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BER LOGIN

MEMBER LOGIN

총 게시물 114건, 최근 0 건
   
[여적]5자리 우편번호
글쓴이 : 최고관리자 날짜 : 2011-01-22 (토) 21:34 조회 : 3855
[여적]5자리 우편번호  
유병선 논설위원
<90210>이란 제목의 미국 인기 드라마가 있었다. 우리에겐 생소하지만 웬만한 미국인은 그 숫자가 캘리포니아의 부촌 베버리힐스의 집코드(ZIP code)라는 걸 안다. 4년 전엔 뉴욕에서도 집코드 논란이 일었다. 뉴욕 맨해튼의 메디스 애비뉴 60~80가에는 부자 중에서도 부자들이 몰려 살아, 이곳의 집코드 10021은 ‘미국의 최고 부촌’을 상징한다. 그런데 뉴욕시가 이 집코드를 3개로 쪼개려 하자 돈 많고 힘있는 부자 주민들이 발끈했다. 누구나 아는 숫자 5개의 최고 부자 신분증을 누구 맘대로 바꾸려느냐는 거였다.

집코드는 미국 특유의 우편번호(postal code)다. 우편번호는 폭증하는 우편물을 처리하기 위해 1962년 독일에서 처음 도입됐고 우리나라에는 1970년 7월부터 쓰였다. 미국에선 1963년 ‘우편지역 개선계획(Zone Improvement Plan, ZIP)’에 따라 미 전역을 5자리 숫자로 분류하면서 우편번호란 말 대신 집코드라 불렀다. 집코드는 이름만이 아니라 실제 쓰임도 다르다. 우편번호 그 이상인 것이다. 우리의 주민등록번호처럼 미국살이에 필수적인 숫자가 집코드다. 물건값을 결제할 때 집코드를 모르면 낭패를 당하기 일쑤고, 미 연방센서스국은 사회·경제 통계를 집코드별로 낼 정도다.

행정안전부가 ‘기초행정 인프라 선진화 방안’으로 2014년까지 우편번호를 현행 6자리에서 5자리로 바꾼다고 한다. 기존 3474개 읍·면·동의 행정구역을 인구·생활권 등에 따라 8~9등분해 3만여개의 ‘기초구역’으로 나누고, 여기에 5자리의 새로운 우편번호를 부여한다는 것이다. 미국식 집코드로 ‘선진화’한다는 뜻이다. 이는 우편번호의 숫자만 바뀌는 게 아니다. 지금은 우편번호를 몰라도 그만이지만, 앞으론 주소지의 행정구역보다 기초구역의 숫자가 한국인의 삶에 중요한 의미를 갖게 된다는 뜻이다.

<scRIPT language=Javascript> </scRIPT>
브리야 사바랭은 <미식예찬>에서 “당신이 뭘 먹는지를 말해 보라. 그러면 당신이 누구인지를 말해주겠다”고 했다. 행안부의 선진화 방안대로라면 우리나라도 미국처럼 누군가의 집코드만 알면 그의 신분을 가늠할 수 있게 될 듯하다. 종이 편지는 우리 곁을 떠나는데 우편번호는 외려 삶을 파고드는 세태의 변화가 참 묘하다. 5자리 우편번호가 우리 모두의 삶을 구획하는 숫자가 아니 되기를, 그저 빌어볼 뿐이다.

   

총 게시물 11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4  [ESC] 소송당한 당신, 이것만 알면 걱정 끝! 최고관리자 02-02 5933
113  [ESC] 분쟁, 두려워 마라!…“사실의 힘 믿는 자 이긴다” 최고관리자 02-02 5719
112  평수 계산 쉽게 하는 방법 최고관리자 04-30 1255
111  “오디오 세계의 ‘혹세무민’ 바로잡고 싶다” 최고관리자 04-14 911
110  '희석식 화학소주' 의 사실관계 최고관리자 11-29 2790
109  양파 최고관리자 11-21 2246
108  다육이 잎꽂이 상식 김자윤 10-09 4591
107  [마디모 프로그램] 교통사고 보험사기 발생시 사용 최고관리자 04-19 2916
106  자동차 급발진 원인 밝혀지다. 최고관리자 04-19 2718
105  ‘부동산 사기’ 피하는 법 알려드릴게요 최고관리자 02-14 1455
104  비밀번호 관리해주는 ‘라스트패스’ 최고관리자 10-08 1772
103  칡 제거 방법 최고관리자 09-18 14045
102  em 발효액 활용법 최고관리자 08-07 10607
101  상대방 핸드폰이 꺼져있으면(필독) 김자윤 05-09 7522
100  아직도 ‘아래아한글’로 글 쓰니? 최고관리자 03-30 2277
99  em발효액 em사용법 001 최고관리자 12-14 2373
98  EM쌀뜨물 발효액으로 대장균을 죽인다 최고관리자 12-14 2460
97  살뜨물 발효액 활용법_'천연퇴비' 만들기 최고관리자 12-14 2837
96  윈도우 오류 호스트 프로세스 중지오류 최고관리자 09-23 2292
95  쉬운, 너무나 쉬운 포도식초 만들기 최고관리자 09-04 3341
94  식품 방사능 안전에 관한 호소문 최고관리자 08-14 1725
93  ◈★알아두면 유익한 민간요법★◈ 최고관리자 08-08 3054
92  M본부특집다큐 잡초는 없다 최고관리자 07-06 1882
91  2013년 7월부터 달라지는 것들 +1 최고관리자 07-01 1779
90  경찰관이 알려주는 교통사고 후 사진 찍는 법 최고관리자 06-30 2000
89  맛있는 매실원액을 담고 싶으시다면 꼭 읽어주세요! 최고관리자 06-09 2531
88  2013년 알아두면 좋은 사이트!!!!!!!!!!!! 최고관리자 06-02 2150
87  컴퓨터 고장처치법(제목을 클릭하세요) 최고관리자 12-30 4336
86  [조리.건강.미용] 과일껍질 활용법 +1 최고관리자 11-09 2765
85  알집, 알약을 지워라! 부도덕한 쓰레기 기업 이스트소프트를 규… 최고관리자 02-06 6610
84  경찰관이 알려주는 점멸신호의 모든 것첫마디 최고관리자 01-19 3427
83  전기요금 누진제 잘 알고,절약합시다. 최고관리자 01-12 3189
82  (생활의 지혜) 좋은 세탁법 최고관리자 12-22 4262
81  알아두면 매우 유익한 정보 최고관리자 12-22 3470
80  스마트폰 유저들에게 주는 팁하나 김자윤 12-08 3034
79  사자성어에 대한 해설 (四字成語에 對한 解說) 최고관리자 08-24 4188
78  쇠비름의 약효 최고관리자 08-07 4544
77  매실의 다양한 효능과 활용법 최고관리자 08-04 5740
76  생울타리 최고관리자 05-18 4776
75  한글이 안 써질 때 김자윤 04-01 5065
74  춘하추동 시냇물 03-08 4657
73  노년에 필요한 친구 시냇물 03-08 4431
72  감기약의 진실 시냇물 03-04 3535
71  [여적]5자리 우편번호 최고관리자 01-22 3856
70  아이패드·갤탭, 매력적이나 2% 부족 최고관리자 01-16 3754
69  밥하기 전에 쌀을 불려야 하는 이유등 시냇물 01-14 4150
68  상대방 핸드폰 꺼져 있으면 최고관리자 08-15 3073
67  쇠비름의 효능 시냇물 04-30 7084
66  핸드폰 상식 최고관리자 04-03 3199
65  마법의 버섯(Magic Mushrooms) 시냇물 02-17 9746
 1  2  3  맨끝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