다 최고관리자 07-06 1718
91  2013년 7월부터 달라지는 것들 +1 최고관리자 07-01 1606
90  경찰관이 알려주는 교통사고 후 사진 찍는 법 최고관리자 06-30 1799
89  맛있는 매실원액을 담고 싶으시다면 꼭 읽어주세요! 최고관리자 06-09 2199
88  2013년 알아두면 좋은 사이트!!!!!!!!!!!! 최고관리자 06-02 1763
87  컴퓨터 고장처치법(제목을 클릭하세요) 최고관리자 12-30 3510
86  [조리.건강.미용] 과일껍질 활용법 +1 최고관리자 11-09 2556
85  알집, 알약을 지워라! 부도덕한 쓰레기 기업 이스트소프트를 규… 최고관리자 02-06 6053
84  경찰관이 알려주는 점멸신호의 모든 것첫마디 최고관리자 01-19 3196
83  전기요금 누진제 잘 알고,절약합시다. 최고관리자 01-12 2998
82  (생활의 지혜) 좋은 세탁법 최고관리자 12-22 3997
81  알아두면 매우 유익한 정보 최고관리자 12-22 3246
80  스마트폰 유저들에게 주는 팁하나 김자윤 12-08 2855
79  사자성어에 대한 해설 (四字成語에 對한 解說) 최고관리자 08-24 3961
78  쇠비름의 약효 최고관리자 08-07 4325
77  매실의 다양한 효능과 활용법 최고관리자 08-04 5235
76  생울타리 최고관리자 05-18 4477
75  한글이 안 써질 때 김자윤 04-01 4828
74  춘하추동 시냇물 03-08 4408
73  노년에 필요한 친구 시냇물 03-08 4248
72  감기약의 진실 시냇물 03-04 3326
71  [여적]5자리 우편번호 최고관리자 01-22 3591
70  아이패드·갤탭, 매력적이나 2% 부족 최고관리자 01-16 3576
69  밥하기 전에 쌀을 불려야 하는 이유등 시냇물 01-14 3909
68  상대방 핸드폰 꺼져 있으면 최고관리자 08-15 2906
67  쇠비름의 효능 시냇물 04-30 6140
66  핸드폰 상식 최고관리자 04-03 3013
65  마법의 버섯(Magic Mushrooms) 시냇물 02-17 8884
64  지리산이 내린 선물 - 정영환 산나물 시냇물 02-17 3365
63  노란선 없는 도로변에 주차해도 단속되나요? 김자윤 10-18 5638
 1  2  3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